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5일의외침

오늘은 '대통령의 탈핵공약'으로 피켓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복잔치도 있는지라 서둘러 파지사유로 갔더니

더북팀이 '켄로치' 전시를 위한 준비에 열심이었습니다.(기대 됩니다~~)

더북팀이 공작재료로 쓰고 남겨놓은 노란색 전지 위에

선거용 홍보 팜플렛에서 오려낸 대통령의 얼굴을 붙이고, 글씨를 썼답니다.

복잔치를 준비하던 친구들이 도와주어 얼른 끝낼 수 있었습니다.


복잔치의 열기가 한창 뜨거워질 무렵 더 앉아 있고 싶었지만 아쉬움을 뒤로하고 길을 나섰습니다.

앗! 올리브영 앞에는 스마일리가 와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휴우~ 시간 맞춰 나가지 않았으면 마음내서 나온 스마일리를 바람맞힐 뻔 했습니다. 

지지난 주 물방울의 쓸쓸한 후기를 읽고

함께 해야겠다 싶어서 나왔다는군요.

선물처럼 온 스마일리! 고마워요~~

"벗이 있어, 찾아오니 또한 탈핵릴레이가 즐겁지 아니한가!"


둘이 오랜만에 만나 피켓을 들고 두런두런 근황을 나누고 있는데

지나가던 할아버지 한 분이 멈추시더니 격앙된 목소리로 따집니다.


"원자력 발전소 없애면 깜깜한 원시시대로 돌아가자는 것이냐?

전기에 대한 대책을 세워놓고 비판을 하든지 해야지.. 나 원 참!!"

 

"다음 주에 저희의 대책을 피켓에 적어올테니 꼭 오셔서 읽어 주세요"

스마일리가 미소띤 얼굴로 대답하지만 

할아버지는 삿대질을 멈추지 않으시더라고요.

음.. 아무래도 다음 주에는 '착한 전기는 가능하다'를 읽고 유인물 한 장 만들어 가야 할 것 같습니다.^^


KakaoTalk_20170511_190003333.jpg 

지나가는 이들은 '대통령의 공약'을 유심히 바라봅니다.

그런데.. 새로운 대통령이 마음에 안드는 분들의 눈매가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음.. <잘가라 박근혜 잘가라 핵발전소>를 들고 있을 때 만큼의 강력한 리액션은 없었지만..

뭔가 기분이 좋아보이지 않는 분들이 꽤 있어 보이더라고요. ㅎㅎ


슬슬 정리하고 오려는데

아주머니 한 분이 오시더니 '어디서 나왔냐?'고 묻습니다.

동네에서 공부하는 모임이라고 했더니 

'야당이냐' '여당이냐' '시민단체냐' 정체를 밝히라고 하십니다.

그러시곤.. 누군지 밝혀야 더 신뢰가 가지 않겠냐며 피켓에 소속단체 이름을 적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군요.

우리가 자발적 시위자가 아니라 조직적인 참여자 처럼 보였나, 그런 생각을 잠시 했답니다.^^


사진은 문학세미나에 세미나 하러 오시던 학인께서 아주 반가워하며 찍어주셨습니다.

만남의 광장, 부딪침의 거리, 올리브 영 앞에서의 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나온 스마일리의 독사진 한장 찰칵해 보았습니다.^^


KakaoTalk_20170511_190000427.jpg






'3' 댓글

히말라야

2017.05.13
00:20:11
(*.13.61.209)

오!  새로운 피켓도 이젠 금새금새 뚝딱뚝딱! 멋집니다~~

대안을 가져와라...  영원회귀 속에도 차이는 있으리라 믿으며

또 새로운 궁리를 시작해야겠습니다!

작은물방울

2017.05.14
18:13:50
(*.147.182.252)

제가 요요쌤 피켓 만드는 것을 보다가 ...

뭐 때문에 그런지 모르겠지만 피켓이 선동적인걸요? 하고 말했다.

지금 보니 피켓때문이 아니라 요요쌤 자체가

선동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쩝!!

(좋은 말인데 나쁜 말처럼 들리진 않겠지??)

요산요수

2017.05.14
19:59:34
(*.178.61.222)

은근 소심한 물방울..ㅋㅋ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개세미나> '2018 밀양에서 배운다 ' 사전 세미나 같이해요(수정) [17] file 밀양캠프준비팀 2018-07-25 464
공지 [2018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배운다 [29] file 밀양인문학캠프 2018-07-20 980
공지 [밀양] 2017 밀양 × 문탁 인문학 캠프 - 신청하세요 [20] file 관리자 2017-07-19 1412
공지 [밀양인문학] 밀양과 문탁이 함께 밀양인문학캠프를 준비합니다 [8] 밀양캠프준비팀 2017-07-01 700
공지 릴레이 시위 물품 비용 댓글로 청구해주세요!! [4] 관리자 2014-10-14 4083
공지 1인시위 이어가기-나는 어느 날인가요? [38] 765팀 2014-08-27 6238
공지 보도자료 - <핵 없는 세상을 위한 76.5일간의 외침> 릴레이 1인 시위 [1] file 관리자 2014-08-26 4084
공지 "76.5일간의 외침" - 탈핵1인 시위 시작합니다!! [18] file 콩세알 2014-08-16 5263
225 [Replay 밀양③] -신문에 난 밀양골목집회 (2013년5월) [1] file 관리자 2017-07-24 222
224 [동네탈핵릴레이 50주차] [3] file 느티나무 2017-07-23 211
223 [밀양인문학] 문탁식구들, 함께 가요^^ [7] file 관리자 2017-07-19 219
222 [밀양인문학] 2030 청년 토크 - 중간 점검. [1] 합성이 2017-07-19 148
221 [Replay 밀양 ②] -문탁 청소년들, 현장에서 배우다 (2013) file 관리자 2017-07-17 155
220 전략적 지식인의 반성문- 동네탈핵 49주째 [3] file 스마일리 2017-07-16 125
219 [Replay 밀양 ①] - 밀양이 우리에게 남긴 것 (2012) file 관리자 2017-07-09 144
218 [동네탈핵릴레이48주차] 공론화는 시작되었다! [3] file 히말 2017-07-08 147
217 [밀양인문학] 캠프 플랭카드 함께 만들어요~~ [2] 달팽이 2017-07-04 171
216 <동네 탈핵 릴레이 47주차> 오후 5시 광장 [5] file 작은물방울 2017-07-02 143
215 [동네탈핵릴레이]46주차 사람들이 말을 걸어왔다 [4] file 새털 2017-06-25 155
214 [동네 탈핵 릴레이] 45주차 후기 [2] 느티나무 2017-06-22 142
213 [탈핵릴레이44주차]경축!고리1호기 완전폐쇄 [4] file 요요 2017-06-08 183
212 [동네탈핵릴레이43주차]다시! 전기는 눈물을 타고 흐른다! [1] file 히말라야 2017-06-05 179
211 동네탈핵 42주-귀뚜르르 뚜르르 [5] 스마일리 2017-05-28 368
210 [동네탈핵릴레이 41주차] 맑은 하늘 [3] file 느티나무 2017-05-22 495
» [동네탈핵릴레이40주차]탈핵공약을 지켜라! [3] file 요요 2017-05-11 625
208 [동네탈핵릴레이39주차]볼륨을 낮춰라! [1] file 히말라야 2017-05-04 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