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인문학

인문학 공부에 기초가 되는 책, 이 시대에 영감을 주는 책들을 매주 토요일 오전에 강의합니다

<파지사유인문학>이 달라져요~


파지사유인문학은 그간 문탁이 사랑한 책들을 매달 1권씩 강의+토론의 형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문탁에서 공부했던 많은 책들이 여기를 거쳐 갔지요.

<거대한 전환>, <사랑과 경제의 로고스> 등 혼자 읽을 엄두를 내기 어려운 책들에 대해

강사의 인도아래 무사히 텍스트 여행을 마치는 게 목표였습니다.


이제 컨셉을 조금 바꾸어 보려고 합니다.

강.jpg

 

인문학 공부의 베이스캠프, 함께 질문하는 베이스캠프가 되고자 합니다.

따라서 텍스트도, 공부의 형식도 다양화됩니다.


1) 인문학 공부의 능선마다 질문을 벼리는 고전들, 이 시대에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텍스트들을 마주합니다.

   동양고전, 철학, 선물, 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텍스트들로 구성됩니다.


2) only 강의로 형식이 바뀝니다. 그러나 강의의 형식은 다양할 수 있습니다.

   강의안 없는 강의일수도 있고 영화를 곁들이는 강의일수도 있습니다. 강사가 토론을 진행하는 강의일수도 있구요.

  기존 강의의 표상을 깨는 강의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기존처럼 책을 일정분량씩 나누어 강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3) 그러다보니 강사의 역할도 바뀝니다.

  강사는 여행을 리드하는 가이드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함께 질문하며 걷는사람이 됩니다.

  누구는 책 읽어주는 사람일수 있고, 누구는 자기 질문을 던지는 사람일 수 있으며,

  또 누구는 질문하는 법을 앞서서 보여주는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리뉴얼 오픈, 보통 새롭게 단장한다고 표현하지요.

<파지사유인문학>도 그렇습니다.

많이 기대하고 함께 공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선 복사.jpg


* 3월 강의는 문탁쌤의 <죽음의 역사> 입니다. 3월 10일부터 시작합니다.

조만간 공지 올라오면 '생각하지 말고 신청'하세요^^



2018 프로그램을 볼까요?(사정에 따라 바뀔 수도 있습니다)

3<죽음의 역사> 필립 아리에스

4<담론> 신영복

5<소학> 주자

6<사피엔스> 유발 하라리

7<루쉰평전>+여행스케치

8<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사사키 아타루

9<예수살렘의 아이히만> 한나 아렌트

10<담론과 진실> 푸코

11<사기> 사마천

12<슬픈 열대> 레비스트로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11월강사기고>-내게 중국은 마오로부터 [1] file 파지인문학 2018-10-27 113
공지 <11월 강의> 중국공산당의 기원-『중국의 붉은 별』 [24] file 관리자 2018-10-11 703
공지 <10월 강의> 한병철, 피로사회 그 이후 [11] file 관리자 2018-09-12 701
공지 "어서와, 사기는 처음이지?"-파지사유인문학 [2] file 오영 2018-08-25 231
공지 <9월 강의> 『사기』,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쓴 역사 [16] file 관리자 2018-08-09 864
공지 하반기 프로그램이 바뀌었어요^^ [1] 오영 2018-07-20 306
공지 노라가 전하는 "루쉰을 공부하는 색다른 방법" [7] file 자누리 2018-06-20 362
공지 <7월 파지사유인문학>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26] file 자누리 2018-06-10 979
공지 6월 파지사유인문학 <사피엔스> [14] file 자누리 2018-05-18 957
공지 5월 파지사유 인문학 <소학> [11] file 관리자 2018-04-11 691
공지 4월 파지사유인문학 <담론> [4] file 자누리 2018-03-14 801
공지 3월- <죽음을 사유하다> [25] file 관리자 2018-02-04 1028
205 <중국의 붉은 별>2강 후기 [2] 코스모스 2018-11-12 26
204 중국의 붉은 별 1강 후기 [4] 지원 2018-11-04 77
203 [한병철의<땅의 예찬>] 제4강 후기 [3] 자작나무 2018-11-02 56
202 10월 12일 한병철 2강 에로스의 종말 후기 [1] 길냥 2018-10-17 54
201 [한병철 피로사회 그이후 ] 첫강의후기 [2] 하마 2018-10-08 80
200 루쉰여행 자료 [2] file 불티 2018-09-30 61
199 타자에게 귀를 기울여라-한병철 인터뷰 [1] 자누리 2018-09-28 88
198 사기 2강 후기 [3] 영감 2018-09-20 92
197 사기1강 후기 [2] file 요산요수 2018-09-09 99
196 <파지사유인문학> 1차 후속모임 -루쉰 읽고 샤오싱으로 [10] file 노라 2018-08-17 193
195 루쉰 3강 후기 [2] 작은물방울 2018-07-25 85
194 질문요~ 8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열리나요? [1] 궁금한이 2018-07-20 102
193 루쉰 2강 후기 [7] 불티 2018-07-18 158
192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1강 후기 [6] 콰지모토 2018-07-08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