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경제아카데미

<국부론> 첫시간 후기

2015.05.06 09:14

행복 조회 수:361

경제서의 고전이라 할 수 있는 그 이름도 유명한 아담스미스의 <국부론>을  첫 발제하며 내 능력의 한계를 또다시 느낍니다.

<상>권만 600쪽이 넘으니 내용만으로도 중압감이 팍팍 밀려오는 가운데, 세미나를 함께하는 동학들에게

저의 부족한 공부상태가 민폐만 끼치는 건 아닌가 하는 조심스런 감정마저 듭니다.

다만, 한 사람의 머릿수를 더함으로 해서 발제의 순서가 띄엄띄엄 오게 기여함에 제 역활이 있을 뿐인것 같습니다. ㅠㅠ


제 경우 1편 5장부터 용어가 낯설고 개념자체가 장난아니게 헷갈린다 느꼈는데, 다행스럽게(?) 다른분들도 그 점에 동의하시며,

세미나 형식을 꼼꼼히 짚어가며 읽을 수 있는 강론형식으로 가자고 자누리샘께서 제안하셨습니다.

물론 발제자가 발제는 해오고요. (다음시간은 1편 6장부터 9장까지입니다)

히말라야샘이 세미나 사회를 맡아 각장의 중심내용을 꼼꼼히 읽어내려가면서, 많은 분들이 자신의 생각을 피력해주셨고,

저 역시 후기를 위해 열심히 받아 쓴다고 애썼건만, 오늘 메모지를 보니 너무 두서없이 횡설수설 쓰여서 뭔말인지 원.... 기억은 가물가물....

세미나시간 내내 헤맸던 저로선, 후기쓰기도 만만치 않네요.

다만, <국부론>의 시작을 분업으로 한 건  중요하다고 하셨던 점, 즉 개별적 단자로서의 인간을 전제함으로써

자유주의 기초를 여기서 마련했다는 사실이 기억에 남고요. 또 스미스에게서의 국부는 국민전체의 부를 말하며,

각자의 노동에 의해  늘어난 노동생산물의 총량을 말한다는  점입니다.

스미스에 의해 처음 노동가치설이 제시됐고, 이는 다시 마르크스 경제학의 탄생으로 이론적 기반을 제공했다니

공부할 책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런데, 이쯤에서 드는 생각....

전, 왜 이런 어려운 경제서적을 읽고 있는 걸까요? 그 첫시작은 같이 공부하고픈 좋은 사람들에 이끌려서 였는데....

어려운 공부를 하다보니 길게 이어가지 못하고 맥이 끊기며, 그 와중에 이런 생각이 자꾸 자꾸 스물스물 올라옵니다.

저에게 있어 공부는 세상을 바라보는 지혜로운 눈을 갖고자 함이며, 또한 아울러 제자신의 꼬라지를 정확히 보기위함입니다.

그럴때 비로서 타인에 대한 바른 시각이 열릴것이기에, 오늘도 전 끙끙대며 책을 읽습니다.

여전히 제자리에서 맴도는 것 같은 나의 공부도, 나무늘보의 느린 움직임만큼이라도 진전이 있기를 바라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강공지 2] 탐구하는 마경아카데미 [2] 문탁 2018.02.20 423
공지 2018 마을경제아카데미 - 자본주의와 모더니티 [17] 관리자 2017.12.18 1076
공지 [게릴라세미나]영국노동계급의 형성 모집 [11] 뚜버기 2017.12.12 785
공지 <복작복작>세미나 2015-시즌1 공부를 시작합니다. [6] 자누리 2014.11.25 1507
공지 복작복작 세미나 - New경제세미나 시작합니다 [11] 자누리 2013.12.04 3259
114 밀의 공리주의 발제 및 후기 [2] file 오영 2015.08.14 570
113 <개인주의>와 <합리주의> 같이 공부해요 자누리 2015.08.06 401
112 국부론 에세이 [8] file 히말라야 2015.07.29 989
111 국부론 5편 2장 후기 [3] 돌아온뚜버기 2015.07.16 546
110 배리 린든 볼까요? [3] 히말라야 2015.07.14 257
109 국부론 5편 제 2장 한 사회의 일반수입 또는 공공수입의 원천(발제) file ㄸㅊㄴㅊ 2015.07.09 525
108 국부론 7/2 후기 [3] 자누리 2015.07.06 313
107 <국부론> 5편3절 발제 file 자누리 2015.07.02 627
106 [국부론 4편 결론과 5편의 시작 후기]스미스 시절의 영화 추천해주세요~ [3] 히말라야 2015.06.25 751
105 4편 6.7장 후기 [1] 담쟁이 2015.06.24 264
104 국부론 4편 8,9장 발제문 file 히말라야 2015.06.24 995
103 국부론 4편 후기 [2] 달팽이 2015.06.09 633
102 탈탈원정대 복작팀 시나리오 [2] file 히말라야 2015.06.03 315
101 <국부론>다섯번째 시간 후기 [1] 작은물방울 2015.06.03 289
100 국부론 2편 4.5장과 3편 file 작은물방울 2015.05.28 523
99 국부론 발제 2편 1~3장 [1] file 오영 2015.05.21 1376
» <국부론> 첫시간 후기 [1] 행복 2015.05.06 361
97 <국부론> 참고자료 [1] file 복작 2015.05.03 748
96 아담스미스의 <국부론 제1편 전반부> [3] file 행복 2015.04.29 1340
95 [맨더빌-꿀벌의 우화]명줄 줄어드는 세미나! [2] 히말라야 2015.04.24 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