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인문학

인문학 공부에 기초가 되는 책, 이 시대에 영감을 주는 책들을 매주 토요일 오전에 강의합니다

한병철의 강의도 마지막에 접어들었다.

한병철의 책을 따라서 그가 현실 사회를 바라보는 사유체계를 따라가면서,

새털샘은 조곤조곤 설명을 해준다. 특히 이번에는 독일 낭만주의가 한병철의 사유에 끼친 영향을

전날까지 열심히 공부해와서^^ 설명해주었다. 감사+감동.

그리고 정말*2 설명짱.

물론 강의를 듣고 이해하는 것은 별개지만ㅎ

 

이번 제4강에서는 <땅의 예찬>을 읽었는데, 다른 에세이와는 달리

조금은 사상전개가 '헐렁'했기 때문인지, 수업에 대하는 마음이 편안했다.

게다가 이번에는 강의 전에 영화를 봤다.

<아노말리사>라는 스톱애니매이션인데, 영화는 같은 것의 지옥을 보여준다.

피로사회의, 감정노동에 시달리는지 어쩐지, 그의 눈에 비치는 사람들은

같은 목소리를 갖는다. 때로는 그 얼굴이 그 얼굴이다.

다만 출장간 곳에서 주인공은 '다른 목소리'를 듣고,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어느새 그녀의 목소리도 그가 듣던 목소리처럼 들린다.

이렇게 타자를 동일화하려는 힘은 강하다.

예쁘지도 않고, 스팩도 좋지 않고, 매력이랄 것이 그닥 없어보이는 '리사'지만

그에게 그녀는 다른 목소리다. 그것만으로도 사랑에 빠질만하다.

그러나 다시 평상으로 돌아간 그는, 같은 것의 지옥, 일상의 권태에 빠진다.

리사처럼 외국어 공부를 하면 달라질까, 노래를 불러보면 달라질까,

아주 작은 일들에도 감사하면서 살아가면 달라질까.

답은 모르겠다. 다만 그도 혹은 나도 리사처럼 다른 것에 열린 마음이 있고,

그럴려고 노력을 한다면 우리의 세계는 다양한 목소리가 울려퍼지는 세계가 될지도 모르겠다. 

 

주위의 모든 것이 타자지만, 이번 영화감상의 경험에서는

저 프로젝터가 타자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

새털샘이랑 오영샘이 전날 잘 작동하는지, 검토를 했다고 하는데,

토요일에 막상 보려고 하니까, 프로젝터는 오늘 기분이라도 나쁜지, 나오지 않았다ㅠㅠ

그래서 우리는 노트북을 중간에 놓고 옹기종기 모여서 영화를 봤다.

누구는 영화 속 꼼지락거리는 손가락을 디테일까지 봤다지만,

누군가에게는 정지이기도 한,

평상시의 영화감상과는 전혀 다른 경험이어서 오랜만의 자극이었다고 하겠다.

 

이번 10월 한병철 읽기는 이렇게 끝났다.

오랜만에 지금 현실의 우리 고민과 맞닿은 내용을 읽어서인지,

수업이 처음부터 끝까지 재미있었다. 

다른 동학들도 그렇게 생각했으리라 생각.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조회 수 :
57
등록일 :
2018.11.02
01:44:19 (*.60.151.124)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8746_human_lect_board/1043334/c1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43334

'3' 댓글

도라지

2018.11.02
08:31:18
(*.163.198.61)

저는 다른 책들보다 사상전개가 헐렁(?)해서 한병철의 땅의예찬이 참 좋았는데...^^

노트북 가운데 놓고 옹기종기 모여 영화를 보는 모습을 상상해봤어요... 그림 좋구먼요!


파지인문학 듣지도 않으면서 댓글 달고 갑니다~

자작쌤의 11월의 토요일을 응원도 할겸!^^

새털

2018.11.02
08:32:45
(*.212.195.119)

가을에 만난 한병철은 '시'가 아니었을까?

이런 낭만적인 생각을 해봅니다^^

바그너와 슈베르트의 음악이 귀에 들려올 때

멜랑콜리아의 크리스틴과

아노말리사가 떠오를 것 같네요~~

문탁

2018.11.02
09:41:54
(*.8.78.3)

아노말리사!

아...찰리 카우푸만이 감독한 거라고 해서 보러갔었는데 재밌게 봤었어요.

그리고 마침 내가 본 그 날, 그 시간에... 아트하우스 큐레이터가 영화해설을 해주더라구요. 신기해서 영화 끝나고 그것까지 듣고 왔다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1월강사기고>-내게 중국은 마오로부터 [1] file 파지인문학 2018-10-27 113
공지 <11월 강의> 중국공산당의 기원-『중국의 붉은 별』 [24] file 관리자 2018-10-11 705
공지 <10월 강의> 한병철, 피로사회 그 이후 [11] file 관리자 2018-09-12 701
공지 "어서와, 사기는 처음이지?"-파지사유인문학 [2] file 오영 2018-08-25 232
공지 <9월 강의> 『사기』, 인간에 관한 ‘이야기’를 쓴 역사 [16] file 관리자 2018-08-09 865
공지 하반기 프로그램이 바뀌었어요^^ [1] 오영 2018-07-20 307
공지 노라가 전하는 "루쉰을 공부하는 색다른 방법" [7] file 자누리 2018-06-20 363
공지 <7월 파지사유인문학>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26] file 자누리 2018-06-10 980
공지 6월 파지사유인문학 <사피엔스> [14] file 자누리 2018-05-18 958
공지 5월 파지사유 인문학 <소학> [11] file 관리자 2018-04-11 692
공지 4월 파지사유인문학 <담론> [4] file 자누리 2018-03-14 801
공지 3월- <죽음을 사유하다> [25] file 관리자 2018-02-04 1029
205 <중국의 붉은 별>2강 후기 [3] update 코스모스 2018-11-12 33
204 중국의 붉은 별 1강 후기 [4] 지원 2018-11-04 77
» [한병철의<땅의 예찬>] 제4강 후기 [3] 자작나무 2018-11-02 57
202 10월 12일 한병철 2강 에로스의 종말 후기 [1] 길냥 2018-10-17 54
201 [한병철 피로사회 그이후 ] 첫강의후기 [2] 하마 2018-10-08 80
200 루쉰여행 자료 [2] file 불티 2018-09-30 61
199 타자에게 귀를 기울여라-한병철 인터뷰 [1] 자누리 2018-09-28 88
198 사기 2강 후기 [3] 영감 2018-09-20 92
197 사기1강 후기 [2] file 요산요수 2018-09-09 99
196 <파지사유인문학> 1차 후속모임 -루쉰 읽고 샤오싱으로 [10] file 노라 2018-08-17 193
195 루쉰 3강 후기 [2] 작은물방울 2018-07-25 85
194 질문요~ 8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열리나요? [1] 궁금한이 2018-07-20 102
193 루쉰 2강 후기 [7] 불티 2018-07-18 158
192 루쉰을 읽고 떠나는 중국여행 1강 후기 [6] 콰지모토 2018-07-08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