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인문학

인문학 공부에 기초가 되는 책, 이 시대에 영감을 주는 책들을 매주 토요일 오전에 강의합니다

"죽음의 역사" 강의를 마무리 하며…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아쉬움입니다, 강의를 듣고 책을 읽고 하는 시간들이 무지 빠르게 지나가 버린것과 아직도 정리 되지 않은 이야기들이 남아 있기에 그런 듯합니다.

4주라는 시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수 있는 시간 인데 동안 많은 정보들이 들어오고 정보가 처리 되기도 전에 새로운 정보가 밀려드는 상황이 많이 버거웠지만 과정을 겪어보며 앞으로 떠오르는 화두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풀어 가야하는지는 어렴풋이 알게 되었습니다. 물론 많은 훈련이 필요한 것은 틀림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함께 가야하는 것에 대한 필요와 파지사유에 합류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나 봅니다.

 

 죽음의 역사라는 책을 통해 죽음에 대해 과거 사람들이 가졌던 자세나 생각들을 시간 순으로 배워 보았고 이반 일리치가 죽어가는 과정을 알게 되면서 삶의 균형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강의시간에 노인 십계명을 적어 낼때 만해도 죽음을 명사적 개념으로 인지하고 있었다면 갈수록 동사적 개념으로 정리하게 되었고 늙어가는 과정을 몸과 마음이 같이 갈수 있도록 시선을 안으로 구부려 볼수 있도록 노력하려는 마음이 생겼습니다.

 살아간다는 것은 무엇일까?  늙어간다는것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것일까? 주변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현명하게 바라보는 방법은 어떻게 만들어 나가야하는 것일까?  나와 타인들의 삶을 관망하는 올바른 자세는 어떤 것일까?  너무 많은 생각들이 끝없이 올라와 마음이 조급해지면서 머리속이 멍해지는 상황도 있었지만 이러한 이야기들이 단시간에 답을 내기는 어렵다는 생각을 가지고 앞으로 살아가며  풀어 가보자하는 여유를 찾아보려고 합니다

 

마지막 소감을 나누는 시간에  어떻게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지에 대해 질문하고 주변에서 죽음을 이야기 하며 어떻게 죽음을 준비 할것인가를 고민해 본 것과 우리가 태어나 살아간다는것은 죽음을 향해 간다는 것이라고 하신 분의 말씀, 언제 어떻게 죽음이 다가올지 모른다는 말씀 등에서 모인 사람들 모두가 다양하게 죽음을 생각하는 것을 알게 되었고 죽음이라는 과정을 통해 다양하게 반응하는 것이 살아온 세월과 어느 정도는 연관이 있어 보이는 것도 닿았습니다.

 

앞으로 이러한 경험들이 모여 늙어가는 과정에 함께 것이고 어느 순간 죽음이 온다면 느긋하게 맞이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봅니다



조회 수 :
181
등록일 :
2018.04.02
00:10:49 (*.140.85.212)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8746_human_lect_board/1006139/59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06139

'1' 댓글

문탁

2018.04.02
15:25:48
(*.130.201.144)

네, 하마님 만나뵙게 되어서 반가왔구요, 시간 날 때 마다 계속 공부하러 오셨으면 좋겠어요.

그러다보면 늙음과 죽음에 대한 공부도 다시 만나게 되지 않을까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5월 강의 <인간 동물, 비인간 동물> [9] file 관리자 2019-04-07 438
공지 4월 강의 <역사 속의 주희> [9] file 자누리 2019-03-15 604
공지 파지사유인문학 3월 <한 권으로 읽는 마을인문학> [23] file 관리자 2019-01-28 915
공지 <12월 강의> 식인의 형이상학 - 상상력을 위하여 [14] file 자누리 2018-11-19 1447
공지 <11월강사기고>-내게 중국은 마오로부터 [1] file 파지인문학 2018-10-27 989
공지 <11월 강의> 중국공산당의 기원-『중국의 붉은 별』 [24] file 관리자 2018-10-11 1631
공지 <10월 강의> 한병철, 피로사회 그 이후 [11] file 관리자 2018-09-12 1610
공지 "어서와, 사기는 처음이지?"-파지사유인문학 [2] file 오영 2018-08-25 1105
공지 <9월 강의> 『사기』,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쓴 역사 [16] file 관리자 2018-08-09 1778
공지 하반기 프로그램이 바뀌었어요^^ [1] 오영 2018-07-20 1274
공지 노라가 전하는 "루쉰을 공부하는 색다른 방법" [7] file 자누리 2018-06-20 1276
공지 <7월 파지사유인문학>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26] file 자누리 2018-06-10 1936
공지 6월 파지사유인문학 <사피엔스> [14] file 자누리 2018-05-18 1892
공지 5월 파지사유 인문학 <소학> [11] file 관리자 2018-04-11 1640
공지 4월 파지사유인문학 <담론> [4] file 자누리 2018-03-14 1717
공지 3월- <죽음을 사유하다> [25] file 관리자 2018-02-04 1957
186 사피엔스 3강후기 게으르니 2018-06-25 157
185 사피엔스 2강 후기 [2] 가옹 2018-06-17 176
184 사피엔스 1강 후기 [1] file 도라지 2018-06-10 191
183 사피엔스 1강 후기 [1] 원기 2018-06-10 186
182 소학 3+4강 후기 [2] 초록 2018-06-07 226
181 사피엔스, 당신은 행복한가요? [1] file 자누리 2018-05-29 248
180 소학 2강 후기-패륜아, 나는 아닐까? [1] 게으르니 2018-05-25 199
179 소학(쇄소응대를 배우다) 1강 후기입니다 [2] 하마 2018-05-13 219
178 <소학>을 읽는다구요? [2] 소학 2018-04-23 388
177 담론 3강 후기 [4] 초빈 2018-04-23 252
176 담론2강 후기 [2] 띠우 2018-04-19 216
175 '죽음의 역사' 후기 [4] 선물 2018-04-10 231
174 담론 1강 후기 [2] 달팽이 2018-04-10 223
» 죽음의 역사 4강 후기 입니다 [1] 하마 2018-04-02 181
172 '죽음'이라는 관점과 삶의 배치에 대한 고민 [1] 오영 2018-04-01 199
171 '죽음의 역사' 4강 후기 [3] 2018-03-31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