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인문학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2018.11.09 19:56

조회 수:190


The 9시 30분  문탁에서 양양으로 출발~~


이번  여행은 고독한 사유 여행입니다.

말 보다는  침묵을

대화보다는 사유를! 이라 하였지만, 처음엔 익숙하지 않네요.


양양에 도착해서 도라지쌤이 추천해 주신 식당’밥풀’에서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첫 번째 사유 여행지인 하조대로 향합니다.

펼쳐진 바다와 수평선, 파도, 하늘에 저절로 입이 다물어집니다.


a.jpg


각자의 방법으로 사유를 합니다.

때론, 파도와 함께 뛰고, 바위에 올라 파도를 보고, 벤치에서 암송으로  차라를 되뇌어 봅니다.

저는 모래사장에 누워 눈을  감고 파도 소리, 바다와 파도 냄새, 그 바람을  온몸으로 느꼈네요. 

무엇인가가 번개처럼  떠오르지는 않았지만  비워지는 느낌. 그  안에서 차올르는 벅차오름.

d.jpg

e.jpg


그리고 절벽 옆 비포장도로를 무사히! 지나 산장같은 도라지쌤 집에 도착합니다.

와~!!!!! 이 감탄에는 많은 의미가~!!^^

잎사귀 하나 없이 깜한 감나무에 주렁주렁 달려잇던 주황색 감들도 저에겐 인상깊네요.

b.jpg

벌레들과 작은 전쟁을 벌이고 다시 두 번째 사유 산책을 나갑니다. 각자 자신의 사유 노트와 함께.

예정 보다 좀더 긴 사유 시간을 가졌습니다. 어땠을까요? 개인의 사유 여행이라 우리는 침묵합니다.


저녁을 간단히 먹고,

문정이와 함께 간단한 요가? 골반 교정시간?을 가지고

우현이에게 랩을 배워봅니다~

“두뤄~ 오는 수입 전혀 없숴 ~”

c.jpg

유가 랩을 준비했다하여 잠시 들어봅니다. “그럼 어쩌라고~ 나의 길은 어디냐고 ~”

궁금하시죠??ㅎㅎㅎ


여행하면 익숙한 것들..

술, 고기, 수다(이야기) 이런 것 없습니다.

산책, 사유, 자연, 고독, 사람은 있습니다

“미치겠어~!” “이상해~!” 각 곳에서 병자들의 부르짖음이 계속됩니다.


그럼에도 산책을 나가면 

별을 벗삼아 계곡을 벗삼아 친구를 벗삼아 고독 속으로 들어갑니다 

공연 준비로 몸을 움직이고 암송으로 니체를 곱씹어 봅니다.


니체 액팅 스쿨의 사유 여행은 계속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 2 지식이 아닌 ‘지혜’를 가꾸어 가는 삶 [14] 퇴근길 2019.04.24 689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1 세상과 나의 경계, 몸 - 자율과 능동의 삶의 시작 [45] 건달바 2019.01.05 1512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971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305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1027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853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1208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649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1109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399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615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1176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839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709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390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588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622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400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811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5132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745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827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5290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675
506 가야금 연주에 맞추어....꽃이 피었네! [4] file 뿔옹 2018.11.28 200
505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다섯번째 시간 후기 [3] 냥삐 2018.11.27 164
504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file 문탁 2018.11.24 239
503 <퇴근길인문학 시즌4> 다섯 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11.21 184
502 <퇴근길인문학 시즌4> 네번째 시간 후기 [4] file 동글이 2018.11.19 172
501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2018.11.18 283
500 <니체 액팅> 양양 사유여행, 마지막날 - 생성을 위하여 [14] file 잎사귀 2018.11.12 209
499 <니체액팅> 양양 사유여행 2탄, 도취와 각성의 시간 [6] file 콩땅 2018.11.12 212
»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5] file 2018.11.09 190
497 [니체액팅] 개인의 고독한 사유여행 file 문탁 2018.11.09 137
496 <퇴근길인문학 시즌4> 세번째 시간 후기 [8] 신짱 2018.11.08 170
495 <니체액팅>양양 도라지네 집은 처음이죠?^^ [7] 도라지 2018.11.06 164
494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 문정이 2018.11.04 167
493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두번째 시간 후기 [14] file 은꽃향기 2018.11.01 172
492 [니체액팅] 8회차 후기 [11] 송우현 2018.10.31 167
491 <퇴근길 인문학>시즌4 첫번째 시간 후기 [8] 이라이졍 2018.10.27 161
490 [니체액팅] 차라에서 나에게로 [1] file 문탁 2018.10.26 123
489 [니체 액팅] - 칠화 후기 니체처럼 사유하고 나에게 집중하자 [16] file 새은 2018.10.23 185
488 퇴근길 시즌4 - 첫시간(10/23) 공지사항! [5] file 뿔옹 2018.10.15 227
487 <니체액팅스쿨> 6회 후기-2부 의문을 모아 생각나누기 [14] file 잎사귀 2018.10.14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