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어진의 밀양통신

문탁

아, 구럼비. 아, 강정.  아, 강동균 전 회장님. 아, 문정현 신부님.

강정에 가야 하는데, 가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