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모든학교

동서고금의 다양한 배움의 양식을 사례발표나 특강을 통해 함께 공부하는 장입니다. 근대학교교육에서 탈출하여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학교를 고민하고 실험합니다


안녕하세요. 후기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하고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주연한 <그랜 토리노>를 보고 만났어요. 길드 다에서 모였는데 자리가 비좁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러니 다음 시간에는 문탁 2층 따뜻한 방바닥에 둘러 앉아 얘기해보는건 어떨까요?


1546691650609.jpeg

와! 간식



저번에 본 <다크 나이트>는 정의에 대한 질문을 대놓고 드러냈었는데 이 영화는 생각할 시간이 좀 필요했어요. 간략히 설명하자면, 한국 전쟁의 기억을 안고 사는 월트가 자기 차 <그랜 토리노>를 훔치려던 몽족 소년 타오와 만나 친해지는 내용이에요. 월트는 유색 인종을 혐오하는데도 어떻게 어떻게 타오네 가족과 계속 인연을 이어가고 나중엔 타오네 가족을 괴롭히는 갱단에게 총을 맞으러 가요. 월트는 죽고 갱단은 모두 감옥에 가죠.


1546691644046.jpeg  


다양한 장면들을 두고 얘기를 했는데, 저는 월트가 죽는 마지막 장면에서 여러 생각이 들었어요. 월트의 죽음으로 인해 갱단이 감옥에 가게 됐으니 최선의 선택..인가? 결국 또 죽음이고(게다가 자살이라니), 타오에게 살인하는 기분을 느끼게 하고 싶지 않았는데 갱단에게 그 기분을 느끼게 한거고.. 또 복수를 한다는 게 불편했어요. 쓰다 보니 헷갈리네요. 잘못했으니 감옥에 가게 하는 건 복수가 아니라 정의인가요..? 법이 정의의 기준이 되는 건가..? 우현오빠는 그 엔딩이 월트가 자기 짐을 내려놓는, 자신에게 가장 좋은 선택지라고 생각했대요. 명식이 오빠는 월트가 무력과 복수의 고리를 끊은 것이라고 했어요. 갱단이 감옥에서 다시 나오면 복수는 얼마든지 다시 가능한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뭔가 공권력이나 법에 의해서가 아니라 다른 방법으로 고리를 끊어야 하지 않았나 싶어요.

이 결말 부분은 감독인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자신의 (배우로서)전작들과 작별하는 장면이기도 하대요. 이스트우드는 서부영화의 대명사로 불렸는데 <그랜 토리노>의 결말에선 자기가 다 쏴 죽이는 대신 죽는 길을 택하니까요.

 

월트가 선한 사람인지에 대해서도 얘기를 나누었는데 대부분 월트를 좋게 생각하지 않았어요. 인종차별, 성차별을 많이 하는데 그럼에도 월트가 죽을 때 기분이 별로인 이유는 뭘까요? 게다가 말은 되게 심하게 하는데 타오를 비롯한 몽족 친구들에게 잘 다가가고 이웃들의 문제도 해결해주고요. 선한 사람, 악한 사람을 나눌 순 없겠다고 생각했는데 월트가 우리나라로 치면 태극기 할아버지라는 걸 듣고 나니 갑자기 이미지가 팍 나빠졌어요. 이외에도 여러 가지를 많이 얘기 했는데 역시 제가 집중한 부분만 후기로 남네요.


1546691646990.jpeg  (앗 사진이 안 돌아가나)


그리고 이번에 처음으로 각자 글을 썼는데 다 읽어보지 못해 아쉬워요..! 얘기할 시간도 많이 없었고요. 아무튼 이번 시간이 저번보다 덜 힘들어서 좋았어요. 후기도 오랜만에 써보네요.

다음 주에 이창동 감독의 <> 로 만나요. 안녕


  

'5' 댓글

수아

2019.01.05
22:36:44
(*.223.34.73)

월트가 꼭 그때 죽었어야만 했을까. 처음엔 그때 죽는게 영화 스토리상 깔끔한 것 같았는데

초빈이의 말을 듣고 더 살아서 타오와 수와함께있는 기억을 더 많이 간직했음 좋았을 것 같기도하다.

그것 또한 한국참전의 죗값과 양심의 짐을 덜 수 있는 기회였지 않았을까?

그런데 또 너무 해피해피하면 재미없었을지도 모르겠다. 마지막에 월트가 총을 꺼내는 게 아니라

라이터를 꺼내고 갱달에게 총맞아 죽는 장면은 정말 보는 나를 벙~ 찌게 만들었으니깐

새은

2019.01.06
17:44:02
(*.61.156.155)

그랜토리노를보고 우리가 가지고 있을 고정관념들만 반영해서 

너무 전형적인 영화였다고 생각했는데,

영화가 나올 당시 언론들과 국가들은 오로지 괜찮은 생활들만 보여주었고

그래서 감독이 전형적인, 여전히 존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많들었다는 걸 듣고

놀랐어요.  영화를 볼때는 감독도 봐야하지만 당시 상황도 봐야겠어요.

송우현

2019.01.06
18:59:05
(*.36.149.127)

세미나때 했던 얘기말고도 하고 싶었던 얘기는 늙어가는 것에 대한 이야기였어요.

영화에선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진 않지만, 우리도 결국 늙어갈텐데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이며, 어떻게 죽을 것인가? 이런 얘기..


그랜토리노는 되뇌이면 되뇌일수록 생각할 거리가 많아지는 영화였습니다. :)

초빈

2019.01.06
20:32:03
(*.136.232.184)

액션 히어로 영화도 아니고 그렇다고 서정적인 예술 영화 느낌도 아닌 그랜 토리노... 이제까지 봐왔던 영화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었어요. 그만큼 생각할 거리도 많았고요. 아직도 주인공인 월트가 죽어야만 했을까? 의문이 남아있어요.  지난번엔 다크나이트, 이번엔 그랜 토리노.. 이야기를 하면 할 수록 점점 '정의'는 미궁으로 빠져드는 느낌이네요.

제윤

2019.01.12
03:42:53
(*.153.50.30)

전쟁이라는 것을 떠올리고 정의라는 테마로 바라보았을 때 무엇이 어떻게 정의내려지고 어떤것에 의해 결단돨지 궁금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현재로선 알 수 없고 나중에 다수의 사람들에게 판단되는 역사가 될수도 있지만 개인에게는 잊혀지지않는 기억 또는 나비효과처럼 다른 사람들의 인생에까지 영향을 미치기도 하겠죠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 소사이어티 게임 : 생존의 법칙 [9] file 길 위 2018-04-28 840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5 - 공생 [5] file 길 위 2018-03-28 706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4 - 학교 [18] file 길위 2017-12-24 999
공지 <길 위의 또 길> 여행기 전시안내 + 마지막시간 후기 [2] file 고은 2017-12-10 410
공지 2017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의 재밌는 인물들을 만나보자! [32] file 관리자 2017-12-03 942
공지 2017마을교육워크숍-공부, 교사, 학교를 다시 생각한다 [11] file 관리자 2017-10-22 1269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3 - 길(여행) [11] file 길 위 2017-10-07 989
공지 2017 초등 여름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 궁전과 문명을 만나보자! [29] file 초등천자문 2017-07-04 957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2 - 페미니즘 [13] file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2017-06-24 874
공지 <반짝반짝학교 > 2017 8월 검정고시 준비반 시작합니다 [4] file 노라 2017-05-24 792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1 - 민주주의 [ 3/18 개강 ] [20] file 고은 2017-02-18 1542
공지 제2차 마을교육포럼 - 아이를 위한 학교는 없다? [2] file 관리자 2016-12-28 1205
공지 2016 겨울 청소년인문학 특강 - 아Q를 찾아라! [13] file 뿔옹 2016-12-13 1461
공지 2016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의 왕들을 만나보자! [13] file 천자문 2016-12-09 1301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 마을학교 3인3색 file 관리자 2016-11-18 875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대안학교를 넘어 마을학교로" [28] file 뿔옹 2016-10-25 3574
» <JEM시네마> 두번째 시간 후기 [5] file 해은 2019-01-05 167
186 <JEM시네마> 첫번째 시간 후기 [4] file 송우현 2019-01-01 173
185 전시 텍스트 작업 file 고은 2018-11-26 122
184 혜림 텍스트 file 안혜림 2018-11-24 109
183 <광주 기억의 미로> 전시를 위한 텍스트 준비 안내 [8] 명식 2018-11-17 152
182 광주 후기 [1] file 명식 2018-11-10 130
181 <광주의 미로> 여섯번째 시간 후기 [2] 부석우 2018-10-19 136
180 <광주의 미로> 다섯 번째 시간 후기 부석우 2018-10-13 81
179 <광주의 미로> 네 번째 시간 후기 [2] 초빈 2018-10-03 132
178 <광주의 미로> 세 번째 시간 후기 [2] 김채진 2018-09-15 116
177 [광주의 미로] 두번째 시간 후기 [1] 송우현 2018-09-08 123
176 <광주 : 기억의 미로> 2회차 발제문 file 명식 2018-09-08 92
175 <광주 기억의 미로> 첫 번째 시간 후기 [7] file 안혜림 2018-09-06 142
174 <길 위의 공생> 아홉번째 시간 후기 겸 열번째 시간 공지 명식 2018-07-16 150
173 <길 위의 공생> 합동 프로젝트 [1] file 명식 2018-07-14 114
172 <길 위의 공생> 아홉번 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7-14 98
171 <선언> 발제 2 file 부석 2018-07-07 103
170 <길 위의 공생> 일곱 번째 시간 후기 부석 2018-07-07 106
169 <길 위의 공생> 여섯번째 시간 후기 [3] file 이대로 2018-06-27 125
168 <길 위 공생> 다섯번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6-23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