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퇴근길 인문학>시즌3 6번째시간 후기

2018.09.13 02:47

햇살좋은 날 조회 수:117

2018퇴근길 인문학 시즌3 6번째시간 후기<햇살좋은 날>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3 여섯 번째 시간 후기입니다.

오늘도 전원 출석의 완전체는 아니였지만 ‘길위의 철학자 에릭호퍼’를 주제로 모두들 열심히 듣고, 이야기했던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두꺼운 오딧세이아를 읽다보니 200P정도쯤이야... “그러나” 뒤로 갈수록 어렵게 느껴지기도 했던 만만치 않은 책이었습니다.

여느 때와 같이 각자 인상깊게 읽은 부분을 다함께 읽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진행 되었는데요,

맨 먼저

- 단풍님은 오렌지행상 중 에릭호퍼가 느꼈던 회의감, 수치심 등의 감정이 표현된 구절과 레스토랑에서 한 여인에게 호의를 베풀다 불신의 눈빛을 감지했던 구절을 인상깊게 읽었다고 하셨어요. 안주하는 삶을 스스로 경계하며 자살을 시도하다 방랑자의 길을 택한 에릭호퍼를 보면서 죽음과 같은... 아니면 다른 어떤(?) 고비를 겪어야 새로운 사람으로 변화될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해보았다고 하셨습니다.

에릭호퍼는 분명 평범한 사람은 아니죠. 어떻게 하면 현자처럼 될까?를 고민하기보다는 전 그냥 평범한 생각을 하며 평범한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ㅎㅎ

- 봄비샘은 181P <용서하는 마음은 용서를 낳는다>는 Chapter를 함께 읽으며 맨 마지막 부분 ‘다른 사람을 기꺼이 용서하는 것은 나 자신을 용서할 수 있게 하기 위한 방도가 될 수 있다.... 이하 생략’ 는 부분이 이해하기 힘들었다고 하시며 삶에 초연한.. 해탈한 듯한 그의 모습은 마치 성자처럼 느끼셨다고 하셨어요.

- 뿔옹샘은 봄비샘이 언급하신 용서에 관한 구절에 대해 ‘다른 사람을 섣불리 용서하지 말라.. 용서가 쉽지 않은 만큼 처음에 불만을 품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으로 이해하셨다고 하셨습니다.

- 먼 불빛샘은 58~60P 에릭호퍼가 자살을 결심하고 수산염알갱이가 든 약병을 지닌채 끊임없이 걷는 구절을 노동자에서 방랑자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해준 에릭호퍼 인생의 전환점이라 유심히 읽었다고 하시며 살고 싶을 때는 계속 걸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셨어요.

또한 에릭호퍼는 왜 자살을 하지 않았을까? 라는 뿔옹샘의 질문에

- 단풍샘은 그 이유가 에릭호퍼가 자살을 결심하며 계속 걷다가 마주치게 되는 다른 여러 사람들의 모습에 있는것 같다고 하셨어요. 에릭호퍼에게 나도 저 사람들처럼 살아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하게하며 죽음이 아닌 삶을 선택하는 과정, 기회가 되었던 것 같다고 하셨고 죽음을 생각할 정도의 처지에 놓여봐야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단계, 경지에 오를 수 있는건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셨습니다.

- 유진샘은 65P ‘자기기만이 없다면 희망은 존재할 수 없지만, 용기는 이성적이고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본다... 이하 생략’ 구절을 읽으며 희망과 용기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말씀해 주셨어요. ‘희망은 자기기만이다’라는 에릭호퍼의 생각에 동감한다고 하시면서 본인은 희망을 품지 도, 좋아하지도 않는다고 하셨어요. 희망보다 용기가 훨씬 현실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하셨습니다.

- 뿔옹샘은 유진샘이 이야기한 구절에서 루쉰이 생각난다고 하시면서 루쉰을 공부하셨던 잎사귀님의 생각을 물어 보셨는데요,

- 잎사귀샘도 이 부분에서 에릭호퍼가 희망을 꿈꾸기 보다는 찌질하게 보일 수 있음에도 멋있게 보이려 하거나 누군가를 모방하려는 행동을 하지 않고 용기있게 실천하며 자기만의 길을 가는 루쉰의 모습과 비슷하게 느끼셨다고 하셨습니다.

저도 루쉰을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 은꽃샘은 방랑자 에릭호퍼의 삶에 대해 딸과 의견을 나누어 보셨다고 해요. 떠돌이 에릭호퍼의 삶을 동경하기는 하지만 현실에서는 비참한 삶으로 보여질 것 같다고 하셨어요.

그리고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은 에릭호퍼가 구약성서에 빠져드는 부분으로 가슴에 와 닿았다고 하셨어요. ‘시들지 않는 상상력은 거칠 것 없는 경이로운 도구로서 인간 경험의 방대한 정수에 자양분을 제공한다’ 여러 종류의 책을 접했지만 격렬한 감동에 휩싸여 읽었던 책이 별로 없었는데 에릭호퍼가 구약성서에 빠져드는 모습에 본인도 성경을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셨다고 하네요.

평소라면 엄두도 못냈을텐데 오딧세이아를 읽고 나니 저 또한 성경을 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살짝...

- 이라이정샘은 162P 에릭호퍼가 쿤제에게 화폐와 사회제도에 어떠한 변화가 있더라도 잃을 것이 없는 부랑자, 노동자의 삶이 가장 안전하다고 이야기한 구절과 우리의 경제시스템을 이야기한 구절을 인상깊게 읽었다고 하셨는데 다른 분들도 모두 동의하시는 것 같았어요.

미래에 대한 병적인 두려움을 갖고 살던 쿤제가 창조적인 예술 분야 육성과 떠돌이들을 위한 합숙소를 세우는 일에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유언을 남긴 것은 새로운 쿤제의 탄생을 보여주는 것이었으며 모든 사람의 가슴에 감동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죠.

덧붙여 이라이정샘은 에릭호퍼는 희망이 아닌 용기를 가진 사람이라고 평가하셨어요.

- 잎사귀샘은 176P ‘노조는 하찮은 사람들에 의해 운영되었다.. 이하 생략’

부두 노동자 생활중에 경험했던 노조에 관한 구절을 가장 인상깊게 읽었다고 하셨는데 본인은 몸을 움직이는 일에는 능숙하지 않지만 하찮은 부두노동자들로 구성된 노조에서 누구든 조합장을 비롯한 고위직에 선출되어 엘리트 못지않게 자기 일을 유능하게 처리해내는 노동자들을 보면서 ‘몸을 움직여야 지혜도 생기는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셨다고 합니다.


이후 발제문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신짱님>은 후반부 발제문을 통해

1. 안정과 떠남, 2. 행복의 순간에 대해서 자신의 생각을 발표해 주셨는데요,

1. 사람들은 삶의 안정을 갖기 위해 일을 하고 있지만 삶의 안정은 ‘열정, 도전, 자유로움’을 점점 멀어지게 하고 수동적인 사람을 만들어 내는 것 같다고 하셨어요. 덧붙여 오딧세우스가 칼륍소의 유혹을 뿌리쳤듯이 호퍼가 헬렌을 뿌리치고 길위의 삶을 택한 것은 정착과 안정이 제공하는 ‘대가’ 에 대한 경계가 아니였을까? 라는 생각을 이야기하셨습니다.

오딧세우스에서 칼륍소를 언급하며 여러 여성분들의 공분(?)을 샀던 신짱님께서 또다시 칼륍소를 언급하셔서 모두에게 웃음을 안겨 주셨답니다.

2. ‘행복이란 거의 없다’라고 말한 에릭호퍼를 통해 진정한 행복은 무엇일까?에 대해 고민에 멋진 가을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순간도 행복이지 않을까?라는 결론(?)을 내리며 이야기를 마무리 하셨습니다.

뒤이어 가을 하늘을 보고 정말로 행복을 느꼈냐고 질의하신 단풍님의 질문에 모두들 한바탕 웃어보기도 했답니다.

마지막으로< 봄날샘>

- 책을 읽는 행위를 통해 자신의 환경을 뛰어넘어 사유하고 철학하고 세상을 자극할 수 있는 힘을 발휘할 수 있었던 독서광 에릭호퍼,

- 평생동안 자신의 몸을 움직여 노동하였기에 일하고 즐기고 사랑하는 인간자체를 철학의 주제로 삼을 수 있었던 에릭호퍼,

- 오직 창조적인 능력을 가꾸어 나가는데 필요한 만큼의 돈만을 벌며 안주하기를 경계하고 창조적 능력을 키워 나갔던 길 위의 노동자이자 철학자인 에릭호퍼를 자세하게 이야기해 주셨습니다.

항상 느끼는 사실이지만 봄날님의 목소리는 참 고우십니다^*^


인간은 생각하는 동물이기에 저 또한 늘 생각하며 살고 있다고 여겼는데 시즌3에 합류하여 공부하면서 생각과 생각을 말로 옮기고 글로 쓰는것이 이렇게 어려운 것인 줄 절실히 깨닫습니다.

저를 제외한 다른 분들은 모두 고수(?)인듯 보이는데 말이죠..

처음으로 부족하나마 발제도 해보고 후기도 써 봅니다. 저에겐 의미있는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제가 기록한 내용 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들이 오갔던것 같은데 기억력과 집중력 부족으로 다 옮기지 못한점...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나머지는 신짱님께 패스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979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766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60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932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449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849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013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404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953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585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497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090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339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313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052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482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748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354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459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4922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300
478 <퇴근길 인문학>시즌3 7번째시간 후기 new 먼불빛 2018.09.21 1
477 [니체액팅스쿨]은 너무 일찍 세상에 나왔다^^ [3] file 문탁 2018.09.18 109
476 <니체 액팅 스쿨> 3차 후기 [4] 2018.09.15 54
475 [니체액팅스쿨]3주차 과제 요기에 내세요 [11] file 관리자 2018.09.14 88
» <퇴근길 인문학>시즌3 6번째시간 후기 [8] file 햇살좋은 날 2018.09.13 117
473 <니체 액팅> 두 번째 시간/HOW TO READ 니체 [12] 초록 2018.09.10 91
472 [니체액팅스쿨]2주차 암송과제-즐거운학문 125절 중 [2] 문탁 2018.09.09 100
471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 3 - 5번째 시간 후기 [4] file 가옹 2018.09.06 82
470 퇴근길 이번주에 영화봅니다. ^^ file 뿔옹 2018.09.03 66
469 <니체 액팅> 첫번째 시간/ 이것보다 완벽한 조합은 없다!!!!!! [14] file 작은물방울 2018.09.03 146
468 [니체액팅스쿨] 미리 맛보는 오리엔테이션 file 관리자 2018.09.01 64
467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3 - 네번째 시간 후기 [9] file 동글이 2018.08.29 115
466 [퇴근길인문학]시즌3 - 네번째시간 글 올림 [2] file 코알라 2018.08.28 53
465 니체액팅스쿨 - 9월 1일 시작합니다 [5] file 조교 2018.08.27 219
464 [2018 퇴근길 인문학] 시즌 3 - 세번째 시간 후기 [16] file 은꽃향기 2018.08.23 174
463 퇴근길 인문학 시즌3 두번째 시간 후기 [14] file 멋진나무 2018.08.17 162
462 퇴근길시즌2- 두번째 시간(8/14) 긴급 공지 ^^ [1] 뿔옹 2018.08.13 89
461 <퇴근길 인문학> 2018 시즌3, 첫번째 시간 후기 [13] file 이라이졍 2018.08.09 175
460 퇴근길시즌3 첫 시간(8/7) 공지 [8] file 뿔옹 2018.07.31 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