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5일의외침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공론화

폭염 속 무더위 만큼이나 지금 우리나라를 달구고 있는 핫 이슈다.

요요샘 역시 공론화를 위한 집담회에 다니러 가시고

샘을 대신해서 시간을 조금 앞당겨 3시에 올리브영으로 나갔다.

와우!!!!!

그곳은 정말 Hot했다.

학생들의 하교시간이었고

선교사들이 영어교육을 통해 선교활동을 펼치기 위한 광고인지 뭔지 자세히 알 수 없었지만

아무튼 영어로 쓰여진 피켓을 들고 지나가는 학생들에게 영어로 묻고

영어로 쓰여진 질문에 스티커를 붙이게 했다.

그게 뭐라고 열렬하게 호응하는 학생들은 물로 늘 우리를 긴장하게 하는 눈빛을 날리시던 지긋하신 어른신들까지 웃게 하다니.

사진1.jpg

그들에게 가리워지지 않게 4계단을 올라가 양손에 피켓을 들고

사람들 시선을 끌기위해 흘러내리는 선글라스를 벗지 않고 계속 밀어올리며 양손에 피켓을 하나씩들었다.

영어에 대한 호기심에 머물렀던 눈길이 자연스럽게 피켓으로 이어져 제법 시선을 받았다.

사진2.jpg


팔에서 쥐가 나려할 때 즈음

다소 어려보이는 예수 그리스도회 000 선교회라는 이름표를 단

외국인 청년이 어눌한 한국말로 물어온다.

"신 고 리 5...6  호가 뭐여요?"

"이거 여기? 어디 있어요?"

나도 모르게 내 말투도 같이 어눌해지면서

"원 자 력 발 전 소,  경상남도 부산 근처에 있어요."라며 이래저래 간단히 설명해 주었다.


오늘은 지나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소비하는 에너지가 보이고, 발생되는 탄소가 자꾸 보인다. 

내가 생각해도 그런 내가 웃긴다.

북적대던 그들도 떠나고

더위가 온 몸을 녹일 때 쯤 에

누군가 4시인줄 알고 오는 이가 있을까 조금 더 시간을 넘겨

내려오지 얺는 팔을 풀고 피켓을 챙겨 돌아왔다.


이렇게 동네탈핵릴레이는 반백을 넘겼다.











'3' 댓글

작은물방울

2017.07.23
16:04:28
(*.147.182.252)

선교사에게 선교를 하셨군요....느티쌤 히히

더운데 고생하셨어요~~

제가 팔 안마 해드릴께요

요요

2017.07.23
18:09:47
(*.178.61.222)

음.. 관심을 끌려면 우리도 피켓의 내용을 영어로 적어야 하는 건 아니겠지요?^^

오후 3시의 뜨거운 열기 속에서 한 시간을 보낸 느티나무, 고생하셨어요~

선글라스 끼고 있으니 뭔지 모르게 강렬한 느낌입니다. ㅎㅎㅎ

문탁

2017.07.23
20:10:52
(*.130.201.132)

아이고 날도 어마무시하게 더운데... 고생 많이 하셨시유.

노래한곡 선물해야겠다.^^

 

https://youtu.be/iYI7Ry4iPks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개세미나> '2018 밀양에서 배운다 ' 사전 세미나 같이해요(수정) [17] file 밀양캠프준비팀 2018-07-25 470
공지 [2018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배운다 [29] file 밀양인문학캠프 2018-07-20 990
공지 [밀양] 2017 밀양 × 문탁 인문학 캠프 - 신청하세요 [20] file 관리자 2017-07-19 1419
공지 [밀양인문학] 밀양과 문탁이 함께 밀양인문학캠프를 준비합니다 [8] 밀양캠프준비팀 2017-07-01 704
공지 릴레이 시위 물품 비용 댓글로 청구해주세요!! [4] 관리자 2014-10-14 4213
공지 1인시위 이어가기-나는 어느 날인가요? [38] 765팀 2014-08-27 6353
공지 보도자료 - <핵 없는 세상을 위한 76.5일간의 외침> 릴레이 1인 시위 [1] file 관리자 2014-08-26 4214
공지 "76.5일간의 외침" - 탈핵1인 시위 시작합니다!! [18] file 콩세알 2014-08-16 5391
225 [Replay 밀양③] -신문에 난 밀양골목집회 (2013년5월) [1] file 관리자 2017-07-24 223
» [동네탈핵릴레이 50주차] [3] file 느티나무 2017-07-23 214
223 [밀양인문학] 문탁식구들, 함께 가요^^ [7] file 관리자 2017-07-19 221
222 [밀양인문학] 2030 청년 토크 - 중간 점검. [1] 합성이 2017-07-19 150
221 [Replay 밀양 ②] -문탁 청소년들, 현장에서 배우다 (2013) file 관리자 2017-07-17 156
220 전략적 지식인의 반성문- 동네탈핵 49주째 [3] file 스마일리 2017-07-16 127
219 [Replay 밀양 ①] - 밀양이 우리에게 남긴 것 (2012) file 관리자 2017-07-09 145
218 [동네탈핵릴레이48주차] 공론화는 시작되었다! [3] file 히말 2017-07-08 150
217 [밀양인문학] 캠프 플랭카드 함께 만들어요~~ [2] 달팽이 2017-07-04 172
216 <동네 탈핵 릴레이 47주차> 오후 5시 광장 [5] file 작은물방울 2017-07-02 145
215 [동네탈핵릴레이]46주차 사람들이 말을 걸어왔다 [4] file 새털 2017-06-25 156
214 [동네 탈핵 릴레이] 45주차 후기 [2] 느티나무 2017-06-22 143
213 [탈핵릴레이44주차]경축!고리1호기 완전폐쇄 [4] file 요요 2017-06-08 186
212 [동네탈핵릴레이43주차]다시! 전기는 눈물을 타고 흐른다! [1] file 히말라야 2017-06-05 185
211 동네탈핵 42주-귀뚜르르 뚜르르 [5] 스마일리 2017-05-28 379
210 [동네탈핵릴레이 41주차] 맑은 하늘 [3] file 느티나무 2017-05-22 514
209 [동네탈핵릴레이40주차]탈핵공약을 지켜라! [3] file 요요 2017-05-11 662
208 [동네탈핵릴레이39주차]볼륨을 낮춰라! [1] file 히말라야 2017-05-04 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