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 공지

<874-6>는 파지사유라고 읽습니다. 파지사유는 문탁에서 새로운 실험을 담당하는 '마을공유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파지사유 창문 닦아요~! (6/20) [4] file 큐772 2018-06-16 73
공지 [금월애] 오월이 사랑하는 그녀를 만나러 오세요~ [2] file 둥글레 2018-05-22 249
공지 [아듀! 캔들파지사유]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 file 관리자 2018-04-24 199
공지 2018년도 근사한 양생 시작합니다. [11] file 큐406 2018-03-25 454
공지 2018년, 첫 번째 <더북 뉴스쇼>~~~ [1] file 블랙커피 2018-03-13 177
공지 [3월의 멈빔쉼] 먹방시대에 불식(不食)하기 [3] file 큐레이터 2018-03-13 247
공지 "내가 버린 것들은 왜 내 눈 앞에 보이지 않지?" [1] file 히말라야 2018-02-27 306
공지 르몽드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 같이 읽으실 분을 기다립니다. [3] file 작은물방울 2017-05-14 535
공지 파지사유 공간예약 방법 요요 2013-11-08 3335
268 11/25(금) 오후3시 이후 파지사유에서 용도협 행사합니다! [1] 건달바 2016-11-21 204
267 <틈세미나> 르몽드디플로마티크 10월호 후기 넝쿨 2016-11-03 134
266 [캔들 파지사유] 11월 4일(금) 오후 7시 [5] 건달바 2016-11-02 231
265 <틈 세미나> 미국의 시온주의자와 유대인의 공통점은? [1] file 물방울 2016-10-31 181
264 <틈세미나> 르몽드디플로마티크 10월호 메모 [1] file 넝쿨 2016-10-26 181
263 <근사한 양생> 수행 200일을 맞이했습니다 [6] 엄지 2016-10-22 176
262 <틈세미나>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9월호 후기 [4] 블랙커피 2016-10-20 204
261 [10월 어린이 극장] 문탁 어린이들과 올챙이 인형극단 어린이들의 합동 공연 [1] file 건달바 2016-10-06 403
260 <틈 세미나> 10월 5일-녹색평론 150호 (전반부) [3] 꿈틀이 2016-10-05 200
259 [캔들파지사유] 9월 29일(목) 오후 7시 file 건달바 2016-09-24 388
258 9월 21일<틈세미나>(가명)르몽드 읽기 후기 [6] 작은물방울 2016-09-23 281
257 <틈 세미나> 성매매의 정치사회학과 테러리즘 개념을 중심으로 [3] 물방울 2016-09-13 283
256 파지사유 내부 현수막을 바꾸려 합니다~~~ [4] file 건달바 2016-09-05 202
255 <루쉰로드> 문탁샘의 여행 보고회 [3] file 향기 2016-09-03 643
254 8/30(화) 오후 7시 캔들 파지사유 합니다!!!! [3] file 건달바 2016-08-29 244
253 '틈'을 내고, 또 읽고 싶은 분들 모집합니다.!!! [4] file 작은물방울 2016-08-23 455
252 8월 27일(토) 오후 3시 어린이 극장~!! [2] file 건달바 2016-08-21 336
251 헬조선 웰조선 어디에 살고 싶으신가요?? [1] 물방울 2016-08-03 309
250 파지사유 틈 서가>>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의 기본소득 [10] file 작은물방울 2016-07-28 509
249 [파지 스테이] 집의 에어컨을 끄고 파지 에어컨을 공유하는 조용한 시간 [4] 건달바 2016-07-25 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