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2018.09.26 16:33

퇴근길 조회 수:659

스크린샷 2018-09-26 오후 4.19.00.png

2018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개인과 공동체 - 질서잡힌 카오스



술과 함께 푸념하는 대신 책으로 마음의 허기를 달래는 방법, <퇴근길인문학>!!

2018년 <퇴근길인문학>에서는 가족(사랑), 선물, 길 위의 삶, 공동체를 주제로 

자신의 삶에 대한 연구자가 되어보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공부하면서 

고독한 연구자가 되기보다는 함께 하는 즐거움을 아는 친구가 되기를 바랍니다. 


스크린샷 2018-09-22 오전 111152.jpg

*아메리카 북서해안의 하마차(식인) 의식,   곰-어머니 조각,   포틀래치 의식



국가 없는 사회를 상상할 수 있을까? 

보이지 않는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나를 둘러싼 거의 모든 삶의 방식은

개별화된 개인들의 집합인 국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회사, 가족, 친구, 취미생활과 가장 개인적으로 여겨지는 사랑, 여행, TV를 보는 것까지도

국가 없이는 상상하기 힘들다.

강제적 명령과 복종, 위계가 아닌 방식의 공동체를 상상하고 구성하기란 불가능한 것일까?

사실상 우리들의 생각 속에는 신앙을 가진 자의 믿음과 같이 내면화된, 

즉 사회는 국가를 위해 존재한다는 확신이 들어 있다.

그리고 이러한 확신과 믿음은 일과 가족에서도 핵심 원리로 작동하고 있다.


자본주의를 버릴 수도 없고, 국가 이전의 상태로 돌아갈수도 없다.

바로 이런 순간에 나카자와 신이치는 국가란 곧 야만의 탄생이라고 말하면서,

인간과 자연, 인간과 신이 서로를 의지하며 지냈던 대칭성 사회의 세계관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퇴근길인문학> 시즌 4에서는 회귀하는 것이 아니라 전진하는 방식으로

‘인류 최고의 철학이자 최초의 철학인 신화적 사고’에 의지하여

깊은 사려와 동물이나 약자를 배려하는 태도가 살아있는

공동체와 떨어지지 않는, 분리될 수 없는 구성원(개인)과 공동체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고 싶습니다.



시즌 4 : 개인과 공동체 - 질서 잡힌 카오스

           <곰에서 왕으로 - 국가, 그리고 야만의 탄생>, 나카자와 신이치, 동아시아

           <국가에 대항하는 사회>, 피에르 클라스트르, 이학사

           <미하엘 콜하스>, 하인리히 폰 클라이스트, 창비  (단편집에서 3편을 읽습니다.)



곰에서왕으로.jpg      국가에대항하는사회.jpg        미하엘콜하스.jpg



. 기간 : 2018.10.23 ~ 12.11(8주),  매주 화요일 저녁 7시30 ~ 9시30

. 장소 : 마을공유지-파지사유

. 진행방법 : 소리내어 함께 읽기(30분) - (밑줄)발제(30분) - 토론 (60분)

. 마무리 : 암송 혹은 (1페이지) 에세이

. 회비 : 8주 15만원 (12명)

. 튜터 : 뿔옹(홍영택), 봄날(민순기)

. 신청방법 : 비밀댓글로 자기 소개 및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회비입금이 되어야 신청이 완료됩니다.

 (카카오뱅크, 3333-06-0935912, 홍영택)

. 문의 : 010-2611-5129 (뿔옹)





*문탁네트워크는 영리를 목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지 않습니다. 회비는 공동체 유지 및 활동으로 사용됩니다.  

이런 이유로 회비는 세미나가 시작되면 반납되지 않습니다. 신청하실 때 충분히 고려해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퇴근길인문학> 프로그램

시즌 1, 3/20 : 일과 가족

시즌 2, 5/29 : 돈과 인류학 - 자본의 시대에서 선물의 시대로

시즌 3, 8/7   : 길 위의 앎과 삶 

시즌 4, 10/23 : 개인과 공동체 - 질서잡힌 카오스, 국가 있는 사회와 국가 없는 사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659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112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841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661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1011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49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912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127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452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1008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639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550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176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405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386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157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588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861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497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554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5028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388
510 [니체 액팅] 마무리까지 멋지게!! newfile 관리자 2018.12.10 16
509 퇴근길인문학 - 화이널에세이데이(12/11) 공지! [1] updatefile 뿔옹 2018.12.09 30
508 [퇴근길 인문학] 시즌4-6번째 세미나 후기 [4] 가옹 2018.12.02 71
507 [니체 액팅] 000, 니체를 만나다 -파이널 에세이 [2] file 문탁 2018.11.29 97
506 가야금 연주에 맞추어....꽃이 피었네! [4] file 뿔옹 2018.11.28 81
505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다섯번째 시간 후기 [3] 냥삐 2018.11.27 49
504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file 문탁 2018.11.24 112
503 <퇴근길인문학 시즌4> 다섯 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11.21 66
502 <퇴근길인문학 시즌4> 네번째 시간 후기 [4] file 동글이 2018.11.19 58
501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2018.11.18 181
500 <니체 액팅> 양양 사유여행, 마지막날 - 생성을 위하여 [14] file 잎사귀 2018.11.12 144
499 <니체액팅> 양양 사유여행 2탄, 도취와 각성의 시간 [6] file 콩땅 2018.11.12 143
498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5] file 2018.11.09 128
497 [니체액팅] 개인의 고독한 사유여행 file 문탁 2018.11.09 73
496 <퇴근길인문학 시즌4> 세번째 시간 후기 [8] 신짱 2018.11.08 114
495 <니체액팅>양양 도라지네 집은 처음이죠?^^ [7] 도라지 2018.11.06 106
494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 문정이 2018.11.04 112
493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두번째 시간 후기 [14] file 은꽃향기 2018.11.01 125
492 [니체액팅] 8회차 후기 [11] 송우현 2018.10.31 123
491 <퇴근길 인문학>시즌4 첫번째 시간 후기 [8] 이라이졍 2018.10.27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