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인문학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18.11.04 21:22

문정이 조회 수:180

이번 후기는 저의 아무말 대잔치 3탄입니다. 죄송합니다.

사실 세미나 시간에 했던 말들이 잘 이해가 되지 않아서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우리는 개인의 안락함에서 행복을 찾는 자본주의가 만들어낸 상품들을 소비하면서,

사회적 통념 밑에서 삶을 안전하게만 살려고 한다.

물질적인 안락함뿐만 아니라 사람들은 정치적으로 모두가 평등하다는 민주주의를 만들어 내어,

그 속에서 모두가 평등하다는 환상에 머물러 있다.

우리에겐 안락한 삶일지는 몰라도 니체에겐 허무주의의 끝판왕인 단조로운 삶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그래도 우리의 삶에 각자의 의미가 있으니까 살아간다.

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이것도 니체가 엄청 싫어한다. 니체는 고정된 를 싫어한다.

 

니체는 비판한다.

인간은 더 이상 자기 자신을 극복하여 새로운 것을 창조하려 하지 않고 스스로 자기 안의 의지를 없애버린다고.

또 인간은 의지가 아니라 이성을, 모험이 아니라 안전을 추구한다고.

근데 그게 뭐가 어때서???

굳이 모험을 스스로 자처해서 해가면서까지 즐기지도 못할 고통을 경험하고, 자기 자신을 스스로 괴롭혀야 하나?’ 궁금했다.

 

전에 나는 나의 잘못된 힘에의 의지와 중력의 영 밑에 있는 를 한심하게 생각하고 내가 살아온 삶을 부정하는 글을 썼다.

근데 생각해보니 좀 화가 났다. ‘왜 때문에 내가 내 삶을 부정해야 하지?’

니체를 알기 전에,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읽기 전에, 니체의 말들을 모르면서 살았을 땐,

이렇게 이미 친분이 없는 돌아가신 사람에게 감정소비를 해본 적이 없었다.

어쩔 때는 니체의 말에 끄덕끄덕 하다가도 오늘처럼 니체가 정말 싫을 때도 있다. 약간 밀당하는 기분?

 

의도하진 않았지만 니체에게 반항하게 되었다.

자유라는 것은 그 자유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을 때 좋은 것이다.

나는 이 아무말 대잔치인 후기를 쓰고 난 후에, 나의 자유로 무엇을 했는지 생각해 봤고, 내 행복이 뭔지 생각해봤다.

아직 답을 찾고 있는 중이지만 니체 생각을 아주 잠시 동안 안 해서 마음이 편안했다.

나의 사유는 사유여행에서 계속 될 것이다.

 

후기 끝.

 

금요일에 저희 사유여행 떠나요!!! 처음 경험해보는 사...행 이자 제일 조용한 여행일거 같아요.

그래서 엄청 떨레고 (‘떨레다는 떨리다 의 과 설레다 의 를 합친 말입니다.) 걱정도 되요.

짐도 가볍게, 몸도 가볍게, 머리도 가볍게(가서 무거워지면 됨) 가요!

파지사유 앞에 930분에 없는 사람이 다음 후기를 쓰자고 결정했어요. 파이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 2 지식이 아닌 ‘지혜’를 가꾸어 가는 삶 [14] 퇴근길 2019.04.24 766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1 세상과 나의 경계, 몸 - 자율과 능동의 삶의 시작 [45] 건달바 2019.01.05 1549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1002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330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1051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874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1238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671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1140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428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637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1199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872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733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416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610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648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424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844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5164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774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855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5311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701
510 [니체 액팅] 마무리까지 멋지게!! [15] file 관리자 2018.12.10 309
509 퇴근길인문학 - 화이널에세이데이(12/11) 공지! [5] file 뿔옹 2018.12.09 255
508 [퇴근길 인문학] 시즌4-6번째 세미나 후기 [4] 가옹 2018.12.02 219
507 [니체 액팅] 000, 니체를 만나다 -파이널 에세이 [2] file 문탁 2018.11.29 237
506 가야금 연주에 맞추어....꽃이 피었네! [4] file 뿔옹 2018.11.28 216
505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다섯번째 시간 후기 [3] 냥삐 2018.11.27 179
504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file 문탁 2018.11.24 253
503 <퇴근길인문학 시즌4> 다섯 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11.21 200
502 <퇴근길인문학 시즌4> 네번째 시간 후기 [4] file 동글이 2018.11.19 188
501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2018.11.18 298
500 <니체 액팅> 양양 사유여행, 마지막날 - 생성을 위하여 [14] file 잎사귀 2018.11.12 222
499 <니체액팅> 양양 사유여행 2탄, 도취와 각성의 시간 [6] file 콩땅 2018.11.12 227
498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5] file 2018.11.09 201
497 [니체액팅] 개인의 고독한 사유여행 file 문탁 2018.11.09 150
496 <퇴근길인문학 시즌4> 세번째 시간 후기 [8] 신짱 2018.11.08 182
495 <니체액팅>양양 도라지네 집은 처음이죠?^^ [7] 도라지 2018.11.06 175
»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 문정이 2018.11.04 180
493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두번째 시간 후기 [14] file 은꽃향기 2018.11.01 185
492 [니체액팅] 8회차 후기 [11] 송우현 2018.10.31 178
491 <퇴근길 인문학>시즌4 첫번째 시간 후기 [8] 이라이졍 2018.10.27 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