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⑦ ] 최선의 선택

2017.10.23 17:04

뚜버기 조회 수:49

문탁네트워크에서는 신고리 공론화과정이 우리 사회의 실질적 민주주의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고 생각하여, 신고리공론화를 둘러싼 다양한 쟁점 (공론화란 무엇인가? 과학기술정책은 어떻게 결정되어야 하는가? 숙의민주주의란 무엇인가? 탈원전은 가능할까? 등)에 대해 회원연속칼럼을 게재합니다. (<문탁뉴미디어> 편집자)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⑦]


최선의 선택

    



 

글 : 뚜버기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을 둘러싼 공론화는 어디쯤 와 있는 걸까?

지난 달 모처럼 녹색다방의 탈핵릴레이에 동참했다그날 준비한 퍼포먼스는 행인들에게 <건설 중단>에 대한 찬반의견을 묻는 스티커 붙이기였다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공론화가 뭔지 금시초문이라는 표정이었고또 공론화를 아는 사람들도 상당수는 중단해선 안 된다고 반대의사를 강력하게 피력했다그런 분위기를 접하니 사태가 낙관적이지만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말하면 나 역시도 그때까지 공론화과정에 대해 피상적으로만 알고 있었다일종의 공청회와 여론조사를 결합한 형태 정도로 시민참여단을 이해하고 있었다좀 더 조사해보니 시민참여형 공론조사라는 것의 키포인트는 학습과 토론이었다공론화에 참여한 시민이 처음에 가졌던 막연한 찬반의견이충분한 정보를 학습하고 토론을 거쳐서 보다 합리적인 의견으로 바뀔 수도 있다는 것최초의 통계조사 결과와 극적인 전환도 가능하다는 것이 꽤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경우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정책을 결정하는 데 효과적인 방식일 수도 있다실제로 1996년에 새로운 발전소 건설을 둘러싸고 미국 텍사스주에서 8차에 걸친 공론조사를 실시한 결과예상과 달리 친환경에너지 정책을 위해 기꺼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사람의 수가 52%에서 84%로 급증한 사례가 있다(녹색평론156, <공론조사에 대한 이해와 오해>).


공론화를 통해 우리는 최선의 판단을 하게 될까?

놀랍게도 이 방식은 스피노자가 <<정치학논고>>에서 언급한 내용과 맞닿아 있었다그는 대중에겐 진리도 없고 판단능력도 없다는 주장이 완전히 그릇되었다고만은 할 수 없다고 말하는 데 그 이유가 국가의 주요정무는 대중들 배후에서 비밀리에 처리되며그들에게는 감춰질 수밖에 없는 몇 가지 사안을 토대로 해서 정치적으로 어떤 일이 발생했는가를 추측할 수 밖에”(<정치학논고>,727없도록 만들기 때문이라는 것이다이 말은 뒤집어 말하면 관련된 정보와 사정이 투명하게 공개된다면 대중들도 누구나 가장 좋은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평범한 사람들이 숙고하고 협의해서 결정하는 방식은 민주주의에 맞닿아있다스피노자에 따르면 민주주의야 말로 가장 자연적이고 자유에 부합하는 정치체이며 그런 가운데 사람들은 각자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고 서로 협력하여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다시민참여단은 숙의 과정을 통해 가장 좋은 판단을 내리게 될까공론화는 허울 좋은 대의민주주의를 넘어 완전한 민주주의로 한발 내딛는 기회가 되는 걸까?



학습과 토론.jpg



공론화를 통한 최선의 선택은 가능할까?

이런 글들이 공론화 위원회 홈페이지를 도배하고 거기에는 지지의 댓글들이 주렁주렁 달리고 있다탈핵릴레이에서 느낀 위기감은 이제 절망으로 바뀌게 되었고 공론화에도 회의가 들었다최근 확정된 시민참여단의 구성을 보면 헛웃음만 나온다해당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수도권 참여자의 비율이 절반 가까이연령별로도 50-60대가 거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핵발전소에 가까이 사는 사람들더 오래 신고리5,6호기와 함께 살아야 하는 사람들의 미래를 신고리5-6호기와 관련이 먼 사람들이 결정하도록 구성되어 있는 것이다게다고 대중적 홍보도 없이 토론회 등이 진행되고 있다공론조사라는 것 자체가 이미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져버린 것이다전기요금이 아니라 전문가들이 지배하는 세상이 되는 게 문제라고편리하게 사는 게 문제가 아니라 거기서 희생되는 사람들이 생기는 게 문제라고 아무리 떠들어봐야 들어줄까심층적 논의 없이경제논리가 지배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시민참여단들의 가치판단 역시 경제적인 것을 넘어 윤리적인 가치에 손을 들어줄 수 있을까?

 


2.jpg

   ** 정부의 시민참여단에서 배제된 10대로만 구성된 '미래세대 시민참여단'을 통해 실시한 공론조사 결과 (한겨레신문)



나의 스피노자를 의심했다

그렇다면 스피노자의 정치철학은 문제가 있는 것 아닐까평범한 사람들이 최선의 선택을 내리는 정치적 과정은 너무나도 요원한 일 아닐까이렇게 투덜거리는 사이에 문득 이게 우리의 최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공론화과정이 이 모양이 꼴인 것 역시 나의 역량이 여기까지이기 때문인 것이다내가 목소리를 높이는 만큼이 내 능력이다말이 통하는 사람들하고만 탈핵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 현재 상태가 내 역량이다추석 때 일가친척과 신고리5,6호기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껄끄럽게 여기는 현재 상태가 내 역량이다딱 내 역량만큼 우리는 탈핵 쪽으로 갈 수 있을 뿐이다그게 나의 최선이고 우리의 최선이다만일 이번에 공론화 결과가 건설하자는 쪽으로 나와도그래서 탈핵이 아니라 계속 핵발전소를 지어대는 방향으로 가도핵폐기물이 계속 쌓여가도그러다 끔찍한 재앙이 닥쳐도 그게 우리 능력만큼의 우리의 최선임에 틀림없다그러다가 인류가 절멸한다면 그것은 지구로서는 최선의 길임에 틀림없을 것이다. N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⑩ ] 공론화는 끝났다. 우리의 고민은 어디로 file 진달래 2017.10.25 44
130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⑨ ] 이로움(利)이아닌 의로움(義)은 어떨까 file 봄날 2017.10.25 53
129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⑧ ] 소중한 기회 공론화 file 건달바 2017.10.23 41
»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⑦ ] 최선의 선택 file 뚜버기 2017.10.23 49
127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⑥ ] 바보야, 문제는 정치라니까 file 문탁 2017.10.23 62
126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⑤] 소통과 혜안, 기대하지 말고 강제하자자 file 무담 2017.10.07 47
125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➃] 리셋하다, 전환이 시작되었다 file 새털 2017.10.07 41
124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③] 팩트체크는 답이 아니다 [2] file 요산요수 2017.10.07 104
123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②] 제대로 공놀이를 즐기는 방법 file 청량리 2017.10.07 34
122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➀] 신경질 부려서 미안해요~ file 히말라야 2017.10.07 80
121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삶정치를 묻다 file 히말라야 2017.08.29 168
120 [밀양인문학] 우리에게 밀양이란 file 청량리 2017.08.28 138
119 [밀양인문학] 타고난 기운을 바꿀 수 있나요? file 히말라야 2017.08.28 190
118 [밀양인문학] 송전탑 편지 file 히말라야 2017.08.28 123
117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④ 그리스 여행, 낭독하기 참 좋아요 file 뿔옹 2017.07.23 196
116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⑤ 왜, 난 그리스에 또 가게 되었을까 [1] file 건달바 2017.07.23 149
115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② 여행, 일상과 일탈 사이에서 헤메다 [2] file 게으르니 2017.07.23 218
114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③ 그리스, 문명의 폐허를 지나가다 [3] file 새털 2017.07.23 258
113 (157호) 곁에서 함께하기 [3] file 광합성 2017.04.11 481
112 (156호)몸의 기억과 손의 기억 [2] file 달팽이 2017.03.22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