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광인 - 그대들은 밝은 대낮에 등불을 켜고 시장을 달려가며 끊임없이 "나는 신을 찾고 있노라! 나는 신을 찾고 있노라!"라고 외치는 광인에 대해 들어본 일이 있는가? 그곳에는 신을 믿지 않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기 때문에 그는 큰 웃음거리가 되었다. ..... 

광인은 누구일까? 너무 늦게 온 자? 혹은 너무 일찍 온 자? 그의 말은 시대와 소통하지 못한다.  ("반시대성"의 개념과 연관시키기)


"신이 어디로 갔느냐고? 너희에게 그것을 말해주겠노라! 우리가 신을 죽였다 너희들과 내가! 우리 모두가 신을 죽인 살인자다! ... 우리는 무슨 짓을 한 것일까? 이제 지구는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일까? 우리는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 것일까? .... 

신이 죽었다고? 우리 삶의 모든 근거가 사라졌다고? 마음의 한자락 거처조차 사라졌다고? 그러면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 (그런데도 사람들은 신이 죽었다는 것의 의미를 모른다. 그러면서 말하지. 그래, 이제 신은 없어. 그런데 그게 뭐 대수라고?...이렇게 말하곤 한다.  온 세계가 어둠이어야 하는데, 아직 세상은 너무 밝은게 아닐까?)


신은 죽었다! 신은 죽어버렸다! 우리가 신을 죽인 것이다! 살인자 중의 살인자인 우리는 이제 어디에서 위로를 얻을 것인가? ... 이 행위의 위대성이 우리가 감당하기에는 너무 컸던 것이 아닐까? 그런 행위를 할 자격이 있으려면 우리 스스로가 신이 되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신의 죽음, 그 의미를 우리는 정말 아는 것일까? 신을 살해할 수 있는 신(위버멘쉬) 정도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위버멘쉬도 되지 못한 채 신을 살해해버린 것은 아닐까?


광인은 입을 다물고 청중들은 다시 바라보았다. 청중들도 입을 다물고, 의아한 눈초리로 그를 쳐다보았다. 마침내 그는 등불을 땅바닥에 내던졌다. ...그가 말했다. "나는 너무 일찍 세상에 나왔다. 나의 때는 아직 오지 않았다. 이 엄청난 사건은 아직도 진행 중이며 방황 중이다. 이 사건은 아직 사람들의 귀에 들어가지 못했다. 천둥과 번개는 시간이 필요하다. 별빛은 시간이 필요하다. ... 사람들에게 이 행위는 아직까지 가장 멀리 있는 별보다도 더 멀리 떨어져 있다. 하지만 바로 그들이 이 짓을 저지른 것이다!"

우리가 감당하지 못한다면 이 사건은 여전히 진행 중. 우리는 어떻게 위대해질 수 있을까? 위버멘쉬를 향한 도정에 올라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퇴근길 시즌4 - 첫시간(10/23) 공지사항! [4] 뿔옹 2018.10.15 91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460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034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798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63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970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468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880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076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423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981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604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522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117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364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335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083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517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784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393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479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4952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323
486 <니체액팅스쿨> 6회 후기-2부 의문을 모아 생각나누기 [14] file 잎사귀 2018.10.14 111
485 [니체액팅]6회차공지-일정재공지 [1] file 문탁 2018.10.10 87
484 <니체액팅스쿨> 5회 후기-사유 그 자체가 운동? [14] 은영 2018.10.08 130
483 퇴근실 인문학 시즌3 에세이 & 낭송 데이 후기 [10] file 잎사귀 2018.10.03 134
482 [니체액팅]5회차공지-이해할 수 없는 책을 읽는다는 것은? [16] 문탁 2018.10.02 153
481 <니체 액팅스쿨> 네번째 시간 후기 [10] 콩땅 2018.10.01 119
480 퇴근길시즌3 에세이데이(10/2) 공지사항! [5] 뿔옹 2018.09.29 109
479 <퇴근길 인문학>시즌3 7번째시간 후기 [3] 먼불빛 2018.09.21 90
478 [니체액팅스쿨]은 너무 일찍 세상에 나왔다^^ [4] file 문탁 2018.09.18 160
477 <니체 액팅 스쿨> 3차 후기 [11] 2018.09.15 106
476 [니체액팅스쿨]3주차 과제 요기에 내세요 [11] file 관리자 2018.09.14 102
475 <퇴근길 인문학>시즌3 6번째시간 후기 [8] file 햇살좋은 날 2018.09.13 132
474 <니체 액팅> 두 번째 시간/HOW TO READ 니체 [12] 초록 2018.09.10 103
» [니체액팅스쿨]2주차 암송과제-즐거운학문 125절 중 [2] 문탁 2018.09.09 112
472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 3 - 5번째 시간 후기 [4] file 가옹 2018.09.06 93
471 퇴근길 이번주에 영화봅니다. ^^ file 뿔옹 2018.09.03 75
470 <니체 액팅> 첫번째 시간/ 이것보다 완벽한 조합은 없다!!!!!! [14] file 작은물방울 2018.09.03 161
469 [니체액팅스쿨] 미리 맛보는 오리엔테이션 file 관리자 2018.09.01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