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2017.08.28 10:25

문탁 조회 수:580

 루쉰액팅스쿨2.jpg

 

 

루쉰액팅스쿨 드디어 이번 주 토요일 시작합니다.

루쉰을 읽고, 또 읽고, 중얼거리고, 암송합니다.

루쉰을 따라 책 속을 거닐고,  루쉰이 출퇴근했던 실제 길을 걷습니다.

그렇게 한 인간이 시대와 분투하면서 길어올린 심원한 사유와 주옥같은 문장을 만나봅니다.

내가 루쉰으로 빙의하는 그 날까지.

 

 

교장으로 제가 원하는 것은 4개월 후 여러분이

그리스 비극 코러스같은 루쉰 떼낭송을 하거나  AKR20110427189800005_03_i.jpg

 

'빨간 피터의 고백'같은 몰입도 높은 모노드라마를 하거나  8.jpg

아니면 사쿠라이 다이조의 텐트연극같은 사건의 발생을 89.jpg

 

 

 

 

선보이는 것입니다.

너무 야무진 꿈이라구요? 하하... 꿈도 못꿉니까?

 

함께 공부하는 학인들의 눈빛이 바뀌고, 목소리가 바뀌고, 몸의 기운이 바뀌길 바랍니다.

 

 

이번주 토요일 오후 2시에 모입니다

1) 자기 소개 ( 자기에 대한 3분 스피치. 아주 재미있게. 소도구 사용 가능) 시간을 갖고 

2) 역사 상식과 관련된 짧은 골든벨을 하고

3) 루쉰의 생애와 시대에 대해 공부하겠습니다.

 

여러분은 1번의 3분 스피치를 준비하시고 (2번은 준비하실 것 없습니다. 걍 맨땅에 헤딩하면 됨) 3번과 관련하여 <루쉰그림전기>를 읽어오세요.

400.jpg

 

10분전까지 와야 합니다. 정각에 시작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퇴근길인문학] - 시즌1 세상과 나의 경계, 몸 - 자율과 능동의 삶의 시작 [7] 건달바 2019.01.05 572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4 "개인과 공동체" [16] 퇴근길 2018.09.26 738
공지 [모집] 2018 니체액팅스쿨(9월1일 개강/15주) [14] 관리자 2018.07.25 1156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3 "길 위의 앎과 삶" [27] 퇴근길 2018.07.11 880
공지 루쉰&니체 읽기 드디어 '니체'를 읽습니다 [9] 노라 2018.05.07 694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2 "돈과 인류학" [16] 퇴근길 2018.04.25 1053
공지 퇴근길-첫 세미나 공지 (3/13-->3/20) [7] 뿔옹 2018.03.03 515
공지 [2018퇴근길인문학] - 시즌1 "일과 가족" [12] 퇴근길 2018.01.27 955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10] 관리자 2017.12.18 1165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477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1032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665
»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580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1218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444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423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2228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651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939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573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628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5106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466
512 아듀, 퇴근길2018! 내년에 다시 만나요. ^^ [1] file 뿔옹 2018.12.15 107
511 <퇴근길인문학> 시즌4 에세이 데이 후기 [9] file 은꽃향기 2018.12.13 120
510 [니체 액팅] 마무리까지 멋지게!! [15] file 관리자 2018.12.10 181
509 퇴근길인문학 - 화이널에세이데이(12/11) 공지! [5] file 뿔옹 2018.12.09 136
508 [퇴근길 인문학] 시즌4-6번째 세미나 후기 [4] 가옹 2018.12.02 99
507 [니체 액팅] 000, 니체를 만나다 -파이널 에세이 [2] file 문탁 2018.11.29 122
506 가야금 연주에 맞추어....꽃이 피었네! [4] file 뿔옹 2018.11.28 103
505 <퇴근길 인문학 시즌4> 다섯번째 시간 후기 [3] 냥삐 2018.11.27 66
504 <니체액팅스쿨> - 짜라랜드는 개장 준비 중!! [3] file 문탁 2018.11.24 138
503 <퇴근길인문학 시즌4> 다섯 번째 시간 후기 [6] file 이유진 2018.11.21 83
502 <퇴근길인문학 시즌4> 네번째 시간 후기 [4] file 동글이 2018.11.19 77
501 [니체액팅] 11주차 후기 [25] 노라 2018.11.18 197
500 <니체 액팅> 양양 사유여행, 마지막날 - 생성을 위하여 [14] file 잎사귀 2018.11.12 164
499 <니체액팅> 양양 사유여행 2탄, 도취와 각성의 시간 [6] file 콩땅 2018.11.12 164
498 사유 여행 첫날_이런 여행 처음이죠?! [5] file 2018.11.09 147
497 [니체액팅] 개인의 고독한 사유여행 file 문탁 2018.11.09 92
496 <퇴근길인문학 시즌4> 세번째 시간 후기 [8] 신짱 2018.11.08 132
495 <니체액팅>양양 도라지네 집은 처음이죠?^^ [7] 도라지 2018.11.06 126
494 [니체액팅] 9회차 후기 [20] 문정이 2018.11.04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