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모든학교

동서고금의 다양한 배움의 양식을 사례발표나 특강을 통해 함께 공부하는 장입니다. 근대학교교육에서 탈출하여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학교를 고민하고 실험합니다

발제문을 읽기 전, 각자 프로젝트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보고를 들은 고은쌤과 명식쌤은 자료에 대한 도움과 약간의 조언을 주었다. 

다음주 토요일까지는 피드백을 줄 수 있을 정도로 완성도를 높여 오기로 약속했다.


혜림의 발제문을 중심으로 세미나가 진행되었다.

책에서 여자들은 사회에서 비논리적이고, 지나치게 감성적이고 히스테릭하다는 평가를 받고있다고 적혀진 부분이 있다.

작가는 이런 평가에 대해 편견일 뿐이다 라고 말하는데 혜림은 조금 다른 의견을 내세웠다.

여자가 남자보다는 감성적인 성향을 조금 더 가지고 있는건 사실이지만

이런 성향을 하나의 단점으로 표현하거나 사회적으로 일반화 시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최)현민은 남성의 특징을 가진 여자도 있고 여성의 특징을 가진 남자도 있지만

남자와 여자의 특징 차이는 분명히 있고 다만 사회적으로 차별받아 문제라고 말하며 혜림의 의견에 동의했다.

고은쌤은 남녀에 차이를 두면 당연히 차별도 따라오기 마련이라고, 지금의 사회가 그 예라고 반박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 나는 여자와 남자의 신체적 차이는 있지만 신체적 차이가 성격이나 특징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한 사람은 자궁을 가졌을 뿐이고 한 사람은 페니스를 가졌을 뿐인 것이다. -

한참동안 차이와 차별에 대해 논쟁을 하다가 끝이 나지 않을 것 같아서 잠시 쉬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은 발제자 이외의 다른 친구들이 책에 대한 감상문을 적은 글을 보았다.

대로는 멋진 시를 적어주었다. 모두들 정말 감탄했다.

즐겨하는 게임에서 따온 인용구를 넣었다고 한다.

(최)현민과 고은쌤은 벌써 팬이된 것 같다.


고요한 밤은 대답하지 않는다

하지만 고요한 밤은 항상 소리 낸다

침묵은 또 다른 방식의 대답이자 가장 큰 저항이다

나는 어둠 속의 검이며

나는 어둠 속의 숨은 칼날이다.

고요한 밤은 대답하지 않는다.


해은은 '성적 권리의식' 이라는 표현에 대해 적었다. 

'성적 권리의식'은 남자들이 어떤 여자든지 마음대로 성관계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 표현을 보고 중학생 때 남자아이들이 대놓고 여성을 대상으로 성희롱 적인 발언을 숱하게 했던 기억이 떠올랐다고 한다.

옆자리에 앉은 여자 아이들이 불쾌감과 수치스러움을 느끼던 말던 상관 없다고 생각했던 그 아이들도

'성적 권리의식'을 가지고 있었던 셈이다.


나는 이 책을 읽기 전에는 페미니스트와 나를 구별했었다.

그들은 직접적인 피해를 받은 사람들이고 나는 딱히 피해를 받은 적은 없으니 제3자 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며 나도 피해자였다는 것을 깨달았다.

SNS나 인터넷에 올려진 페미니즘에 관한 글에 욕이 섞인 댓글이 달린 것을 보고 무서워했었다.

나도 페미니즘 공부한다 라고 말했을 때 주위에서 안 좋은 시선을 줄까봐 걱정했었다.

나는 이미 현실에 대해 말하기 무서워하는 피해자였던 것이다.




조회 수 :
46
등록일 :
2017.09.02
22:04:23 (*.186.81.218)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all_schools_board/968809/88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68809

'2' 댓글

고은

2017.09.03
22:13:40
(*.238.37.229)

수아의 빠른 후기 감사!

벌써 2번의 시간밖에 남지 않았다니.... 너무 빠르다 시간이!!


KakaoTalk_20170903_124507584.jpg

첨부 :
KakaoTalk_20170903_124507584.jpg [File Size:116.0KB/Download1]

고은

2017.09.03
22:34:35
(*.238.37.229)

<여성학>(미래인 출판사)의 일부 발췌야.

젠더를 주제로 하는 친구들은 반드시 읽어볼 것.

첨부 :
성차 관련 발췌.hwp [File Size:32.0KB/Download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 초등 여름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 궁전과 문명을 만나보자! [29] file 초등천자문 2017-07-04 536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2 - 페미니즘 [13] file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2017-06-24 392
공지 <반짝반짝학교 > 2017 8월 검정고시 준비반 시작합니다 [4] file 노라 2017-05-24 332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1 - 민주주의 [ 3/18 개강 ] [20] file 고은 2017-02-18 1016
공지 제2차 마을교육포럼 - 아이를 위한 학교는 없다? [2] file 관리자 2016-12-28 764
공지 2016 겨울 청소년인문학 특강 - 아Q를 찾아라! [13] file 뿔옹 2016-12-13 989
공지 2016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의 왕들을 만나보자! [13] file 천자문 2016-12-09 774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 마을학교 3인3색 file 관리자 2016-11-18 464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대안학교를 넘어 마을학교로" [28] file 뿔옹 2016-10-25 1175
132 <길 위의 페미니즘> 여덟 번째 후기 이대로 2017-09-14 22
» <길 위의 페미니즘> 일곱 번째 후기 [2] 강수아 2017-09-02 46
130 <길 위의 페미니즘>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든다 - 감상/질문 [2] 강수아 2017-09-01 44
129 <길 위의 페미니즘> 여섯번째 시간, 프로젝트 기획안 검토 고은 2017-08-29 40
128 <길 위의 페미니즘> 지난 시간들 돌아보기 file 고은 2017-08-29 26
127 <길 위의 페미니즘> 프로젝트 기획안 [4] file 강수아 2017-08-25 52
126 <길 위의 페미니즘> 다섯 번째 후기 [2] 김민영 2017-08-22 61
125 <길 위의 페미니즘>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발제문 file 김민영 2017-08-19 40
124 길위 페미니즘 7월 29일 후기 김ㅎㅁ 2017-08-19 31
123 <길 위의 페미니즘> 네번째 시간 후기 최현민 2017-08-18 42
122 [길 위의 페미니즘 특강] N개의 성을 향해 file 길위의페미니즘 2017-08-10 151
121 <2017 여름 천자문> 8월 4일 후기 file 동은 2017-08-05 34
120 <2017 여름 천자문> 8월 2일 후기 file 진달래 2017-08-04 34
119 <2017 여름 천자문> 7월 28일 후기 file 동은 2017-08-01 42
118 <2017 여름 천자문> 7월 26일 후기 file 진달래 2017-07-28 43
117 <길 위의 페미니즘> 영화 '안토니아스 라인'을 보고.. [5] 강수아 2017-07-28 76
116 <길 위의 페미니즘> 세번째 후기2 [1] 김규태 2017-07-23 51
115 <길 위의 페미니즘> 세번째 시간 후기 1 [1] 김해은 2017-07-23 40
114 <길 위의 페미니즘> 7/16 퀴어퍼레이드 참가(2) : 혜림, 현희, 현민 조 [3] 길위의페미니즘 2017-07-16 85
113 <길 위의 페미니즘> 7/16 퀴어퍼레이드 참가(1) : 큐태,수아,해은 조 [5] file 길위의페미니즘 2017-07-16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