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 - 다섯번째 시간

2018.06.14 10:52

딸기 조회 수:98

드디어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가 끝나는 날이다. 역시 이 책은 마지막까지 녹록치 않았다. 추상어와 관념어로 도배된 이 책을 통해 니체 사상의 흐름을 완전히 알았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조금이나 니체의 사상의 흐름을 엿볼 수 있었던 유익한 시간이었다. 마지막 시간은 딸기의 발제와 노라님의 메모 발표로 이루어졌다. 

딸기의 발제는 니체가 결국은 '힘에의 의지'를 중요시했으며 신을 죽여가며 인간의 욕망을 발산하는 것,  자기 자신의 삶 그 자체를 사랑해야 함을 이야기했다. 그리고 힘에의 의지를 통해 자기 극복의 원칙을 이야기하며 우리는 각자가 느낀 힘에의 의지에 대하여 이야기하기도 했다. 

책을 읽으며 멋있었던 문장, 인상 깊었던 문장을 함께 나누며 이해 되지 않은 것들을 나누고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노라님의 메모는 차라투스트라가 말한 정신의 세 단계 변화에 대해 써 오셨는데 낙타에서 사자, 어린아기가 되는지에 대해 우리는 심도 있는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낙타의 정신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강요되는 무거운 짐이 있는 중력의 정신, 곧 당위의 정신을 말하며, 사자의 정신은 자유 정신을 상징한다고 했다. 자유 정신은 기존의 가치, 관습, 규범, 기존의 관계를 파괴할 수 있는 부정의 힘을 말하는 것으로서 '주권적 개인'을 말함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변신의 마지막 단계는 다시 '어린아이'로 돌아가라고 니체는 말한다. 순진무구하며, 망각이고, 새로운 시작, 스스로의 힘에 돌아가는 바퀴, 최초의 운동이자 거룩한 긍정이 바로 어린아이라는 것이다.  사자의 단계에서 모든 것을 파괴하고 부정하고 세상의 법칙을 알아버렸는데 어떻게 순진무구한 아이로 돌아갈 수 있을지에 대하여 우리는 고민하고 각자의 생각을 나누었다. 니체가 깨달으면 버릴 수 있다고 했다. 나는 이 구절을 읽고 <그리스인 조르바>의 조르바가 생각났다. 세상의 모든 집착을 부수는 방법은 하나.. 그것은 지겨울 때까지 그 집착이 없어질 때까지 계속 하는 것.. 그러면 집착을 버릴 수 있다는 조르바의 말도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은 니체의 영향과 그 이후의 역사를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니체를 통해 많은 철학자들과 지식인들이 니체의 사상을 발전시켜 자신만의 새로운 길을 닦기도 하고 다른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많은 사상가들과 철학가들이 이야기하는 개념과 이론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좀 아쉽기도 했지만, 이것을 통해 다른 공부로 나아갈 수 있는 디딤돌을 놓을 수 있음을 생각했다.


다음 시간부터는 니체의 <도덕의 계보> 1장까지 읽어오기로 했다.


발제 : 새은 ,    메모 : 잎사귀, 수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977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759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60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929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449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849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012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404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953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585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497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090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338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311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049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480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746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352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459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4920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299
457 2018 <퇴근길인문학> 시즌2 - 7번째 세미나 후기 [2] 이라이졍 2018.07.16 78
456 퇴근길시즌2 - 에세이 데이 공지 [4] 뿔옹 2018.07.16 85
455 니체 세미나 <언더그라운드 니체>_후기 2018.07.15 64
454 퇴근길 인문학 시즌2 돈과 인류학<일리아스> 세번째 -뒤늦은 후기 [8] file 동글이 2018.07.09 105
453 니체 세미나 <언더그라운드 니체> [7] 작은물방울 2018.07.09 128
452 퇴근길인문학 시즌2-돈과 인류학,<일리아스>두 반째 시간 후기 [7] 봄비 2018.06.30 119
451 니체 도덕의계보 제 1논문 후기 [1] 새은 2018.06.24 72
450 니체 도덕의 계보 두 번째 논문 후기 [4] 잎사귀 2018.06.22 83
449 퇴근길 인문학 시즌2, 4번째시간 후기_일리아스 1번째 시간 [4] file 이유진 2018.06.20 92
»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 - 다섯번째 시간 [5] 딸기 2018.06.14 98
447 퇴근길 인문학 시즌2 3번째시간 후기_증여론 [3] file 단풍 2018.06.13 101
446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두번째 시간 후기 [4] 은꽃향기 2018.06.06 123
445 퇴근길인문학_시즌2_ 첫회 후기_뭘 좀 줘야지.ㅎㅎㅎ [3] file 봄날 2018.06.03 115
444 니체 <니체 그의 사상의 전기> - 네 번째 시간 [4] 수아 2018.06.01 112
443 니체 <니체 그의 사상과 전기> 3번째 시간 [6] 작은물방울 2018.05.28 108
442 퇴근길 시즌 2 첫시간(5/29) 공지 [2] file 뿔옹 2018.05.28 115
441 루쉰&니체 <니체-그의 사상의 전기> - 두번째 시간 [4] 딸기 2018.05.21 86
440 퇴근길 에세이 발표 잘 마쳤습니다. ^^ [5] 뿔옹 2018.05.17 121
439 루쉰&니체 읽기 <니체-그의 사상의 전기> 전반부 [6] 노라 2018.05.13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