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명도 빠짐없이 9명(단풍,동굴이님,멋진나무님,봄날님,봄비님,이라이졍님,은꽃향기님,유진님,뿔옹님) 다 참석했답니다.


모스의 '증여론' 마지막 시간.. 흥미,재미,의문들이 있어던 텍스트, 봄날샘과 뿔옹샘의 영감을 찾아보라고 하셨던 힌트는 매번 다른 방향으로 흘러 

현재 나의 관점으로만 해석하게 되는 읽기를 하고 있었답니다.


모스의증여론에서 주는의무, 받는의무, 답례의의무를 태고사회부터 고대, 현재사회까지 여러각도에서 증거를 찾아가며 말하고 싶었던,

공동체와 개인의 관계에 대해 그시대의 삶속에서 찾아보고자 하는 시도를 느끼기에는 한글한글 바삐 읽는 나로서는 앞서가는 선배들 없이는  불가능함을 느끼는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고대 힌두법에서는 브라만과 계급에 꽃혀 갑질문화까지 다양한 토론이 어어지기도 했고요, 하울.. 물건에 영이 있기에 고대 때 함부로 물건에 손을 델수 없었던 문화는 주술적인 태도이지 정의로움과는 다른맥락이라는 의견에 공동체생활을 하기에 다른사람의 이목의 결과물이지 않냐라는 의견, 증여시 손으로 받게 되면 답례의 의무가 생긴다는 글에 현재사회의 택배문화에대한 의견까지 다양한 생각을 함께 공유하며 즐거운 토론의 시간이기도 했습니다. 


멋진나무샘의 안좋은 컨디션임에도 끝까지 완수하는 발제시간은 개인적으로는 공부의 열정을 느낄수있는 감동의 시간이기도 했고요


우리가 만난 증여론은 각자의 삶 속에서 나눔의 씨앗을 심는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던 시간이였습니다.


다음주는 일리아스 시간입니다. 다들 무탈하게 뵙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452
공지 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761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385
공지 2018 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757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765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343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878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476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434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985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272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245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1954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405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611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199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383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4831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222
446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 - 다섯번째 시간 [4] 딸기 2018.06.14 32
» 퇴근길 인문학 시즌2 3번째시간 후기_증여론 [3] file 단풍 2018.06.13 42
444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두번째 시간 후기 [4] 은꽃향기 2018.06.06 58
443 퇴근길인문학_시즌2_ 첫회 후기_뭘 좀 줘야지.ㅎㅎㅎ [3] file 봄날 2018.06.03 57
442 니체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 - 네 번째 시간 [4] 수아 2018.06.01 61
441 니체 <니체 그의 사상과 전기> 3번째 시간 [6] 작은물방울 2018.05.28 61
440 퇴근길 시즌 2 첫시간(5/29) 공지 [2] file 뿔옹 2018.05.28 77
439 루쉰&니체 <니체-그의 사상의 전기> - 두번째 시간 [4] 딸기 2018.05.21 47
438 퇴근길 에세이 발표 잘 마쳤습니다. ^^ [5] 뿔옹 2018.05.17 77
437 루쉰&니체 읽기 <니체-그의 사상의 전기> 전반부 [6] 노라 2018.05.13 60
436 [퇴근길 인문학] 여덟번째 시간 후기 [1] 봄날 2018.05.10 64
435 퇴근길 6번째 시간 - 이제 두주 남았어요. 뿔옹 2018.05.06 58
434 루쉰&니체 '루쉰 에세이' 후기 [5] file 반장 2018.04.30 111
433 2018년 퇴근길 인문학 시즌 1 여섯번째시간 후기 [3] file 단풍 2018.04.25 82
432 <꿈의 제인> 관람 후기 [4] 멋진나무 2018.04.19 129
431 <사랑은 지독한~>6장 메모 여기에 올려주세요. [2] 뿔옹 2018.04.16 99
430 루쉰&니체 <화개집속편>, <화개집속편의속편>후기 [15] 딸기 2018.04.15 131
429 2018 퇴근길 인문학 네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04.11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