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경제연구소

[맨더빌-꿀벌의 우화]명줄 줄어드는 세미나!

2015.04.24 18:57

히말라야 조회 수:594

읽으면서 분노하고, 발제하면서 분노하고, 발제문을 읽으면서 분노하고...

나는 그렇게 내리 세 번 연속 분노하였다. (수명이 좀 줄어든 느낌이다, 아킬레우스가 그래서 단명했나 보군... ㅠㅠ)

물론 앞뒤 안맞는 논리와 허영심에 가득한 맨더빌의 글 자체도 분노할 만한 것이긴 하지만,

그의 (쓰레기 같은) 글이 그 시대 사람들에게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그 이후로 그 보다 더 훌륭했을

여러 사상가들에게 영향을 주었다는 것에 정말 분개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분노하지 않기 위한 메모를 올려주신 자누리샘께서 맨더빌이 지적한 대로

도덕은 사회-공동체의 운영원리가 될 수는 없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내셨고

사회를 보신 띠우샘께서는 글을 읽다가 솟아오른 분노가 길을 잃고

그간 만들어진 미덕에 길들여진 ...자신에게로 돌아왔다고 하셨다.

토용샘께서 지금의 시각으로는 말도 안되지만 당시엔 그럴수 있겠다.

그런데 그때와 지금의 상황이 왜이렇게 똑같을까...를

전혀 분노하지 않고, 차분하게 말씀하셨다.  


맨더빌이 겉으로는 당시의 위선적인 사람들을 비난한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런 위선이 사회적으로 만연하고  부가 지배하는 세상을 옹호하고 있다고

조금 분노하신 뚜버기샘이 말씀하셨고,

맨더빌이 영민함을 다른 쪽에 쓰고 다른 문법으로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

가장 최악의 선택을 한 것 같다라고...맨더빌을 싫어하지만...

그래도 웃으시는 달팽이샘이 말씀하셨당.


오영 샘께서는 우리가 맨더빌이 잘했다 잘못했다가 아니라,

왜 맨더빌이 이런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지를 생각해 봐야 할것이다...라고

하신것 같다...뭔가 더 길게 이야기하셨는데...그 사이 다른 의견들이 왔다갔다..

맨더빌의 계급성과 개인과 사회간의 총체성...사이에서 좌충우돌했다. 

맨더빌은 자기가 본 악덕의 한 측면을 가지고 그것이 '부'의 근원이라고 

단편적으로 생각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맨더빌을 무시한 봄날샘께서 말씀하셨다.

자선학교이야기에서...지금의 아프리카 아이들을 일하는 대신 학교에 갈 수 있도록

굿네이버스 등에서 후원하도록 그들에겐 아무런 배움과 가르침이 없을 것이란

오만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담쟁이샘께서 침착하게 말씀하셨다.

 

그리고,

- 도덕이 아니라면, 공동체..국가와 같은 아주 큰 공동체의 운영원리는 무엇이어야 하는가

  욕망 혹은 도덕...이외의 아주 다양한 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텐데..그걸 어떤 하나라고 말할 수가 있을까

- 맨더빌 이전에는 '부'란 사회에 묻어있는 것이었을 뿐인데, 이때부터는 사회적 숙고의 대상이 되어버렸다...왜? 

  도덕을 지켜낼 (작은)공동체들이 마구 붕괴되고 있었으므로..그것을 대체할 것을 찾아야만 했기 때문에 ...

- 맨더빌로부터 '경제적인 것'이  전면에 나서게 되었고, 그것을 받아 스미스는 경제적 주체로서의 인간을 탄생시켰다....

- 계급성에 관하여 비판하거나 숨겨진 욕망을 긍정하는 것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정치적 기획이다...

 정도로 이야기가 마무리 되었따.


그리고....

아무말씀도 안하신 행복샘께서는 재빨리 다음 시간 발제를 자원해주셨다.  

역시 아무말씀도 안하신 작은물방울은...?? 5월 7일날 안쉬냐고 물으셔따.. ^o^


담주에는, 드디어 아담스미스의 국부론을 제1편 7장까지 읽는다...................

아아~~~ 이놈은 또 얼마나 나쁜 놈일 거신가...아아~~복작복작 세미나하다가 제명에 못 죽겠다..줸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손(手)인문학] 시즌 1 레시피 없는 공작-브리콜라주 [17] 달팽이 2019.01.23 1019
공지 [개강공지 2] 탐구하는 마경아카데미 [2] 문탁 2018.02.20 559
공지 2018 마을경제아카데미 - 자본주의와 모더니티 [17] 관리자 2017.12.18 1197
공지 [게릴라세미나]영국노동계급의 형성 모집 [11] 뚜버기 2017.12.12 906
공지 <복작복작>세미나 2015-시즌1 공부를 시작합니다. [6] 자누리 2014.11.25 1618
공지 복작복작 세미나 - New경제세미나 시작합니다 [11] 자누리 2013.12.04 3370
139 시즌 마무리 미니강의 원고 [5] file 히말라야 2016.01.06 397
138 금욕적 프로테스탄티즘 직업 윤리 발제입니다 file 물방울 2015.11.26 412
137 프로테스탄티즘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발제 file 오영 2015.11.19 433
136 결석계 달팽이 2015.11.18 379
135 통치론 후반부 발제 file 뚜버기 2015.11.12 456
134 결석계 올립니다... 히말라야 2015.11.11 394
133 로크의 <통치론> 전반부 후기 자누리 2015.11.11 790
132 결석계 작은물방울 2015.11.05 393
131 결석계 [1] 토끼와용 2015.11.05 376
130 2030과 4050의 만남시간 질문 [1] 작은물방울 2015.10.29 437
129 자료집_석기시대경제학 6장 [1] file 봄날 2015.10.23 401
128 <석기시대 경제학>10월 15일 축제 자료집 글에 대한 논의 작은물방울 2015.10.22 482
127 결석계 [1] 담쟁이 2015.10.22 367
126 결석계 토용 2015.10.21 360
125 축제글 [3] file 달팽이 2015.10.21 395
124 영상에세이 콘티... [7] file 히말라야 2015.10.15 530
123 후기-축제 준비 file 자누리 2015.10.11 278
122 석기시대 개념정리 [10] file 달팽이 2015.10.07 387
121 석기시대의 경제학 3,4장 후기 히말라야 2015.09.24 316
120 1.2장 후기 [1] file 담쟁이 2015.09.24 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