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등고전학교

시즌 3에 걸쳐 읽어온 <사기열전> 정독으로 읽기 끝 시간이다.

미리 공지한대로 1박 2일간 함께 보낼 준비를 해오라 했더니

이불에 간식 등등을 챙겨들고 녀석들이 모여들었다.

 

우선 원래 시간 동안 <사기 열전> 마지막 부분을 읽고는 '태사공자서'는 전체 내용을 다시 한번 꼼꼼하게 정독했다.

제대로 읽을 수 없었다는 여러 변명들을 재키고 내용의 의미를 꼼꼼이 살펴보았다.

그리고는 자신의 열전을 사마천의 형식을 빌어 써보라고 했더니 흉내는 내는 듯했으나 영 미흡!

계속해야 하는 스케줄 사정상 멈추었다.

 

다음은 '사마천의 취미 체험'  -문탁 텃밭에 물주러 갔다.

사마천의 취미? 텃밭에 물 주기 일수도^^

 

P140412003[1].jpg

 

텃밭에 풀어 놓으니 밭고랑 사이를 펄쩍 펄쩍 뛰어다니며 기운을 내뿜던 녀석들.

그래도 또 누군가는 열심히 물을 뿌렸다.

다 마치고 휴대폰 카메라로 한 컷!

 

걸어서 문탁까지 온 녀석들은 저녁 준비팀과 다음 프로그램 진행팀으로 나누었다.

이름하여  사마천의 '궁형' 체험 - 제목이 낄낄대고 난리였다.

DSC02208.JPG

궁형이라는 형벌의 고통을 인내하며 <사기>를 쓴 사마천의 인내를 경험하자는 의도였다.

500피스짜리 퍼즐 맞추기!

한 시간동안 스무 조각도 못 맞췄다. 내내 찡찡대던 녀석들^^

그동안 저녁팀은 김치볶음밥을 만들었다.

DSC02207.JPG

 DSC02215.JPG

먹을 만 했다.

 

저녁 후에는 사마천의 담력 테스트 - 야간 광교산 산행이었다.

DSC02226.JPG

7명이 협력하여 함께 행동하고 정자에서 인증샷 찍으라는 미션 컷!

평소에 내 걸음으로 90분은 걸릴 것을 60분에 주파한 청년들^^ 열기에 찬 표정에서 그 시간의 몰입 인정!

 

프로그램 기획부터 일순위로 꼽은 영화보기!

치킨 수북 한 접시씩 껴안고 <레옹> 과 <영웅>을 보았다.

19금이라고 흥미진진하던 녀석들, 다 보고 나서 "아.... 감동 있네..." 뜻밖이었다.

반면 장예모 감독의 진시황 암살에 도전한 자객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웅>은 보는 내내 투덜투덜

씨지가 너무 많네, 저렇게 이야기만 할거냐, 와이어 작렬이네....쩝!

난 좋았다. 색감, 한 사건에 세 관점의 변주 등등...

새벽 한 시를 육박할 쯤 1박을 마무리.

 

일요일 7시 기상, 운동장 뜀박질과 아침 준비팀!

운동에서 돌아온 팀은 <사기열전>  70편 인물 제목 외우기 도전

이름하야 -사마천의 암기력에 도전하기!

<사기열전> 읽었네 하려면 최소한 등장인물들 이름은 술술 나와야하지 않겠니?
결과는 사마천의 발뒤꿈치도 못 갈 암기력 입증!

DSC02238.JPG

 

DSC02241.JPG

아침팀의 메뉴에 왈가왈부하면서 냠냠...

DSC02243.JPG

 

DSC02247.JPG

 

10시부터 점심때까지 마지막날 발표 에세에 쓰기다.

처음 책상에 앉혔더니 툴툴에 몸부림에 징징까지 담긴 이 몸짓들....

DSC02248.JPG

 

딴 짓한다고 잔소리 들어가메 간식 폭풍흡입하메

어쨌거나 공책 두 바닥 세바닥 채우면서 거친 초고를 쓰고 다음 주 발표를 기약했다.

그리고..... 온갖 원성을 들으며 냄비의 바닥을 보기 위해 광란으로 일관된 점심 떡볶이!

DSC02249.JPG

 

 DSC02253.JPG

녀석들이 광란했던 사연은 생략하겠다.

점심 후 청소 및 다음 주 일정을 공지하고 마무리컷.

DSC02257.JPG

 

같이 하룻밤을 자서 그런가...

이 녀석들 표정 하나하나가 다 의미롭다^^

책을 읽고 글을 쓰자고 만난 인연들이 같이 밥 먹고 자는 동안 어떤 상호작용이 일어났을까?

나는 이들과  함께 할 때 열마디 잔소리를

"<사기열전> 함께 읽는 우리 사이에 그럴 수 있단 말이여? 말이 돼?"

이 한 마디면 많은 부분 통하게 된다는 것! 그것 하나는 건졌다.

그리고 별 걱정은 안 했는데

결과적으로 별 탈 없이 1박 2일 프로그램을 끝낸 것 또한 이 녀석들의 순진무구가 한 몫 했다는 것도 안다.

모두들^^ 애썼고.... 마지막 에세이로 아름답게 마무리 하자^^

 

담주는 미리 공지한 과정대로 에세이 초고 및 수정고까지 진행하고

이 후기에 완성고를 댓글로 달아라^^

대망의 <사기열전> 마지막 시간은 4월 19일 오후 2시!

10분전에 오고^^ 한수현, 안준상은 에세이 발표 간식 꼭 챙겨오너라~ 

'5' 댓글

진달래

2014.04.13
17:03:47
(*.223.16.80)

와!!!

강재현

2014.04.18
17:40:15
(*.70.69.69)

에세이 올림요

첨부 :
사기열전 에세이.hwp [File Size:48.0KB/Download28]

김윤태

2014.04.18
20:27:13
(*.211.189.182)

에세이 올립니다.

첨부 :
사기열전.hwp [File Size:23.0KB/Download60]

한ㅅㅎ

2014.04.19
10:55:56
(*.94.154.165)

ㅇ?

첨부 :
한수현_essey.hwp [File Size:27.5KB/Download29]

최준혁

2014.04.19
12:03:20
(*.37.132.53)

고퀄리티에세이.

첨부 :
사기열전 (완전 최종본).hwp [File Size:18.0KB/Download3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7년 봄 '사자성어와 글쓰기' -<장자>편 [2] file 중등고전 2017-02-27 1083
공지 16겨울-중등고전 '사자성어'와 함께하는 <논어>와 글쓰기 [9] file 중등고전 2016-11-18 721
공지 16년 중등고전 가을 - <논어>와 글쓰기 [7] file 중등고전 2016-08-23 667
공지 2016년 여름 - 중등고전 안내! [4] file 중등고전 2016-05-17 763
공지 2016년 봄 - 중등고전 안내! [19] file 뿔옹 2016-02-11 1107
공지 2015년 겨울 - 중등고전 안내! [9] file 뿔옹 2015-11-12 901
공지 2015 가을 - 중등고전학교 안내! [6] file 뿔옹 2015-08-12 1100
60 <청소년인문학> 정독 '맹자' 시즌2 열립니다. [7] file 게으르니 2014-08-25 1260
59 <청소년인문학> 정독 '맹자 암송캠프' 후기 [6] file 게으르니 2014-08-17 901
58 맹자후기 [1] 민원기 2014-08-06 546
57 맹자 정독 다음 주 안내 [1] 민원기 2014-08-03 383
56 정독 맹자 발제입니다. file 민원기 2014-07-26 494
55 <청소년 인문학> 정독 7월 19일 후기 [1] 김윤태 2014-07-21 435
54 <청소년 인문학> 정독 6월 21일 후기 [2] 게으르니 2014-06-21 576
53 <청소년인문학> 정독 2014 여름 안내 [6] 게으르니 2014-06-17 1484
52 <청소년인문학>정독 6월7일 후기 [7] 이끔이 2014-06-07 591
51 <청소년 인문학> 정독 5월 24일 후기 [6] file 게으르니 2014-05-24 779
50 <청소년인문학> 정독 5월 10일 후기 [5] 게으르니 2014-05-11 560
49 <청소년인문학> 정독 5월 10일 공지^^! 게으르니 2014-05-08 489
» <청소년인문학> '사기열전'과 함께 한 1박2일 [5] file 게으르니 2014-04-13 907
47 <청인문-정독> 사기열전과 함께하는 1박2일 공지 [1] 게으르니 2014-04-08 688
46 <청소년인문학> 정독 3월 29일 후기 [4] 김성래 2014-03-30 724
45 <청소년인문학> 정독 3월 15일 후기 [5] 게으르니 2014-03-17 761
44 2014 봄 정독 '고지가 보인다! <사기열전>!!' [8] 게으르니 2014-02-27 4209
43 <청소년인문학>정독 2월 22일 글 발표 후기 [1] file 게으르니 2014-02-23 1142
42 <청소년인문학> 정독 2월 15일 후기 [7] 이끔이 2014-02-19 1193
41 <청소년 인문학> 정독 2월 8일 후기 게으르니 2014-02-11 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