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세미나

기획세미나는 튜터가 있는 장, 단기 세미나들입니다. 현재 <액팅스쿨>, <마을경제아카데미>, <퇴근길인문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퇴근길인문학 후기

2017.09.11 22:52

임지빈 조회 수:59

  그리스인 조르바 뒷부분을 마저 읽었습니다. 낭송을 하며 책을 읽으신분들의 생생한 후기가 기억에 남습니다. 소리내며 읽으니 책의 흐름과 같이 심장이 빨리 뛰기도 하고 눈물이 흐르기도 하셨다는 이야기들이었죠. 저는 영화나 드라마같은 것들을 보면서 눈물을 흘려본적이 한번도 없기 때문에.... 부럽기도하고 신기하기도 하였습니다. 소리내어 읽어도 일부러 템포를 조절하기 때문인가 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그리고 또 두번째로는 알게 모르게 우리는 모두 두목에게서 나와 비슷한 점을 많이 보고 느꼈던것 같습니다. 줄을 끊고 싶지만 계속 끊지 못하는 두목. 그것은 정말 나의 모습입니다. 무언가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그 무엇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나. 또 벗어날 수 있다는 생각조차 하기 힘든 모습의 나. 그래서 나와 다른 생각과 행동을 하는 사람을 보면 드는 부러움이나 신기함. 이런 여러가지 것들이 책을 읽는동안 끊임없이 생각났습니다. 그리고 결국 마지막에 모든것을 잃고 나서야 끈을 끊어내는 모습에 '나는 가진것도 없는데 무엇을 잃어야 끈을 끊어낼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조르바, 혹은 방드르디가 이렇게 극적으로 다가올 수 있는 이유는 책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모두 두목이고 로빈슨이며 또한 방드르디이고 조르바입니다. 어떤 물건 하나를 모두가 같은 부분만을 볼 수는 없듯이, 사람 또한 나 임지빈 하나가 아니라, 누군가에겐 두목이고 로빈슨, 또 누군가에겐 조르바가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조르바는 제 안에 있는것이겠지요. 세미나 시간에 조르바를 만나고싶다던 그런 말에 알 수 없는 이상함을 느꼈던게 이런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내 미래에 운명의 누군가가 있는것이 아니라, 나 스스로 운명의 누군가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 액팅스쿨 - 상반기 루쉰&니체 세미나 [8] 관리자 2017.12.18 501
공지 2018 마을경제아카데미 - 자본주의와 모더니티 [6] 관리자 2017.12.18 492
공지 <루쉰액팅스쿨>중간발표회 초대해요 - 10/28/토/2시 노라 2017.10.24 251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4 - '공부와 좋은 삶' [16] 건달바 2017.10.16 736
공지 <루쉰액팅스쿨>두번째 텀-길에서 공부하기 공지 [14] 교장 2017.10.08 345
공지 <루쉰액팅스쿨> 개강 공지 [4] 문탁 2017.08.28 342
공지 [퇴근길인문학] 시즌3 - '몸과 양생' [10] 건달바 2017.07.26 842
공지 모집- 루쉰 Acting School [20] 관리자 2017.07.13 1179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 2 - '돈과 공동체' [17] 건달바 2017.05.15 1112
공지 [퇴근길 인문학] 시즌1 - '일과 불안' [25] 건달바 2017.02.25 1798
공지 [푸코 게릴라 세미나] 안전영토인구 & 푸코효과 : 통치성에 관한 연구 [13] 광합성 2014.11.13 3290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 시즌2 : 광기의 역사 [27] 관리자 2014.03.17 4466
공지 2014 푸코기획세미나1 - 권력이란 무엇인가? [18] 관리자 2013.12.30 8017
공지 시즌4 <정치적 상상력을 위하여>신청하세요 [1] 새털 2013.11.10 5275
공지 <공공공> 시즌2 "다시 쓰는 경제사, 부채와 증여" 신청하세요 [17] 공공이 2013.01.21 4713
공지 떴다!!! "공공공" 프로젝트 시즌1 -직장인..도전하세요^^ [29] 공공공 2012.10.20 6100
354 < 루쉰액팅스쿨 > 4번째 수업 공지 [15] 노라 2017.09.21 111
353 [퇴근길 인문학 3] 병원이 병을 만든다 1~2과 후기 [1] 도깨비 2017.09.18 61
352 <루쉰액팅스쿨> 3번쨰 만남 _ 후기 [11] file 2017.09.18 125
351 [퇴근길 인문학 3] 병원이 병을 만든다 1~2과 후기 [3] 은꽃향기 2017.09.18 64
» 퇴근길인문학 후기 [1] 임지빈 2017.09.11 59
349 [퇴근길] 번개 늬우스 - 멤버 동향? ^^ [3] file 뿔옹 2017.09.10 75
348 <루쉰액팅스쿨> 두번째 만남- 후기 [10] file 노라 2017.09.10 125
347 [퇴근길] 그리스인 조르바 2번째 모임 후기 [4] 이라이졍 2017.09.08 59
346 [퇴근길] 그리스인 조르바 - 두번째 메모 [1] file 뿔옹 2017.09.05 40
345 그리스인 조르바 첫번째 시간 후기 [1] 임지빈 2017.09.04 51
344 <루쉰액팅스쿨> 첫 만남!!! [10] file 작은물방울 2017.09.03 153
343 [퇴근길] 그리스인 조르바 후기 [8] file 도깨비 2017.08.29 101
342 <그리스인 조르바> 첫시간 - 자유 [1] file 뿔옹 2017.08.29 56
341 퇴근길 인문학 시즌3 <몸과 양생> 첫시간 후기 [4] 임지빈 2017.08.26 79
340 [퇴근길인문학] 시즌3 첫시간 공지 [1] 건달바 2017.08.16 86
339 퇴근길 인문학 에세이데이 후기 [2] 임지빈 2017.08.07 77
338 [퇴근길] 시즌 2 에세이 [3] file 도깨비 2017.08.01 93
337 [퇴근길]시즌 2 - 에세이데이(8/1) 공지 [1] 뿔옹 2017.07.27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