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인문학

인문학 공부에 기초가 되는 책, 이 시대에 영감을 주는 책들을 매주 토요일 오전에 강의합니다


10월2.jpg



많은 화제를 일으켰던 피로사회의 저자 한병철을 읽습니다

아니, 그가 던진 이 시대의 화두를 읽고 토론합니다.

신자유주의가 가져온 피폐함을 그는 피로해서야 쉴 수 있는 성과주체로 명명했었지요.

그 이후 그 연장선상에서 나온 책 중 투명사회, 에로스의 종말, 아름다움의 구원, 땅의 예찬을 읽으려고 합니다.

4권이나? 모두 짧막한 에세이같은 저작들이라 매주 한권씩 읽을 예정입니다.


투명사회는 디지털 사회, 전면적 네트워크화로 너무나 투명해진 사회에 대해 말합니다.

SNS를 생각해보면 투명하다는 말이 확 다가옵니다.

규율사회의 파놉티콘은 서로 대화를 못하게 했지만 디지털 파놉티콘은 열심히 소통하게 한다.”

 

다시 말해 그것은 열심히 SNS에 참여하는 우리가 만든다는 것이지요.

이런 주체들이 사랑과 아름다움에 대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오직 친구, 연인이었던 사람만이 사유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자신을 버려야한다.”

 

땅의 예찬은 시크릿가든에서 다른 주체가 될 가능성을 보았다는 경험담이 펼쳐집니다.

정원의 시간은 타자의 시간이다. 정원은 내가 멋대로 할 수 없는 저만의 시간을 갖는다.

정원에서는 수많은 저만의 시간들이 교차한다.”


어느 것 하나 주제나 질문이 만만치 않습니다. 지극히 현실적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번 강의는 많은 토론을 위해 세미나 형식으로 합니다.


이 자리에 많은 분들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특히 디지털 사회의 삶을 충격적으로질문하기 위해 청년들이 참가하면 좋겠습니다.

사실 태어날때부터 디지털사회에 살게된 청년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는 거거든요

스스로 파놉티콘을 만들고, 진정한 사랑을 포기하고, 매력없는 아름다움을 좇고 있다고...

정말 그런가요?


텃밭을 사랑하거나 자기 삶의 구원에 대해 공부하는 분들도 초대합니다.

자기 몸의 느낌을 땅을 통해, 땅과 놀이하면서 알게되었다고 하니까요^^

 

 ----------------------------


* 기간 : 10월 6일~10월 27일 /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12시 30분

* 튜터 : 박연옥 (문탁네트워크 운영회원)

* 텍스트 :

1주 : 투명사회(문학과 지성사)

2주 : 에로스의 종말』 (문학과 지성사)

3주 : 아름다움의 구원』 (문학과 지성사)

4주 : 땅의 예찬』 (감영사) 



  신청방법

1. 댓글로 신청해주세요신청사연과 연락처도 남겨주세요 전화번호 비공개를 원하면 비밀글로 써주세요

2. 회비는 6만원입니다입금을 해야 신청이 완료됩니다.

   (단 복회원인 경우, 복사용을 원하시면 신청할 때 함께 적어주세요.)


   문의 공일공-9118-하나 둘 팔 삼 (오영)

   입금계좌: 우리은행 1002 9335 17477 ( 김시연)

   *문탁네트워크는 영리를 목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 아닙니다회비는 강의가 시작되면 반납되지 않습니다.             


 

조회 수 :
235
등록일 :
2018.09.12
09:50:47 (*.238.37.229)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8746_human_lect_board/1036022/55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36022

'2' 댓글

둥글레

2018.09.14
00:22:41
(*.206.240.214)

일빠로 신청!!

대신

2018.09.17
10:17:10
(*.211.199.36)

동글동글님 신청하셨어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0월 강의> 한병철, 피로사회 그 이후 [2] file 관리자 2018-09-12 235
공지 "어서와, 사기는 처음이지?"-파지사유인문학 [2] file 오영 2018-08-25 190
공지 <9월 강의> 『사기』,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쓴 역사 [16] file 관리자 2018-08-09 806
공지 하반기 프로그램이 바뀌었어요^^ [1] 오영 2018-07-20 255
공지 노라가 전하는 "루쉰을 공부하는 색다른 방법" [7] file 자누리 2018-06-20 330
공지 <7월 파지사유인문학>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26] file 자누리 2018-06-10 931
공지 6월 파지사유인문학 <사피엔스> [14] file 자누리 2018-05-18 923
공지 5월 파지사유 인문학 <소학> [11] file 관리자 2018-04-11 642
공지 4월 파지사유인문학 <담론> [4] file 자누리 2018-03-14 771
공지 3월- <죽음을 사유하다> [25] file 관리자 2018-02-04 979
196 사기 2강 후기 [1] new 영감 2018-09-20 23
195 사기1강 후기 [2] file 요산요수 2018-09-09 78
194 <파지사유인문학> 1차 후속모임 -루쉰 읽고 샤오싱으로 [4] file 노라 2018-08-17 118
193 루쉰 3강 후기 [2] 작은물방울 2018-07-25 69
192 질문요~ 8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열리나요? [1] 궁금한이 2018-07-20 87
191 루쉰 2강 후기 [7] 불티 2018-07-18 141
190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1강 후기 [6] 콰지모토 2018-07-08 122
189 사피엔스 4강 후기 [1] 띠우 2018-07-02 79
188 사피엔스 3강후기 게으르니 2018-06-25 68
187 사피엔스 2강 후기 [2] 가옹 2018-06-17 80
186 사피엔스 1강 후기 [1] file 도라지 2018-06-10 102
185 사피엔스 1강 후기 [1] 원기 2018-06-10 98
184 소학 3+4강 후기 [2] 초록 2018-06-07 102
183 사피엔스, 당신은 행복한가요? [1] file 자누리 2018-05-29 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