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경제아카데미

19세기 초, 그 깊고 깊은 이야기

2018.02.04 17:28

요요 조회 수:118

톰슨의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게 된 것은 시작은 순전히 '의리' 때문이었다.

뚜버기가 <영국 노동계급의 형성>을 읽고 글을 써야 할 일이 생겼다.

누가 그러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셈한기에 게릴라 세미나를 하자고 뚜버기를 재촉했다.


그래서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었고, 많은 것을 배웠다.

책도 좋았고, 같이 한 친구들도 좋았다.

오랜만에 압박감없이 편하게 책을 읽고 세미나 하는 것도 좋았다.ㅋㅋ


이 책을 읽고 마음에 남는 것은 네 가지이다.


하나는 18세기 말~19세기 초의 영국의 감리교가 영국 민중들에게 미친 영향이다.

종교적 이데올로기와 세속적 이데올로기가 팽팽하게 서로 길항하던 시대에

감리교는 영국 민중운동에 큰 흔적을 남겼다. 

산업혁명과 공리주의가 요구한 규율과 복종을 내면화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고

급진주의 운동에 새로운 조직화 방법과 운동의 스타일에 대한 영감을 주었다.


또하나는 당대의 장인들과 수직공의 역할에 대한, 

그리고 '러다이트운동'에 대한 톰슨의 접근방식이다.

사라져가는 계급이었던 장인들과 수직공, 공격목표를 잘못 잡은 러다이트 운동.

그동안 내가 읽었던 책들에서 그들은 그런 존재였다.

그러나 톰슨은 역사란 회고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당대 사람들의 눈으로 읽어야 하는 것이라고

거듭거듭 우리에게 말해주었고, 스스로 그렇게 연구했다.

그렇기에 그는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자료를 뒤져 당대 사람들의 목소리를 되살리기 위해 애썼다.


세번째는 오언과 오언주의에 대한 해석이다.

<거대한 전환>에서 폴라니는 오언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

공상적 사회주의라는 딱지가 붙은 오언이 아니라 19세기 초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사상가이자 실천가로서

오언을 재발견한 폴라니를 읽으며 놀랐고, 오랫동안 헷갈려 했다.

그런데 이번에 톰슨의 책을 읽으면서 오언과 오언주의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19세기 초 영국 민중들에게 왜 그렇게 오언주의가 큰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는지

막연하나마 나름대로 인과관계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 한 가지는 18세기말~19세기 초의 영국 민중운동의 지성사가 대략 그려진다는 것이다.

1790년대 토머스 페인의 <인간의 권리>가 미친 영향과

셀월, 코벳, 칼라일과 같은 자유주의적이고 급진주의적인 언론인들의 계보,

고드윈, 매리 울스턴크라프트, 셸리 등의 지식인과 스펜스주의의 계열,

수많은 장인 출신의 노동자 지식인들의 계열과 민중들 사이에서의 독서문화의 성장 등.

공리주의가 급진주의 운동에 미친 영향 등등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은 1790년대에서 시작하여 1832년에 막을 내린다.

이제 본격적으로 노동자와 자본가 사이의 계급투쟁의 시대가 열리기 시작하는데..

거기에서 이 책은 끝을 맺었다.


아마 여기에 적은 것들과 지난 두 달간 읽은 내용들은 금방 잊어버릴 것이다.

그러나 친구들과 함께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으면서 

수없이 명멸해간 사람들의 삶의 흔적들 앞에서 잠시 멈추어 서로 묻고 답하며

이런 저런 생각에 젖었던 시간들, 그 때 나누었던 정동들은 새로운 배움과 또 연결되고 연결되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강공지 2] 탐구하는 마경아카데미 [2] 문탁 2018.02.20 426
공지 2018 마을경제아카데미 - 자본주의와 모더니티 [17] 관리자 2017.12.18 1078
공지 [게릴라세미나]영국노동계급의 형성 모집 [11] 뚜버기 2017.12.12 786
공지 <복작복작>세미나 2015-시즌1 공부를 시작합니다. [6] 자누리 2014.11.25 1509
공지 복작복작 세미나 - New경제세미나 시작합니다 [11] 자누리 2013.12.04 3261
210 국부론 발제 2편 1~3장 [1] file 오영 2015.05.21 1376
209 아담스미스의 <국부론 제1편 전반부> [3] file 행복 2015.04.29 1340
208 <100%돈이 세상을 살린다> 첫 시간 후기 뚜버기 2013.12.22 1144
207 국부론 4편 8,9장 발제문 file 히말라야 2015.06.24 995
206 국부론 에세이 [8] file 히말라야 2015.07.29 990
205 -데이비드 하비의 맑스 자본 강의 발제 순서 [1] 복을복을 2014.03.12 900
204 [후기] 화폐없는 세계는 가능하다 [5] 2014.01.13 818
203 거대한 전환 19~21 발제 file 복을복을 2014.03.03 814
202 『화폐없는 세계는 가능하다』두번째 시간 후기입니다. 보글보글 2014.01.04 800
201 <복작세미나>100%돈 발제 file 자누리 2013.12.16 796
200 [국부론 4편 결론과 5편의 시작 후기]스미스 시절의 영화 추천해주세요~ [3] 히말라야 2015.06.25 751
199 로크의 <통치론> 전반부 후기 자누리 2015.11.11 749
198 <국부론> 참고자료 [1] file 복작 2015.05.03 748
197 <화폐없는 세계는 가능하다> 첫시간 후기입니다 [5] 띠우 2013.12.31 740
196 거대한 전환 1부 후기 [1] file 자누리 2014.02.26 721
195 거대한 전환 15-18 발제 file 담쟁이 2014.02.17 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