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5일의외침

모처럼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이다.

새로운 대통령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 때문인지 마음도 가볍다.

아직 녹색다방에서 활동이 미숙하고 배움이 적은지라 고전대중지성팀과 함께 나가는 것은 성공하지 못했다.  

오랫만에 파지사유를 찾은 한가위님이 함께 나가시려나 기대했지만 무진장 회의가 있다고 하고

히말라야는 오늘 보이질 않고

물방울은 메니저를 해야하고

두리번 두리번 찾아도 딱히 같이 나갈 사람이 없다.

그래도 혹시 하는 기대로 피켓을 두 개 가지고 나가니 히말라야가 반갑게 웃고 있다.

 사진.jpg

5월의 거리는 햇살도 바람도 적당하고 붐비지 않지만 오가는 사람도 적지 않다.

오랫만에 과일가게도 문을 열었다.  

이젠 어르신들도 다소 누그러진 것인지 체념하신 것인지 피켓을 유심히 들여다 보시고는

마땅찮은 표정이지만 두고 볼 일이라는 듯 지나가신다.

늘상 한가지씩은 에피소드가 생기듯이 오늘은 오토바이 아저씨와 어르신 한 분과의 열띤 토론의 현장이 벌어졌다.

'문제인 대통령과 정부가 잘 해야한다. 노무현 때도 처음엔 잘 했지 않느냐.

그러나 너무 많은 요구를 하고 밀어 붙이다가  잘 안되면 비판하고 정부를 흔들어 대서 실패한 거다.

이제는 잘 해야한다. 원자력 반대 좋은 일이지만 너무 급하게 하지 마라'

지나가는 어르신 이때다 하고 끼어드셔서

"이거 누가 몰라. 그러면 전기는 어떻게 하라는 거야. 대책을 마련하고 나서 요구를 해야지. 도대체 대책이 뭐냐고?"

하며 늘상 하시는 그 말씀들을 하셨다.

"지금부터 대책을 만들어야 해요. 그래도 원자력발전소가 멈추고 폐쇄되는데 까지 80년이 걸려요."

하고 하자 헛기침을 하시고는 돌아간다. 오토바이 아저씨도 돌아가고 평화로운 듯 보이는 길거리의 풍경으로 다시 돌아갔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이관섭 사장이 고리원전 5,6호 건설과 관련해 정부정책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문제인 대통령의 공약이 이루어지기 까지는 아직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많지만 그래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해 본다.

수명이 오래된 원전부터 하나씩 가동을 멈추고 탈핵을 이룰 수 있기를. . .  80년이 아니라 100년이 걸리더라도. . .

모처럼 맑은 하늘을 보니 마음도 청정해져서 마구마구 희망적이 되어본다.

 

 

 

 

조회 수 :
496
등록일 :
2017.05.22
18:32:48 (*.34.149.177)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765kv_board/948008/c3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48008

'3' 댓글

요요

2017.05.23
12:01:10
(*.178.61.222)

음.. 한전에서도 앞질러 신고리 5,6호기에 대해 양보를 하는군요. 

좋기도 하고, 바람부는 쪽을 향해 미리 엎드리는 힘있는 자들을 보니 씁쓸하기도 하네요.

작년에 신고리 5,6호기 건설반대를 위해 우리가 한 일들,

긴급 토론회를 조직하고 현수막을 만들어서 파지사유에 걸기도 하고, 

서명도 받고, 강연회도 조직하던 일이 떠오릅니다.^^

다들 수고했습니다! 짝짝짝~~

오늘 아침에 뉴스검색하다보니 스위스에서 국민투표를 통해 2050년까지 

원전완전폐쇄하기로 결정했네요. 원전관련 네번째 국민투표라는군요.

(기본소득도 한 번 NO했지만 국민투표가 계속되겠지요?)

위의 피켓은 제가 만들었는데.. 헉! 스위스2034년은 어디서 가져온 자료일까요?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아서 피켓을 만들었을텐데.. 아이고... 죄송합니다!!

뉴스검색하다 보니 원전계속을 요구하는 쪽에서는 그럼 전기료가 오르고

찬물로 샤워해도 괜찮겠냐, 이런 이야기를 했다는데

이성의 지도를 따르는 스위스 사람들, 존경스럽습니다.

글구 서유럽의 원전국가인 프랑스의 마크롱도 원전 갯수를 줄이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고 하는군요.

문재인 대통령공약지켜라!에서 스위스를 본받자, 피켓이라도 만들어야 할 것 같습니다.ㅋ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22/2017052201796.html


작은물방울

2017.05.24
20:04:38
(*.147.182.252)

문제인 문재인입니다. ㅋㅋㅋ

느티나무 쌤의 글에서 밝은 상쾌함이 느껴집니다. 

조금이나마 문재인 정부에 해가 될까봐 조용하게

입을 닫으라는 것과 박근혜 공주님은 무죄라며 되돌려달라는 사람들이

정말 다른 모습인지 생각해봅니다.~~~

희망찬 새날에 왠 쉰소리냐고 할지라도....

 

새털

2017.05.25
08:36:02
(*.180.52.142)

앗! 녹색다방만의 탈핵집회가 되고 있는 이 적적함!!!!

분명 문제네요!!!

어떻게 흥행몰이를 해볼 것인가???

햇빛 눈이 부신 날엔 탈핵집회야!!!

이건 너무 안티겠죠!!!

암튼 고민해봅시당.

우선....미세먼지공부로^^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개세미나> '2018 밀양에서 배운다 ' 사전 세미나 같이해요(수정) [17] file 밀양캠프준비팀 2018-07-25 465
공지 [2018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배운다 [29] file 밀양인문학캠프 2018-07-20 981
공지 [밀양] 2017 밀양 × 문탁 인문학 캠프 - 신청하세요 [20] file 관리자 2017-07-19 1412
공지 [밀양인문학] 밀양과 문탁이 함께 밀양인문학캠프를 준비합니다 [8] 밀양캠프준비팀 2017-07-01 700
공지 릴레이 시위 물품 비용 댓글로 청구해주세요!! [4] 관리자 2014-10-14 4083
공지 1인시위 이어가기-나는 어느 날인가요? [38] 765팀 2014-08-27 6238
공지 보도자료 - <핵 없는 세상을 위한 76.5일간의 외침> 릴레이 1인 시위 [1] file 관리자 2014-08-26 4084
공지 "76.5일간의 외침" - 탈핵1인 시위 시작합니다!! [18] file 콩세알 2014-08-16 5264
225 [Replay 밀양③] -신문에 난 밀양골목집회 (2013년5월) [1] file 관리자 2017-07-24 222
224 [동네탈핵릴레이 50주차] [3] file 느티나무 2017-07-23 211
223 [밀양인문학] 문탁식구들, 함께 가요^^ [7] file 관리자 2017-07-19 219
222 [밀양인문학] 2030 청년 토크 - 중간 점검. [1] 합성이 2017-07-19 148
221 [Replay 밀양 ②] -문탁 청소년들, 현장에서 배우다 (2013) file 관리자 2017-07-17 155
220 전략적 지식인의 반성문- 동네탈핵 49주째 [3] file 스마일리 2017-07-16 126
219 [Replay 밀양 ①] - 밀양이 우리에게 남긴 것 (2012) file 관리자 2017-07-09 144
218 [동네탈핵릴레이48주차] 공론화는 시작되었다! [3] file 히말 2017-07-08 147
217 [밀양인문학] 캠프 플랭카드 함께 만들어요~~ [2] 달팽이 2017-07-04 171
216 <동네 탈핵 릴레이 47주차> 오후 5시 광장 [5] file 작은물방울 2017-07-02 143
215 [동네탈핵릴레이]46주차 사람들이 말을 걸어왔다 [4] file 새털 2017-06-25 155
214 [동네 탈핵 릴레이] 45주차 후기 [2] 느티나무 2017-06-22 142
213 [탈핵릴레이44주차]경축!고리1호기 완전폐쇄 [4] file 요요 2017-06-08 183
212 [동네탈핵릴레이43주차]다시! 전기는 눈물을 타고 흐른다! [1] file 히말라야 2017-06-05 179
211 동네탈핵 42주-귀뚜르르 뚜르르 [5] 스마일리 2017-05-28 368
» [동네탈핵릴레이 41주차] 맑은 하늘 [3] file 느티나무 2017-05-22 496
209 [동네탈핵릴레이40주차]탈핵공약을 지켜라! [3] file 요요 2017-05-11 625
208 [동네탈핵릴레이39주차]볼륨을 낮춰라! [1] file 히말라야 2017-05-04 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