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대중지성

뿔옹

코알라샘은 제가 하고싶은 이야기를 대신 해주시네요. 감사해요.


신짱님의 "신청합니다~~~"라는 말에 힘이 느껴져 좋네요. 


그리고 이 과정이 쉽기만 할 것이라고는 이야기 못하겠네요. ㅎ

그래도 어렵다는 것이 '나의 관념을 흔들것 같은 텍스트를 만나는 느낌'이라면,

같이 공부하면서 이전과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과정이라면 괜찮지 않을까요? ^^;;;

가옹샘 환영하고, 1년 같이 잘 지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