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공방

내공프로젝트 <고전공방>은 근대의 외부를 탐사하기 위해 동아시아 사유의 정수를 공부하는 장입니다.

[고전공방] 원데이 주역세미나 후기

2018.09.17 23:59

토용 조회 수:73

이번 주역세미나는 고전공방과의 합동세미나로 진행되었습니다.

작년 같이 공부했던 친구들과 오랜만에 세미나를 하니 좋았습니다만, 결석생이 많았던 점이 좀 아쉬웠습니다.

어떻게 세미나를 해야 하나 고민하다가 건, 곤괘만 가지고 해보자 했지요.

결과적으로 건괘의 단전만으로 세미나를 했는데, 그마저도 다 못했습니다.

왜 그랬는지는 재작년 우리가 <대학>, <중용> 세미나를 할 때,

글자 하나하나 따지느라 엄청난 시간과 공력을 들인 것을 떠올리시면 됩니다. ㅋㅋㅋ  

 

, 곤에 대한 메모를 쓰기로 했는데, 모두 그렇게 써오지는 않았습니다.

자작나무샘과 자누리샘은 주자가 주역본의를 쓴 과정과 의도에 대해서,

게으르니샘은 <역전>에 대한 리쩌허우의 글에 대해서 메모를 해오셨습니다.

문탁샘은 세미나를 2,3번은 해야 끝날 것 같은 질문들을 들고 오셨지요.

 

송대 <>에 대해서는 상수파(소옹), 의리파(호원, 정이), 심성파(육구연) 6가지의 설명틀이 있었다고 합니다.

처음에 주자는 정이의 학문을 배웠기 때문에 당연히 의리역인 정이 <역전>을 따랐습니다.

그러나 주자는 집대성의 대가답게 당시 역학의 경향들을 종합하고자 했습니다.

그래서 그의 연구는 정이의 의리역학에서 소옹의 상수역학으로, 다시 위백양의 술수역학으로 바뀌어갑니다.

의리역에서 상수역으로 연구중심을 옮기면서, 주자는 역은 점서의 책이다.”라고 합니다.

즉 괘사와 효사는 점치는 사람을 위해 길흉을 판단하여서 훈계하는 말이라는 것이죠.


“<>은 본래 복서로 인해서 상이 있고, 상으로 인해서 점이 있으며, 점사 가운데 바로 도리가 있는 것이다. .....

성인이 <단사><상사><문언>을 구절구절 만든 뒤 무한한 도리로 유추하여서 적용하였다.

이는 정선생의 <>이 무궁하게 유추하여서 말할 수 있는 근거이다.

그러나 이것이 <>의 본래 뜻(본의)는 아니다.

먼저 <>의 본래 취지를 통달한 뒤 도리를 무궁한 데까지 유추하여서 설명하는 것은 무방하다.”


따라서 이 아닌 으로 역을 해석하자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본의를 보면 이 이러저러하니 점치는 자는 어쩌고저쩌고 해야 한다라는 말이 자주 등장합니다.

<역학계몽><주역본의>가 완성되면서 주자의 역학이 완성됩니다.

<역학계몽>을 통해 상수역학의 이론을 정립하였고,

<주역본의>를 통해 개별적인 상에서 보편적인 이치를 탐구하는 방향을 제시합니다.

이후 주자는 위백양의 술수역학으로 연구의 전환점을 맞게 됩니다.

(이 부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송명유학팀이 책을 더 읽고서 알려준답니다^^)

 

리쩌허우는 <역전>, ‘천인합일의 전통관념과 감정을 순자 철학의 기초위에서 체계적으로 만들어낸 것이라고 합니다.

<역전>은 인류의 역사와 우주사물의 기원, 변천과 발전에 대해 말하고 있는 점에서 순자에 더 가깝다고 합니다.

팔괘는 상고시대의 자연현상과 역사적 경험을 담고 있는 부호이고,

<역전>은 그것들을 철학적으로 해석하여 인류의 역사와 전체자연의 역사를 하나로 연결시켜 체계화한 것이라고 합니다.

 

메모를 읽고, 이후 세미나는 건괘의 단전을 꼼꼼히 파헤치면서 진행되었습니다. 그에 대한 내용은 이만 패스합니다.^^

 

주역 세미나 시간에 괘 복습을 하면서 이천, 왕필, 동파의 주석들을 공부합니다.

같은 듯, 다른 듯, 비슷한 것 같은데 잘 생각해보면 아닌 것 같고, 설왕설래 하다보면 머릿속은 뒤죽박죽 헷갈리기만 합니다.

그래서 주역에 들어가는 문으로 먼저 이천을 통하라고 하신 우샘의 말씀이 이해가 됩니다.

이천의 주석을 꼼꼼히 읽으면서 텍스트의 의미를 잘 이해하는 것이 주역 공부의 시작인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세미나에서 이렇게 공부해왔는데, 문제는 공부를 마무리하는 글쓰기입니다.

축제 글쓰기도 해야 하는데 과연 어떻게 해야 할지 방대한 주역 앞에서 막막하기만 하네요.

4분기 주역세미나의 방향도 고민해야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四書德厚 세미나 회원 모집! [5] 게으르니 2018.11.12 297
공지 모집- <주자평전> 읽기세미나 송명유학 2018.04.21 369
공지 2018 <송명유학> 세미나 [3] 진달래 2018.02.05 363
공지 2018년 <주역세미나> 같이 하실래요? [5] 자누리 2018.02.05 478
공지 <무료특강> 지금, 고전을 읽어야 할 때 [24] 관리자 2018.02.04 1039
공지 2월14일 고전공방 개강 안내 [4] 문탁 2017.01.30 1024
공지 2017 고전공방 - 사대부의 탄생(북송오자 해석자혁명) [12] 관리자 2017.01.17 1105
공지 <고전공방>고전공방탈핵액션의 날 & 3분기 공지 [7] 문탁 2016.07.14 882
공지 <고전공방> 2분기 공지 [3] 문탁 2016.04.28 1479
공지 2016 고전공방 - 2월18일 개강 공지 [5] 문탁 2016.01.30 1883
공지 2016 學而堂 - 고전공방 : 대학/중용 [13] 관리자 2015.12.21 2215
공지 2015<불독-학이당> 시즌2 '맹자' [3] 불독반장 2015.05.03 3914
공지 <반짝 학이당> 중국 고대사 세미나 2 시작합니다 [5] 진달래 2015.03.05 2515
공지 2015<학이당> 복습편 -<학이당-불독(不讀)> [11] 게으르니 2015.02.02 2354
공지 <반짝 학이당> 중국 고대사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11] 진달래 2014.12.19 2884
공지 2014 <학이당> 장자 - 모집 [19] 관리자 2013.12.16 8680
공지 2013 [학이당] 제자백가의 정치적독해 [17] 관리자 2012.12.04 6385
공지 출범- 內功 프로젝트 ! [58] 관리자 2011.12.03 9996
844 <曰可曰否 논어>30회-내 삶의 내공을 위하여 [2] file 게으르니 2018.10.08 92
843 <송명유학> 주자평전 에세이 [2] file 자작나무 2018.10.04 71
842 <어리바리주역> 19회-지택림, 군자가 세상에 임하는 법 [2] file 봄날 2018.10.04 91
841 [고전공방] 10월 회의록 진달래 2018.10.03 39
840 <4분기공지> 합체+축제글쓰기 돌입 [8] 문탁 2018.10.03 159
839 <주역세미나> 3분기 9회차 메모 [6] file 자작나무 2018.10.01 48
838 [고전공방] 10월 정기 회의 공지 [4] 진달래 2018.10.01 83
837 <曰可曰否 논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file 인디언 2018.10.01 48
836 <송명유학> <주자평전> 23장, 24장 메모 [2] file 자작나무 2018.09.27 37
835 <송명유학> 2000쪽에서 건진 주희, 워커홀릭? [1] 게으르니 2018.09.27 42
834 <송명유학> <주자평전> 21장 22장 메모 [1] file 자작나무 2018.09.20 37
833 [주목] 4분기운영방안-글쓰기와 축제준비 관리자 2018.09.20 84
832 <어리버리 주역> 18회 산풍고-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썩는줄 모른다 [2] file 고로께 2018.09.20 72
» [고전공방] 원데이 주역세미나 후기 [1] 토용 2018.09.17 73
830 <주역 세미나> 3분기 8회차 메모 [5] file 고로께 2018.09.17 43
829 <曰可曰否 논어>28회-정신 똑띠 차려! [1] file 고은 2018.09.17 70
828 <송명유학> 주자평전 19, 20장 후기 진달래 2018.09.16 34
827 <송명유학> <주자평전>19장 20장 메모 [2] file 자작나무 2018.09.13 38
826 <어리바리 주역> 17회 택뢰수 - 친구 '따라' 밀양 가기 [2] file 토용 2018.09.13 93
825 <주역세미나> 건곤복습 [5] file 자작나무 2018.09.10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