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밀양인문학] 우리에게 밀양이란

2017.08.28 12:38

청량리 조회 수:253

밀양은 우리에게 무엇이었을까?

처음에 밀양은 우리에게 놀라움이었고 미안함이었다.

매일 매일 산꼭대기의 농성장까지 기어올라가 송전탑공사를 온 몸으로 막아내는 할머니들의 투쟁에 놀랐고,

이치우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2012년까지 ‘밀양의 전쟁’을 새까맣게 몰랐다는 사실이 미안했다.


그렇게 찾아가고 지지하고 응원하면서 6년이 지났다.

이제 밀양은 우리에게 외갓집이고, 친정이고, 본가이다.

우리는 밀양의 연대자로 시작했지만 이제 우리는 밀양의 식구가 되었다.


밀양은 우리에게 자신을 비추는 거울이었다. 부끄러움이었다.

우리가 매일 매일 아무렇지도 않게 쓰는 전기가 그분들의 피눈물을 타고 흐르는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우리가 펑펑 쓰는 에너지가 핵발전소라는 전대미문의 정치괴물을 부르고 있다는 사실에 소스라치게 되었다.

밀양을 통해 보게 된 나의 민낯, 우리 삶의 민낯.

우리는 여기서 다시 시작해야 할 것이다.


밀양은 이제 경상남도에 있는 어느 지역의 이름이 아니다.

밀양은 탈송전탑 투쟁의 장소만이 아니다. 이제 밀양은  탈성장의 다른 이름이고,

고르게 가난한 사회의 또 다른 이름이다. 밀양은 우리가 가고 싶고 찾고 싶은 새로운 삶의 비전이다.

하여 우리가 밀양을 도운 게 아니라 밀양이 우리를 만들었다.


이제 우리가 밀양이다. N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65호) 제3공유지 특집1 [4] file 문탁 2013.07.30 2305
130 (66호) 제3 공유지 특집3 [5] file 봄날 2013.08.14 1643
129 (66호) 제3공유지 특집2 [6] file 문탁 2013.08.15 3205
128 (71호) 블랙커피에게 문탁에서의 공부란? [8] file 블랙커피 2013.10.28 1274
127 (71호) 세미나반장 열전 [4] file 웹진팀 2013.10.28 1265
126 (72호) 숫자로 보는 문탁세미나 [11] file 웹진팀 2013.11.11 1190
125 (72호) 공부에 지쳐 나가 떨어지지 않기 [11] file 여울아 2013.11.11 1195
124 (72호) 과학세미나가 돌아왔다. [10] file 무담 2013.11.11 1104
123 (72호) 추억의 부스러기 : 종교인류학세미나 [6] file 우록 2013.11.11 1270
122 (73호)보고싶다, 친구야~ [4] file 웹진팀 2013.11.26 1416
121 (73호) 나의 공부는 지금 어디쯤? [5] file 인디언 2013.11.26 1017
120 (73호)공부해서 남주자, 비하인드 스토리 [3] file 요산요수 2013.11.26 1001
119 (74호) 파지사유와 함께 축제를~ [9] file 축준위 2013.12.10 1067
118 (76호) 키워드로 보는 나의 2014 [2] file 웹진팀 2014.01.07 1568
117 (81호) 트랜스포머, 마을작업장의 두 번째 생일 [4] file 웹진팀 2014.03.17 880
116 (81호) ‘봄날길쌈방’ 2.0 [4] file 봄날 2014.03.17 911
115 (83호) 노라찬방에는 노라가 있다_노라찬방 2년 돌아보기 [3] file 인디언 2014.04.14 1033
114 (83호) 월든에서 만나는 소소한 즐거움 그 너머 [5] file 달팽이 2014.04.14 1010
113 (84호) .......줄일까, 말까_삶의 기술 : 양생 [5] file 웹진팀 2014.04.28 823
112 (86호) 우리 시대의 세월호 01, 기억과 망각 [1] file 콩세알 2014.05.28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