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모든학교

동서고금의 다양한 배움의 양식을 사례발표나 특강을 통해 함께 공부하는 장입니다. 근대학교교육에서 탈출하여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학교를 고민하고 실험합니다

 이제까지의 길위에서는 주제와 관련된 책을 선정해서 읽어오는 식이었는데, 이번 시간에는 특별히 <산티아고에는 비가 내린다>라는 칠레 내전에 관한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영화를 보기 전, 칠레의 역사에 대해 아는 게 전혀 없어서 걱정이 되었습니다. 영화를 보는 중에도 다양한 인물의 등장으로 인물 구분이 어려웠고, 맥락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미리 배경 상황에 대해 알아본 후 시청하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큰 줄거리는 사회주의를 실현하려고 했던 아옌데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후, 이에 피노체트가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마을 사람들을 무차별하게 학살하고 정권을 잡는 내용이었습니다.

 

 시민들을 이끌던 주모자와 자신이 죽을 걸 알면서도 시민들의 편으로 넘어온 군인이 총살 당하는 장면이 인상 깊었습니다. 극적으로 표현하기 보다는 담담하게 연출되어 오히려 사실감 있고 사람의 목숨이 저렇게 가볍게 다뤄졌구나.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또한 인상 깊었던 장면은 영화 속에서 묘사된 중산층의 모습이었는데, 사람이 죽든 말든 파티하며 마시고 떠드는 거나, 10일 동안 고기를 못먹었다며 불평하는 것을 보고 사람이 죽어나가는 마당에 고기가 중요한가? 저 사람들은 뭐가 문제인지 전혀 알지 못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상당히 충격적이면서도 잘 와닿았던 부분인 것 같습니다.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라서 그런지 결말이 깔끔하거나, 다른 영화들처럼 권선징악의 교훈을 주지도 않습니다. 사실 결말보다는 그 과정들이 더 기억에 잘 남습니다. 군사정변을 일으킨 피노체트, 정의를 위해 대항하는 시민들, 이게 과연 옳은 일인가 고민하는 군인,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모른 채 자신의 불평만 늘어놓는 중산층들. 당시 사회의 계층별 흐름을 통해 다양한 관점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조회 수 :
72
등록일 :
2018.10.03
23:12:41 (*.78.169.218)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all_schools_board/1039024/f5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39024

'2' 댓글

새은

2018.10.05
22:54:44
(*.238.37.229)

사실을 기반으로 했다니.. 

있는 놈들이 더하다는 말이 떠오르네요

김채진

2018.10.06
13:49:32
(*.62.162.205)
독자를 읽고.
검열관의 이야기를 듣는다는 것 자체가 낯설었다. 검열관은 나쁜 편이라는 생각에 특히 그랬던 것 같다. 해설에서도 이러한 점을 말하는데 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되더라. 검열관이 작품 속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서부터, 작가와 이야기를 하면서부터 변화하는 모습이 인상깊었다. 책에서 그 자신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이야기는 어떻게 진행이 되었을까? 작가가 검열관의 모습을 상세하게 그려넣은 것은 어떠한 의미를 담은 것일까?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 소사이어티 게임 : 생존의 법칙 [9] file 길 위 2018-04-28 658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5 - 공생 [5] file 길 위 2018-03-28 544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4 - 학교 [18] file 길위 2017-12-24 825
공지 <길 위의 또 길> 여행기 전시안내 + 마지막시간 후기 [2] file 고은 2017-12-10 264
공지 2017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의 재밌는 인물들을 만나보자! [32] file 관리자 2017-12-03 778
공지 2017마을교육워크숍-공부, 교사, 학교를 다시 생각한다 [11] file 관리자 2017-10-22 1101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3 - 길(여행) [11] file 길 위 2017-10-07 802
공지 2017 초등 여름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 궁전과 문명을 만나보자! [29] file 초등천자문 2017-07-04 779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2 - 페미니즘 [13] file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2017-06-24 691
공지 <반짝반짝학교 > 2017 8월 검정고시 준비반 시작합니다 [4] file 노라 2017-05-24 621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1 - 민주주의 [ 3/18 개강 ] [20] file 고은 2017-02-18 1290
공지 제2차 마을교육포럼 - 아이를 위한 학교는 없다? [2] file 관리자 2016-12-28 980
공지 2016 겨울 청소년인문학 특강 - 아Q를 찾아라! [13] file 뿔옹 2016-12-13 1229
공지 2016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의 왕들을 만나보자! [13] file 천자문 2016-12-09 1021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 마을학교 3인3색 file 관리자 2016-11-18 659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대안학교를 넘어 마을학교로" [28] file 뿔옹 2016-10-25 3299
179 <광주의 미로> 여섯번째 시간 후기 [1] 부석우 2018-10-19 30
178 <광주의 미로> 다섯 번째 시간 후기 부석우 2018-10-13 26
» <광주의 미로> 네 번째 시간 후기 [2] 초빈 2018-10-03 72
176 <광주의 미로> 세 번째 시간 후기 [2] 김채진 2018-09-15 48
175 [광주의 미로] 두번째 시간 후기 [1] 송우현 2018-09-08 62
174 <광주 : 기억의 미로> 2회차 발제문 file 명식 2018-09-08 32
173 <광주 기억의 미로> 첫 번째 시간 후기 [7] file 안혜림 2018-09-06 88
172 <길 위의 공생> 아홉번째 시간 후기 겸 열번째 시간 공지 명식 2018-07-16 100
171 <길 위의 공생> 합동 프로젝트 [1] file 명식 2018-07-14 67
170 <길 위의 공생> 아홉번 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7-14 59
169 <선언> 발제 2 file 부석 2018-07-07 55
168 <길 위의 공생> 일곱 번째 시간 후기 부석 2018-07-07 61
167 <길 위의 공생> 여섯번째 시간 후기 [3] file 이대로 2018-06-27 83
166 <길 위 공생> 다섯번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6-23 75
165 투게더 발제 [1] file 고은 2018-06-16 85
164 <길 위의 공생> 네번째 시간 후기 [1] file 초빈 2018-06-11 113
163 <길 위의 공생> 세번째 시간 후기 [3] 부비적 2018-06-07 118
162 <길위의 공생> 두번째 시간 후기 [2] 송우현 2018-05-28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