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모든학교

동서고금의 다양한 배움의 양식을 사례발표나 특강을 통해 함께 공부하는 장입니다. 근대학교교육에서 탈출하여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학교를 고민하고 실험합니다
movie_imageV266H9CO.jpg

이번 시간엔 '소수자'를 주제로 <우리학교>를 봤습니다. <우리학교>는 재일조선인들이 학교에서 어떻게 배우고 살아가는 지에 대해 보여주고 있는데요. 재일조선인은 일제감정기때 조선에서 살기 어려워 일본으로 넘어가 터를 만든 사람들과 그 후손을 말합니다. 1세대 재일조선인들은 일본에서 차별받는 조선인들과 힘을 합치기 위해 조선인 마을을 새웠고 우리말을 배우고, 알리고자 조선학교를 설립했습니다. 그 중 <우리학교>는 훗카이도에 있는 조선학교를 보여줬습니다.


<우리학교>에 나오는 학생들은 외형은 일본인이나 한글을 배우고 쓰며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물론 아직은 일본어가 편하고 문화가 너무 다르지만요. 국어밖에 없는 시간표에 이들이 처음으로 배우는 우리말은 '고맙습니다' 이며  "오토상, 오카상 대신 어머니, 아버지"라고 말합니다. 또한 자신들의 '조국'에 대해서 생각하고 기대하죠. 이들에게 '조국'은 무엇일까요?


고3들이 평양으로 여행을 가는 장면이 있습니다. 감독이 한국사람이라 학생들이 영상을 찍어왔는데 그 영상에는 평양을 다 담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습니다. 또한 평양을 떠날 때 배에서 평양에서 만났던 사람들과 인사를 하며 "우리를 잊지 말아주세요"라며 외치죠. 이들에게 조국은 자신들(재일조선인)의 정체성을 더욱 정확하게 하며 그 정체성을 계속 이어가게 한 원동력이지 않았을까요? 


세미나 중간에 조선족에 대해서도 얘기가 나왔는데요. 조선족과 <우리학교> 학생들, 이 둘을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 말이죠. 우리는 미디어와 소문 등을 통해서 조선족을 안좋은 시선으로 바라봅니다.  하지만 조선족과  <우리학교>학생들이 그렇게 다를까요?  우리는 소수자를 바라볼 때 편협하게 바라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기서 부터 차별이 생기고 기피하게 되죠. 소수자와 우리는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똑같은 사람이며 비슷한 행동을 하죠. '소수자' 안에서 다시 비교를 하고 차별점을 둔 다는 것은 우리가 또 다른 소수자를 만들고 있다는 거 아닐까요? 



조회 수 :
55
등록일 :
2019.02.08
11:28:22 (*.238.219.86)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all_schools_board/1057742/2d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57742

'4' 댓글

초빈

2019.02.08
15:43:34
(*.136.232.184)

세미나 도중 '재일조선인은 나와 같은 민족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내용도 오갔는데.. 사실 저는 잘 모르겠어요. 그동안 서로 너무나도 다른 삶을 살아왔는데 단순히 같은 과거와 문화를 공유했다고해서 같은 민족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 의문이 들어요. 물론 그렇다고해서 그 사람들에게 "우린 다른 민족이야!"라고 간단하게 말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말이에요.. 나중에 재일 조선인을 만날 기회가 생긴다면 그들이 생각하는 같은 민족이란 무엇인지 더 들어보고 싶어요. .

수아

2019.02.08
22:44:46
(*.232.249.111)

우리학교의 그 학교에 다녔던 학생들이 어떻게 살고있는지 근황이 가장 궁금했어요.

현실과 타협하는 마음으로 혹은 싫지만 어쩔 수 없이 일본 국적을 택했을 수도 있고..

학교에서 마음먹었던 신념대로 살아갈 수도 있고.. 그런데 그러면서 어떤일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고 아무튼.

어떤 삶을 살던 학교에서의 추억들은 잊지 못 하겠지요!


새은

2019.02.09
11:57:32
(*.61.156.155)

자신들의 정체성이지만 인정 받지 못하는 정체성이기에 계속해서 되새김질 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에비해 대한민국이라는 아주 안정적인 국가를 가진 저는 정체성을 되새김질 할 필요가 없더라구요

이런 차이에서 좀 놀랐고, 

그럼 나와 다른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과 무슨대화를 할 수 있을까? 

라는 질문에 사실 듣기 말고, 질문말고 다른 말을 찾을 수 있을까? 싶었습니다

만나보지 않아서 아직 모르겠어요.


허제윤

2019.02.09
13:44:23
(*.62.188.159)

저는 우리학교 학생들이 한 말 중 우리는 한국에서 태어나서 내면적으로만 정체성을 지켜도 되지만 그들은 점점 직접적인 경험이 옅어져가는 상황에 외면적인(규칙, 겉옷 등)으로부터 라도 정체성을 지키려고 노력한단 말이 기억나는거 같아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 소사이어티 게임 : 생존의 법칙 [9] file 길 위 2018-04-28 749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5 - 공생 [5] file 길 위 2018-03-28 611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4 - 학교 [18] file 길위 2017-12-24 910
공지 <길 위의 또 길> 여행기 전시안내 + 마지막시간 후기 [2] file 고은 2017-12-10 327
공지 2017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의 재밌는 인물들을 만나보자! [32] file 관리자 2017-12-03 857
공지 2017마을교육워크숍-공부, 교사, 학교를 다시 생각한다 [11] file 관리자 2017-10-22 1175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3 - 길(여행) [11] file 길 위 2017-10-07 884
공지 2017 초등 여름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 궁전과 문명을 만나보자! [29] file 초등천자문 2017-07-04 857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2 - 페미니즘 [13] file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2017-06-24 770
공지 <반짝반짝학교 > 2017 8월 검정고시 준비반 시작합니다 [4] file 노라 2017-05-24 699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1 - 민주주의 [ 3/18 개강 ] [20] file 고은 2017-02-18 1450
공지 제2차 마을교육포럼 - 아이를 위한 학교는 없다? [2] file 관리자 2016-12-28 1132
공지 2016 겨울 청소년인문학 특강 - 아Q를 찾아라! [13] file 뿔옹 2016-12-13 1375
공지 2016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의 왕들을 만나보자! [13] file 천자문 2016-12-09 1194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 마을학교 3인3색 file 관리자 2016-11-18 796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대안학교를 넘어 마을학교로" [28] file 뿔옹 2016-10-25 3463
193 <JEM시네마> 여덟 번째 시간 후기 <헤드윅> 2/16 [4] file 초희 2019-02-17 37
192 <JEM시네마> 일곱 번째 시간 후기 [1] file 허제윤 2019-02-16 23
» <JEM시네마> 여섯 번째 시간 후기 [4] file 아토 2019-02-08 55
190 <JEM시네마> 다섯번째 시간 [4] file 송우현 2019-01-26 70
189 <JEM시네마> 네번째 시간 후기 [5] file 새은 2019-01-20 71
188 <JEM시네마> 세번째 시간 후기 [5] file 초빈 2019-01-15 76
187 <JEM시네마> 두번째 시간 후기 [5] file 해은 2019-01-05 97
186 <JEM시네마> 첫번째 시간 후기 [4] file 송우현 2019-01-01 104
185 전시 텍스트 작업 file 고은 2018-11-26 56
184 혜림 텍스트 file 안혜림 2018-11-24 46
183 <광주 기억의 미로> 전시를 위한 텍스트 준비 안내 [8] 명식 2018-11-17 91
182 광주 후기 [1] file 명식 2018-11-10 76
181 <광주의 미로> 여섯번째 시간 후기 [2] 부석우 2018-10-19 83
180 <광주의 미로> 다섯 번째 시간 후기 부석우 2018-10-13 61
179 <광주의 미로> 네 번째 시간 후기 [2] 초빈 2018-10-03 112
178 <광주의 미로> 세 번째 시간 후기 [2] 김채진 2018-09-15 99
177 [광주의 미로] 두번째 시간 후기 [1] 송우현 2018-09-08 107
176 <광주 : 기억의 미로> 2회차 발제문 file 명식 2018-09-08 77
175 <광주 기억의 미로> 첫 번째 시간 후기 [7] file 안혜림 2018-09-06 134
174 <길 위의 공생> 아홉번째 시간 후기 겸 열번째 시간 공지 명식 2018-07-16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