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송유랑단

5주간의 게릴라 낭송!!

2018.01.05 11:49

도깨비 조회 수:297

untitled.png


게릴라 낭송 모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8년 무술년 낭송유랑단은 낭송시리즈 이옥으로 그 여정의 위대한 첫 발걸음을 시작하려 합니다. 작년 낭송페스티벌을 계기로 만나게 된 이옥의 글은 참으로 독특한 맛을 전해주었습니다. 한 편의 시와 같기도 하고 한 곡의 음악과도 같은 그의 글을 읽다 보면 그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것 같고 그와 함께 거니는 기분마저 들게 합니다.

 

낭송 이옥의 맛에 함께 취하고 싶으신 분들 6주간의 여정에 함께 해주세요. 시작은 111일 목요일 저녁 730분 두 시간 동안 진행 될 예정입니다. 올 해 낭송유랑단의 특징은 보조 텍스트의 등장입니다. <낭송 이옥-북드라망> 과 더불어 <글쓰기와 반시대성, 이옥을 읽는다-채운, 북드라망>를 함께 읽으며 이옥의 글에 더 깊이 빠져보고자 합니다.

 

진행은 다음과 같습니다. 처음 30분은 개인 낭송 과제 점검의 시간을 갖고 다음 30분은 보조텍스트 발제를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잠시 쉬는 시간을 가진 후 나머지 시간에 순수 낭송을 할 예정입니다.

 

5주간의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설날이 겹쳐 부득이 하게 1주를 앞당겼습니다.)


<글쓰기와 반시대성, 이옥을 읽는다>: 주어진 분량 읽고 마음에 와 닿은 부분이나 이야기 나누고 싶은 부분 밑줄 그어오기. 진행자 발제.

 1월 11일   1부 누가 나에게 이 길을 가라 하지 않았네  p.85 까지

 1월 18일   2부 욕망의 글쓰기, 글쓰기의 욕망  p.166 까지

 1월 25일   3부 카메라를 든 사나이  p.242 까지

 2월   1일   4부 경계에서 연대하라  p.294 까지

 2월   8일   에필로그  p.308 까지


<낭송 이옥>

 1월 11일    1-8 너의 언어로 너의 현실을 쓰라 p.48 까지

 1월 18일    2-7 삶이 원통해도 원망하지 말라  p.79 까지

 1월 25일    3-5 밭 한 뙈기의 가르침  p.113 까지

 2월   1일    4-4 꽃을 사랑하니 꽃에 무심한 것  p.151 까지

 2월   8일    5-8 음식으로 세도를 점치는 법  p.191 까지

  

2018년의 시작을 조선의 위대한 문인 이옥과 함께 하고 싶으신 분들 많이 오셔서 기쁨을 함께 나누었으면 합니다.

지참금 월 2만원이니 챙겨오시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 낭송 ! '앎'에 대하여 - 2018 낭송유랑단 정기공연 [4] 느티나무 2018.06.08 271
공지 모닝낭송모집 - 대승기신론과 금강경 함께 읽어요 [3] 스르륵 2017.09.08 328
공지 분당 내일신문에 소개된 낭송유랑단 이야기 ^^ [4] 봄날 2017.07.01 286
공지 낭송본색 : 그리스인 조르바 + 임꺽정 읽기 (2016 낭송까페 시즌3) [5] 느티나무 2016.07.11 947
공지 제2회 고전 낭송Q 페스티벌 [2] 관리자 2016.03.25 777
공지 2016 봄 <사기열전> 읽기 [12] 느티나무 2016.03.21 831
공지 2016년 낭송카페 시즌Ⅰ<낭송 동의보감> [8] 느티나무 2016.01.18 907
공지 낭송카페 9-10월 <열하일기> [7] 느티나무 2015.08.12 1127
공지 <낭송카페> 열자와 손자(5,6월) 모집 [7] 인디언 2015.04.22 1157
공지 잔치! 세 가지 낭송 잔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5.04.15 889
공지 <낭송까페> 변강쇠가 / 적벽가(3,4월) 모집 [17] 관리자 2015.02.05 1855
116 <낭송까페> 변강쇠가에 나오는 조선시대 복식연구?! [4] file 문탁 2015.03.19 1604
115 <낭송까페>세미나 후기 + 12/30 낭송오디션과 북드라망송년회 함께 가요 [7] file 문탁 2014.12.17 1580
114 <낭송까페> 춘향이와 이도령의 상봉 [1] file 문탁 2015.01.17 1560
113 파지사유여름독서캠프-<낭송 1박2일> [1] file 관리자 2015.07.10 1088
112 <낭송까페> 춘향전 4부(1월6일 후기) [3] 바람~ 2015.01.07 1016
111 낭송 춘향전-대본작업중 [17] file 인디언 2015.01.20 1003
110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5 후기 마루 2015.12.06 861
109 12월9일 <파지사유 낭송까페> 오픈!! [16] file 관리자 2014.11.27 851
108 <낭송까페> 9인9색 변강쇠가 [5] file 문탁 2015.03.20 819
107 <낭송까페> 변강쇠가 두번째날 후기 [5] 산새 2015.03.11 725
106 <낭송카페>11-12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 file 느티나무 2015.10.28 719
105 <낭송까페> B급 열자! [3] file 문탁 2015.05.07 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