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이다

들뢰즈에 따르면 영화는 서사가 아닙니다. 영화는 재현도 아닙니다. 영화는 운동과 시간의 관계를 이미지로 보여주며 우리의 습관적인 인식체계를 흔들어놓는 사유기계입니다. 들뢰즈의 영화론은 “영화에 관한 사색인 이상으로 세계로서의 영화에 관한 것이며, 영화에 개입해서 어떤 면에서는 영화와 같은 것이 되어 버린 세계에 관한 사색”(우노 구니이치)입니다. 지금 우리는 헐리웃과 cgv에 완벽하게 포획되어 있습니다. 그들, 거대 미디어 산업은 우리가 봐야 할 영화를 지정하고, 우리가 느껴야 할 감성을 명령합니다. 하여, 이제 우리는 다른 방식으로 영화를 만나보고자 합니다. 영화를 사유한다는 것, 익숙한 사유와 습속을 뒤흔드는 시간 이미지를 통해 삶의 원점에서 다시 질문한다는 것! 가능할까요? 여기 변방, 동네의 작은 배급사 [필름이다 Film Ida]에서 그 실험을 시작합니다.

<6월 기획전> - 화어권영화특집 <혁명과 시간>

2016.05.14 17:46

필름이다 조회 수:749

6월 기획전  / 화어권영화특집



혁명과 시간

 

123.jpg

 

1980년대 이후 헐리우드 다음으로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영화는 화어권(중국어권) 영화들입니다.

첸 카이커가 <황토지>(1984)로 로카르노 영화제의 은표범상을 받았고,

같은 5세대 감독인 장이머우는 국제영화제의 단골 초청감독이 되었으며,

우위썬(오우삼)<영웅본색>(1987) 등을 통해 홍콩 누아르라는 신경지를 개척했고,

 대만 뉴에이브 기수 허우 샤오시엔은 <비정성시>(1989)라는 걸작을 선보입니다.

뒤이어 90년대 왕자웨이가 나타났고,

리안은 <와호장룡>(2000), <브로크백 마운틴>(2006), <색계>(2007) 등으로 헐리우드의 주류가 됩니다.

새로운 중화주의의 등장일까요? 아니면 혹시 신오리엔탈리즘이라는 상품인가요?

만약 그렇지 않다면 그것은 아시아라는 사유공간’(쑨 거)에서 나올 수 있는 새로운 질문들인가요?

동네 구멍가게 배급사, [필름이다] 6월 기획전에서 직접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그리고 한 가지 더. 왜 기획전 제목이 <혁명과 시간>이냐구요?

사실 첸 카이커와 티엔 주앙주앙과 허우 샤오시엔과 두치평과 리안과 지아장커와 왕자웨이를

공통의 주제, 하나의 잣대로 묶는다는 것은 아주 폭력적인 짓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 모두 중국혁명 이후에 태어나서

본토, 타이완, 홍콩이라는 서로 다른 장소에서 포스트 혁명의 시대를 살아왔고,

그것의 부침浮沈을 온 몸으로 겪어 나가면서 

자신의 영화를 통해 혁명이란 무엇인가를 다시 질문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노골적인 방식은 아닐지라도 말입니다.

  

이번 기획전은 화어권 영화 중 중국 본토의 5세대, 그리고 6세대의 대표감독의 대표작품 한편씩과, 

타이완과 홍콩의 가장 문제적 감독의 대표작품 한편씩을 골라 틉니다. 

특별히 <루쉰 세미나>, <일요 인문학>, <중국어 까페> 분들을 위해 만든 기획전이기도 하니

모두 꼭 오셔서 봐주시기를 바랍니다. (물론 영화를 사랑하는 문탁의 씨네필들도 꼭 오시리라 믿습니다.)

 

 

 

 

 

기간 : 6월9일(목) ~ 6월30일(목)

시간 :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장소 : 시네마 드 파지

회비 : 5,000원 (맥주 한 캔과 약간의 안주가 제공됩니다. 회비는 파지사유 운영비로 사용됩니다)

특별 큐레이터 : 자작나무(중국현대문학 전공) 

 

 

====================================================================================================

 

 

1. ‘5세대 감독의 등장, 티엔 주앙주앙 / 문화혁명이란 무엇인가? (6월9일)

 

   티엔 주앙주앙, <푸른색 연> (1993, 138)

   imgCA_tmp.jpg

 

 

2. 대만 뉴웨이브 기수, 허우 샤오시엔 / 혁명의 고아, 타이완! (6월16일)

 

   허우 샤오시엔, <비정성시> (1989, 157)

   M0010024_[F230,329].jpg

 

 

 

3. 홍콩 누아르의 새로운 경지, 두쉬펑 / 홍콩 누아르가 말하는 것은?

 

    두쉬펑, <흑사회1> (2005, 101)

    96811135174189-0.jpg

 

 

 

4. 5세대의 배신을 넘어 지하전영은 전진한다, 지아장커 / 포스트 천안문을 찍다

 

   지아장커<스틸 라이프> (2006, 112)

   스틸라~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필름이다] 2018_04월 상영작 - 꿈의 제인 [6] 필름이다 2018.03.29 261
공지 <10월기획전>여자, 영혜 & 럭키루저 [5] 관리자 2017.11.07 262
공지 <10월기획전>B급이란 무엇인가?-에드우드 [2] 필름이다 2017.10.30 267
공지 <10월기획전> 요선을 소개합니다 [4] 필름이다 2017.10.23 249
공지 [다큐제작-문탁인물열전] 10월의 인물_진달래 [1] 청량리 2017.10.16 194
공지 10월 기획전 - 청년예술 3인3색 [5] 청량리 2017.10.14 330
공지 [다큐제작-문탁인물열전] 10월의 인물_진달래 청량리 2017.08.27 207
공지 8월기획전 - StarWars 데이!! [5] 관리자 2017.07.12 425
공지 특강- 영화, 독립의 조건 [1] 필름이다 2017.06.19 342
공지 [다큐제작-문탁인물열전] 6월의 인물_오~영(Oh~young!!) [6] 청량리 2017.06.10 375
공지 6월기획전 - 영화, 독립의 조건! [2] 관리자 2017.06.02 496
공지 [다큐제작-문탁인물열전] 4월의 인물_뚜버기 [5] 청량리 2017.03.25 551
공지 <2017 4월 기획전> - 神 [7] 청량리 2017.03.14 852
공지 <2017 오프닝 특별전> 문탁 X 문탁 관리자 2017.01.22 606
공지 <연말 기획전> - LOVE 2+3 [3] 관리자 2016.12.08 538
공지 <10월 기획전> - 동물권을 둘러싼 뜨거운 질문 [2] 필름이다 2016.10.09 707
공지 [동물권 영화제]전야 세미나~가 있어요!! [6] 히말라야 2016.09.30 476
공지 [게릴라상영] - 갱스 오브 뉴욕 [5] 필름이다 2016.09.01 613
공지 <8월 기획전> - 히치콕 데이 - CDP냐? CGV냐? [5] 관리자 2016.08.12 598
» <6월 기획전> - 화어권영화특집 <혁명과 시간> [7] 필름이다 2016.05.14 749
공지 [특별전] 어린이날 특별애니메이션 - 내 이름은 아닌아 [6] 관리자 2016.04.26 878
공지 [게릴라상영] 싸장이 쏜다 - 아비정전 게릴라 상영 [3] 이다 2016.04.01 582
공지 필름이다(film ida) 설립 안내 및 직원모집 공고 [2] 관리자 2016.03.27 664
공지 <시네마 드 파지>개관 특별전 - 정치의 계절에 정치를 묻다 [2] 필름이다 2016.03.18 824
93 간만의 사장 잡설 - 이창동 <버닝> [2] file 사장 2018.05.20 118
92 [필름이다] 2018_04월 상영작 후기 [1] file 필름이다 2018.04.24 59
91 [필름이다] 2018_02월 상영작 후기 [4] file 청량리 2018.03.04 112
90 [필름이다] 2018_02월 상영작 - 로마서 8:37 [3] file 필름이다 2018.02.09 297
89 2017, 1987 그리고 2018 [4] file 사장 2018.01.02 219
88 [필름이다] 싸장이 쏜다 -러빙빈센트 [4] file 사장 2017.11.29 210
87 <럭키 루저> 후기 [5] file 청량리 2017.11.12 132
86 <에드 우드> 후기 [7] file 청량리 2017.11.07 148
85 <프란시스 하> 후기 [1] file 동은 2017.11.01 146
84 [필름이다] 스타워즈 데이 후기 [4] file 뚜버기 2017.08.13 223
83 6월 기획전 '영화, 독립의 조건' 후기 [1] file 청량리 2017.06.25 190
82 6월 기획전 두번째 영화 <아버지 없는 삶> 후기 [3] file 청량리 2017.06.21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