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사주명리학 워크숍 풍경

타고난 기운을 바꿀 수 있나요?




글, 사진 : 인디언






밀양에 가기 전부터 장금샘이 전화를 하셨습니다.

밀양 상황이 전혀 감이 잡히지 않아 어떻게 강의준비를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그럴만도 하죠. 최소한 기초과정이 2-3시간씩 8강은 해야하는건데, 4시간에 하라하니 참...^^

 거기다 밀양은 한번도 가보신 적도 없고...너른마당이 바깥인 줄 알고 바깥에서 어떻게 강의를 해야하나? 하셨다는 ㅋㅋㅋ


2층 입구에서 어르신들을 기다리니 한분 두분 오시기 시작하십니다.

성함, 연락처, 생년월일시를 적고 이름표를 달아드리고...하다보니 헉, 많이 오십니다.

연락처는 생략. 생년월일시만 받아 적기로 합니다. 그런데, 역시나 생시가 문제네요.

멀리 사시는 누님께 여쭈어보시기도 하고, 어머님께 전화드려보기도 하고...물어볼 데가 없는 분도 물론 계시고...

'나 낳고 저녁 먹었다는데...?' 그럼, 여름이니까 저녁먹기 전이면 6시나 7시쯤 아닐까요? ㅎㅎㅎ

이런 식으로 생시를 정하기도(?) 합니다.^^

그 사이 어르신들의 사주를 뽑아야하는 저는 마음이 급합니다.

아침에 연습한 대로 명리보감 사이트에 생년월일시를 입력하고 두장씩 프린트를 하고...

한 장은 본인에게, 한 장은 장금샘에게...

강의실 뒤에 있는 오피스룸에 생쥐 곳간 드나들듯 들락날락...ㅎㅎㅎ


사주명리학1.jpg


사주를 뽑으면서 보니 놀라웠습니다. 첫날 오신 분 22분 중 대부분 일간이 목, 금 이었습니다. 그것도 갑목, 경금이 태반. 화, 토는 한 분도 안계시고, 수는 두분. 와! 새로운 것을 거침없이 시작하는 갑목, 한번 시작하면 끝까지 밀고 나가는 경금이 이렇게나 많다니. 이 분들의 투쟁에 이런 배경이? 

그러나.... 역시 자연은 그렇게 치우치지만은 않는다는 걸 바로 다음날 깨우쳐줍니다.

15분 정도가 새로 오셔서 또 사주명리를 뽑아보니 전체적으로 목화토금수가 고르게 배분됩니다.^^ 

새로운 분이 많이 오시니 좋기도 하지만, 우리 장금샘 또 어떡하나요? 어제 오신 분들이 또 오시기로 하여, 강의를 이어가는 걸로 방향을 잡고 조금은 마음을 놓았더랬는데...그러나, 어제의 장금샘이 아니셨습니다. 이제는 여유롭기까지 한 장금샘.어제 배운걸 복습하면서 자연스럽게 오늘의 강의로 연결시키십니다.


첫날은 사실 모두 긴장했습니다. 예정된 시간은 4시간. 강의를 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앉아있기 쉬운 시간은 아닙니다. 이계삼 샘도 시작 전에 걱정을 많이 하셨지요. 시위나 모임도 한시간 넘기면 힘들어하신다면서...더구나 사주명리는 거의 외계어 수준. 그런데 이게 왠일입니까? 처음 쉬는 시간을 갖기까지 두시간이 지났을 때는 물론이고 끝날때까지 자리를 떠나는 분도 없고 자세를 흐트리는 분도 안계십니다. 보청기에 눈도 흐려서 들리지도 보이지도 않는다는 42년생 정임출 어르신은 물론이고 36년생 손희경 어르신까지. 꿋꿋하기는 장금샘도 마찬가지. 어떻게든 알아듣게 하려고 계절과 연결하여 오행과 간지를 차분차분 설명해나갑니다. 일간을 보면서 자기하고 맞는지 안맞는지 열심히 들으시는 어르신들.

'내가 병화라는데, 나 아니야. 나는 을목같애.'

 '내가 시를 잘못 알아서 그런 것 같은데...?' 어르신 일간은 시랑 상관없는데요...ㅎ

어르신들은 도우미들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이시면서 궁금한 것을 또 물어보시곤 하십니다.


여기서 잠깐! 도우미 에피소드.

둘째날 일간별로 모여 각자 자기의 오행배치가 어떻게 되어있는지 점수를 매기는 시간. 점수 계산을 위해 도우미들이 들어갔습니다. 옆 팀의 달팽이, '샘 자(子)가 뭐여요?' 자수(子水)의 오행을 묻는 것. '그럼, 사(巳)는요?' '사(巳)는 화(火)야' 아니 간지의 오행이 뭔지도 모르고 지금 오행 점수를 계산해주고 있는 것이란 말이야? ㅋㅋㅋ 그래도 달팽이는 도우미를 잘 해냈습니다.^^


사주명리2.jpg


마지막 사례연구 시간. 밀양 행사에 가면 늘 사회를 보시는 김철원 실장님이 당첨되었습니다.

장금샘이 이런 저런 설명을 하시면서, 나름대로 힘들어하실 수 있는 점,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 등을 이야기하니 정작 본인은 흔쾌하게 동의를 안하십니다. 그런가? 아닌 것도 같고? 옆에 있는 다른 분이 말씀하십니다. '제가 보기에는 딱 그런 것 같은데요.' 모두들 와하하하....하며 박수를 칩니다.


첫째날, 어르신들보다는 좀 젊은 분이 질문을 했습니다. 자신의 기운을 바꿀 수 있나요?

장금샘 대답.타고난 기운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자신의 기운을 어떻게 순환시킬 것이냐가 관건입니다.

기운을 순환시키는 것은 '훈련'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기운이 어떻게 배치되어 있는지 알아야 하고 그 훈련 방법도 알아야 합니다. 여기가 우리의 공부 지점입니다.


장금샘은 짧은 시간에 생소한 곳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상대로 사주명리학 워크숍을 마무리 했습니다.

참여하신 분들의 진지함과 끝까지 흐트러지지 않는 자세는 저에게 많은 배움을 주었습니다. N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⑩ ] 공론화는 끝났다. 우리의 고민은 어디로 file 진달래 2017.10.25 36
130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⑨ ] 이로움(利)이아닌 의로움(義)은 어떨까 file 봄날 2017.10.25 47
129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⑧ ] 소중한 기회 공론화 file 건달바 2017.10.23 39
128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⑦ ] 최선의 선택 file 뚜버기 2017.10.23 45
127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⑥ ] 바보야, 문제는 정치라니까 file 문탁 2017.10.23 55
126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⑤] 소통과 혜안, 기대하지 말고 강제하자자 file 무담 2017.10.07 41
125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➃] 리셋하다, 전환이 시작되었다 file 새털 2017.10.07 35
124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③] 팩트체크는 답이 아니다 [2] file 요산요수 2017.10.07 88
123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②] 제대로 공놀이를 즐기는 방법 file 청량리 2017.10.07 30
122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➀] 신경질 부려서 미안해요~ file 히말라야 2017.10.07 72
121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삶정치를 묻다 file 히말라야 2017.08.29 163
120 [밀양인문학] 우리에게 밀양이란 file 청량리 2017.08.28 133
» [밀양인문학] 타고난 기운을 바꿀 수 있나요? file 히말라야 2017.08.28 185
118 [밀양인문학] 송전탑 편지 file 히말라야 2017.08.28 116
117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④ 그리스 여행, 낭독하기 참 좋아요 file 뿔옹 2017.07.23 192
116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⑤ 왜, 난 그리스에 또 가게 되었을까 [1] file 건달바 2017.07.23 145
115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② 여행, 일상과 일탈 사이에서 헤메다 [2] file 게으르니 2017.07.23 207
114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③ 그리스, 문명의 폐허를 지나가다 [3] file 새털 2017.07.23 245
113 (157호) 곁에서 함께하기 [3] file 광합성 2017.04.11 478
112 (156호)몸의 기억과 손의 기억 [2] file 달팽이 2017.03.22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