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모든학교

동서고금의 다양한 배움의 양식을 사례발표나 특강을 통해 함께 공부하는 장입니다. 근대학교교육에서 탈출하여 다양한 모양과 크기의 학교를 고민하고 실험합니다

이번엔 영화 '억셉티드'를 보고 만났어요. 대학에 떨어진 친구들끼리 자기들만의 대학을 설립하는 내용인데 굉장히 유쾌한 영화예요. 추천합니다. 다들 재밌게 보고 온 분위기였습니다. 인물들의 성격과 역할을 정리해보고 영화에서 만든 '사우스 하몬' 이라는 대학교에 대해서 이야기 했어요.  이 학교의 특징을 정리해보면


1. 교수가 학생이고, 학생이 교수다.


2. 과제/레포트/시험 등이 없다.


3. 불가능해 보이는 것도 도전할 수 있게 한다.


4. 하고싶은 것을 하게 한다.


5. 학생들의 열정과 창의력을 중요시 한다.


이정도가 되겠네요. 영화에서 평범한 대학교와는 차별화 되어있기 때문에 일반대학에서 시비를 걸고, 법정까지 가게 되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하면서 우리가 읽고있는 '학교없는 사회'에서 나온 내용과 겹치는 부분도 있다는 이야기도 오갔어요. 제도권 밖에 있는 교육은 사이비로 치부하는 식이라던가 그런것들이요. 


규태는 이런 학교가 굉장히 멋있다고 했습니다. 현재 일반 대학교를 다니고 있다보니 하고싶은 공부를 할 수 있는 점과 교수와 학생의 경계선이 모호한 점이 너무 좋았다고 해요.


수아는 하고싶어 하는 것들이 학생마다 다르고 다양할텐데 어디까지 허용해야하는지 모르겠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대로는 대안학교를 찾아볼때 받았던 이미지와 닮아있다고 이야기 했어요. 그리고 하고싶은 것은 일반학교에서도 할 수 있고, 일반학교에서 해야 더 재밌다는 이야기도 했습니다.


초희도 규태처럼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는 점이 좋았다고 했습니다. 


저도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지만 현실적으로 생각했을때 하고싶은 것들을 어디까지 지원해줄 수 있는지, 모든 학생들이 만족할만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생각해보면 힘들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제가 만족할만한 지원을 받는다면 저는 입학할 것 같아요.


새은이도 현실에선 불가능하다고 보았습니다. 그리고 학교라는 이름을 쓰는 것에 대해 의문을 가졌어요. 제도권과 일정한 교육과정 아래에 있어야 학교라고 생각을 해서 영화에 나온 학교는 다른 이름을 써야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그런식으로 자연스럽게 공동체나 문탁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파지스쿨을 졸업한 저와 수아가 여러 썰들을 풀어놓았습니다.

저는 규문에서도 세미나를 함께하고 있었기 때문에 비교가 될 수 밖에 없었는데 저에게는 파지스쿨이 훨씬 즐거운 느낌이었어요.

반면 규문은 굉장히 빡세고 힘들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규문을 좀더 먼저 시작했어서 파지스쿨의 너그러움이 오히려 불안감으로 다가오기도 했어요. 숙제를 해가지 않아도 크게 혼나지 않아서 놀라기도 하고 그랬죠ㅋㅋ 규문에선 맏형, 파지스쿨에선 막내였기 때문에 훨씬 마음 편하게 다녔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러나 글쓰기라든지 능력향상에 초점을 맞춰보면 규문이 빡센만큼 효과가 컸던 것 같아요. 


수아는 제 다음시즌을 다녔는데 저때와는 다르게 굉장히 빡셌다고 합니다. 맴버들도 굉장히 적었고, 특히 글쓰기 수업에 많이 시달렸다고 해요. 게다가 파지스쿨과 문탁을 처음으로 공동체나 세미나활동 시작한 것이어서 학교수업처럼 느끼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래도 적응뒤엔 굉장히 즐거웠고, 문탁이라는 공동체와 떼어놓고 설명하기가 힘들다는 이야기도 나왔어요.


같이 공부하는 학우들의 영향도 크다는 이야기가 오가면서 파지스쿨 새시즌 홍보시간도 있었죠ㅋㅋㅋ


발도로프학교와 이우학교의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었는데, 불참과 시간관계 상 듣지 못했습니다. 다음에 이야기해보도록 합시당


다음주는 설연휴로 쉽니다. 모두 잘 보내고 건강하게 만나요!

아참, 다음시간엔 소풍을 갑니다. 장소는 일단 이우학교로 이야기가 나왔는데 다른 의견이 있다면 카톡방에서 조정해봅시다.

조회 수 :
147
등록일 :
2018.02.11
16:59:42 (*.35.94.27)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all_schools_board/998492/228/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98492

'2' 댓글

송우현

2018.02.11
17:00:29
(*.35.94.27)

아, 이 후기는 명식샘의 메모를 참고하여 작성했어용. 명식형 댕큐댕큐

새은

2018.02.11
18:08:07
(*.238.37.229)

발도로프랑 이우 얘기 못들어서 너무 아쉽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 소사이어티 게임 : 생존의 법칙 [9] file 길 위 2018-04-28 557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5 - 공생 [5] file 길 위 2018-03-28 473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4 - 학교 [18] file 길위 2017-12-24 722
공지 <길 위의 또 길> 여행기 전시안내 + 마지막시간 후기 [2] file 고은 2017-12-10 205
공지 2017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의 재밌는 인물들을 만나보자! [32] file 관리자 2017-12-03 661
공지 2017마을교육워크숍-공부, 교사, 학교를 다시 생각한다 [11] file 관리자 2017-10-22 1023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3 - 길(여행) [11] file 길 위 2017-10-07 677
공지 2017 초등 여름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 궁전과 문명을 만나보자! [29] file 초등천자문 2017-07-04 701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2 - 페미니즘 [13] file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2017-06-24 586
공지 <반짝반짝학교 > 2017 8월 검정고시 준비반 시작합니다 [4] file 노라 2017-05-24 555
공지 길위의 청년(청소년) 인문학 시즌1 - 민주주의 [ 3/18 개강 ] [20] file 고은 2017-02-18 1209
공지 제2차 마을교육포럼 - 아이를 위한 학교는 없다? [2] file 관리자 2016-12-28 918
공지 2016 겨울 청소년인문학 특강 - 아Q를 찾아라! [13] file 뿔옹 2016-12-13 1144
공지 2016 초등 겨울특강 - 천자문, 중국고대의 왕들을 만나보자! [13] file 천자문 2016-12-09 959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 마을학교 3인3색 file 관리자 2016-11-18 595
공지 2016 마을교육포럼 "대안학교를 넘어 마을학교로" [28] file 뿔옹 2016-10-25 3165
172 <길 위의 공생> 아홉번째 시간 후기 겸 열번째 시간 공지 명식 2018-07-16 30
171 <길 위의 공생> 합동 프로젝트 [1] file 명식 2018-07-14 18
170 <길 위의 공생> 아홉번 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7-14 16
169 <선언> 발제 2 file 부석 2018-07-07 11
168 <길 위의 공생> 일곱 번째 시간 후기 부석 2018-07-07 18
167 <길 위의 공생> 여섯번째 시간 후기 [3] file 이대로 2018-06-27 40
166 <길 위 공생> 다섯번째 시간 후기 안혜림 2018-06-23 37
165 투게더 발제 [1] file 고은 2018-06-16 42
164 <길 위의 공생> 네번째 시간 후기 [1] file 초빈 2018-06-11 67
163 <길 위의 공생> 세번째 시간 후기 [3] 부비적 2018-06-07 75
162 <길위의 공생> 두번째 시간 후기 [2] 송우현 2018-05-28 62
161 <길 위의 학교> 프로젝트 발표 공지사항 명식 2018-03-19 115
160 초대합니다, 길 위의 학교 프로젝트발표 <학교 밖, 지금 여기> file 고은 2018-03-18 107
159 <길 위의 학교> 7번째 시간 후기 [1] 김가현 2018-03-17 96
158 <길위의 학교> 이우학교 탐방 [2] 현민 2018-03-11 128
157 학교없는 사회 6장 file 새은 2018-03-03 90
» <길위의 학교> 영화 '억셉티드'를 보고 [2] 송우현 2018-02-11 147
155 <길 위의 학교> 네번째 시간 후기 : 의으례가 뭬야! [2] 강수아 2018-02-04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