퇴근길인문학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긴 휴가 기간이 있었지만 책은 언제나 발등에 불똥이 떨어져야 읽게 된다.

루쉰에게 영향을 많이 주었다던 니체를 드디어 읽게 되었다.

연표가 가득한 평전을 기대했는데 우리가 읽은 책은 니체사상의 발전과정을 그의 삶과 연결한, ‘사상과 삶의 전기였다.


니체의 문장이 나오는 부분은 특히 좋았다며 니체 책을 빨리 읽고 싶다는 새은이와 수아

바그너의 음악을 찾아 들어보았다는 물방울과 잎사귀

꼼꼼하게 철학적 개념단어 하나하나 찾아 적어온 유

같이 읽는다면 니체도 읽을 수 있겠다고 용기내 본 딸기

참 까다로운 사람이군 하며 정이 가지 않았다던 노라

첫 모임에는 7명이 모였다.


어린시절을 할머니, 어머니, 미혼인 고모 둘, 누이동생, 두 하녀로 둘러싸인 집안에서 유일한 남성으로 자라난 니체는 음악과 글쓰기에 천재적인 소질이 있었다. 늘 자신의 삶을 글로 정리하며 미래에 쓰게 될 글의 자료로 쓰이기를 그 어린나이에 생각했다는 것이 놀라왔다. 젊은 니체에게 최초로 다가온 거대한 힘은 바로 그 자신의 삶이었다.


니체는 모든 것이 거대해 질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거대한 힘에 조율되어 어떤 것이든 견뎌낼 수 있게 해주는 건 음악이었다. 거대한 힘은 니체의 평생의 주제, 그의 실험이자 그의 유혹이 되었다.

우리는 가지고 있던 철학적 지식을 모두 모아가며 문장을 해석해가고 있다

형이상학. 쇼펜하우어, 그리스 비극, 아폴론, 프로메테우스, 디오니소스....


우리는 바그너와 니체의 만남에 큰 관심이 있다. 5장에 나온다는 그들의 이별에 대해서 모두들 궁금해 했다. 다음 주에 아마 열심히 읽어 올 것이다 ㅋㅋ


세미나원의 변동으로 인해 다시 조를 조절한다

1; 잎사귀(6/22), 새은(6/15), 수아(6/1)

2; (5/18), 딸기(6/8)

3; 물방울(5/25), 노라(5/11)


다음 발제는 유입니다- 간식, 후기

청소는 2메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1 세상과 나의 경계, 몸 - 자율과 능동의 삶의 시작 [33] 건달바 2019.01.05 1055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840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203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926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743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1094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55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998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302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525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1067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707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618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262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489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512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276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692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988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627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724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5162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561
512 아듀, 퇴근길2018! 내년에 다시 만나요. ^^ [1] file 뿔옹 2018.12.15 123
511 <퇴근길인문학> 시즌4 에세이 데이 후기 [9] file 은꽃향기 2018.12.13 134
510 [니체 액팅] 마무리까지 멋지게!! [15] file 관리자 2018.12.10 193
509 퇴근길인문학 - 화이널에세이데이(12/11) 공지! [5] file 뿔옹 2018.12.09 146
508 [퇴근길 인문학] 시즌4-6번째 세미나 후기 [4] 가옹 2018.12.02 110
507 [니체 액팅] 000, 니체를 만나다 -파이널 에세이 [2] file 문탁 2018.11.29 133
506 가야금 연주에 맞추어....꽃이 피었네! [4] file 뿔옹 2018.11.28 111
505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다섯번째 시간 후기 [3] 냥삐 2018.11.27 77
504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file 문탁 2018.11.24 150
503 <퇴근길인문학 시즌4> 다섯 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11.21 93
502 <퇴근길인문학 시즌4> 네번째 시간 후기 [4] file 동글이 2018.11.19 89
501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2018.11.18 208
500 <니체 액팅> 양양 사유여행, 마지막날 - 생성을 위하여 [14] file 잎사귀 2018.11.12 173
499 <니체액팅> 양양 사유여행 2탄, 도취와 각성의 시간 [6] file 콩땅 2018.11.12 175
498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5] file 2018.11.09 154
497 [니체액팅] 개인의 고독한 사유여행 file 문탁 2018.11.09 103
496 <퇴근길인문학 시즌4> 세번째 시간 후기 [8] 신짱 2018.11.08 144
495 <니체액팅>양양 도라지네 집은 처음이죠?^^ [7] 도라지 2018.11.06 133
494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 문정이 2018.11.04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