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식의 책읽습니다

새털

가족프라임이라는 표현으로라도

가족이란 용어를 버리지 않는 명식샘의 의도(?)를

같이 생각해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