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경제아카데미

19세기 초, 그 깊고 깊은 이야기

2018.02.04 17:28

요요 조회 수:119

톰슨의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게 된 것은 시작은 순전히 '의리' 때문이었다.

뚜버기가 <영국 노동계급의 형성>을 읽고 글을 써야 할 일이 생겼다.

누가 그러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셈한기에 게릴라 세미나를 하자고 뚜버기를 재촉했다.


그래서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었고, 많은 것을 배웠다.

책도 좋았고, 같이 한 친구들도 좋았다.

오랜만에 압박감없이 편하게 책을 읽고 세미나 하는 것도 좋았다.ㅋㅋ


이 책을 읽고 마음에 남는 것은 네 가지이다.


하나는 18세기 말~19세기 초의 영국의 감리교가 영국 민중들에게 미친 영향이다.

종교적 이데올로기와 세속적 이데올로기가 팽팽하게 서로 길항하던 시대에

감리교는 영국 민중운동에 큰 흔적을 남겼다. 

산업혁명과 공리주의가 요구한 규율과 복종을 내면화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고

급진주의 운동에 새로운 조직화 방법과 운동의 스타일에 대한 영감을 주었다.


또하나는 당대의 장인들과 수직공의 역할에 대한, 

그리고 '러다이트운동'에 대한 톰슨의 접근방식이다.

사라져가는 계급이었던 장인들과 수직공, 공격목표를 잘못 잡은 러다이트 운동.

그동안 내가 읽었던 책들에서 그들은 그런 존재였다.

그러나 톰슨은 역사란 회고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당대 사람들의 눈으로 읽어야 하는 것이라고

거듭거듭 우리에게 말해주었고, 스스로 그렇게 연구했다.

그렇기에 그는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자료를 뒤져 당대 사람들의 목소리를 되살리기 위해 애썼다.


세번째는 오언과 오언주의에 대한 해석이다.

<거대한 전환>에서 폴라니는 오언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

공상적 사회주의라는 딱지가 붙은 오언이 아니라 19세기 초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 사상가이자 실천가로서

오언을 재발견한 폴라니를 읽으며 놀랐고, 오랫동안 헷갈려 했다.

그런데 이번에 톰슨의 책을 읽으면서 오언과 오언주의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19세기 초 영국 민중들에게 왜 그렇게 오언주의가 큰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는지

막연하나마 나름대로 인과관계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마지막 한 가지는 18세기말~19세기 초의 영국 민중운동의 지성사가 대략 그려진다는 것이다.

1790년대 토머스 페인의 <인간의 권리>가 미친 영향과

셀월, 코벳, 칼라일과 같은 자유주의적이고 급진주의적인 언론인들의 계보,

고드윈, 매리 울스턴크라프트, 셸리 등의 지식인과 스펜스주의의 계열,

수많은 장인 출신의 노동자 지식인들의 계열과 민중들 사이에서의 독서문화의 성장 등.

공리주의가 급진주의 운동에 미친 영향 등등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은 1790년대에서 시작하여 1832년에 막을 내린다.

이제 본격적으로 노동자와 자본가 사이의 계급투쟁의 시대가 열리기 시작하는데..

거기에서 이 책은 끝을 맺었다.


아마 여기에 적은 것들과 지난 두 달간 읽은 내용들은 금방 잊어버릴 것이다.

그러나 친구들과 함께 <영국노동계급의 형성>을 읽으면서 

수없이 명멸해간 사람들의 삶의 흔적들 앞에서 잠시 멈추어 서로 묻고 답하며

이런 저런 생각에 젖었던 시간들, 그 때 나누었던 정동들은 새로운 배움과 또 연결되고 연결되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개강공지 2] 탐구하는 마경아카데미 [2] 문탁 2018.02.20 435
공지 2018 마을경제아카데미 - 자본주의와 모더니티 [17] 관리자 2017.12.18 1085
공지 [게릴라세미나]영국노동계급의 형성 모집 [11] 뚜버기 2017.12.12 800
공지 <복작복작>세미나 2015-시즌1 공부를 시작합니다. [6] 자누리 2014.11.25 1516
공지 복작복작 세미나 - New경제세미나 시작합니다 [11] 자누리 2013.12.04 3269
173 베버와 짐멜사이 우리의 임무 [1] 문탁 2018.03.26 135
172 <돈과 모더니티> 5회차 후기 및 발제 [3] file 르꾸 2018.03.26 115
171 합리성, 그리고 베버와 푸코 [1] 관리자 2018.03.19 115
170 <돈과 모더니티> 4회차 후기 [5] 명식 2018.03.18 130
169 <돈과 모더니티> 5회차 공지 [6] 향기 2018.03.18 95
168 결석계 코스모스 2018.03.15 78
167 <돈과 모더니티> 프로테스탄티즘적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1장 발제 [1] file 명식 2018.03.15 103
166 <돈과 모더니티> 4회차 공지 [3] 향기 2018.03.10 96
165 <돈과 모더니티> 3회차 후기 [4] file 꿈틀이 2018.03.09 131
164 [돈과 모더니티]사치와 자본주의 5장 발제 file 히말라야 2018.03.07 74
163 문탁판 <돈과 인문학>은 어떻게 가능할까? [1] file 문탁 2018.03.06 162
162 <돈과 모더니티> 3회차 & 추가 세미나 공지 [3] 향기 2018.03.02 124
161 <돈과 모더니티> 2회차 : 사적인 것은 공적인 것이다(??) [2] file 향기 2018.03.02 110
160 <사치와 자본주의> 1,2장 후기: 에티켓이 사치를 낳았다. [7] 콩땅 2018.02.25 159
159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오리엔테이션 & 공지 [4] file 반장 2018.02.23 170
158 [개강공지] 좀바르트 <사치와 자본주의> [3] file 관리자 2018.02.06 509
» 19세기 초, 그 깊고 깊은 이야기 [3] 요요 2018.02.04 119
156 <영국 노동계급의 형성>,16장-2. 윌리엄 코벳 발제문 [5] file 르꾸 2018.02.02 87
155 <영국 노동계급의 형성> 15장. 발제 및 후기 [1] file 르꾸 2018.01.31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