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대중지성

4분기 5회차 후기

2018.10.16 19:58

담쟁이 조회 수:74

이번 시간에는 무지와 자제력 없음에 대해 이야기했다.

소크라테스는 자제력이 없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무지해서 그런 거지 안다면

그럴리가 없다는 것이다.

나도 가끔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 행동을 하는 사람을 보면  혼자서 속으로 그렇게 생각한 적이 많았었는데

 정말 그 사람이 알고도 그런 행동을 했다면 ?

아리스토텔레스는  철학적 스승인 소크라테스와는 다른 이야기를 한다.

 앎에 맞는 행동을 하지 않는것은  모르는 게 아니라  자제력 없기 때문이라는 거다

소크라테스가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이성의 능력도 감정이나 욕구 앞에서는 얼마든지 무력해 질 수 있는 존재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그의 말을 듣고 보니 알고도 못하는 것, 아니 안하는 것이 많다.

몸에 않좋은 걸 알면서도 입에 땡기는대로 과식하고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아이들을 보면 잔소리가 먼저 나온다.

고집스러움도 자제력 있어 보이지만 사실은 자제력 없의 대표적인 표상이다.

고집쟁이들이 이치에 맞지 않아도 자신의 마음을 잘 바꾸지 않는데 이것 역시 욕망과 즐거움에 사로 잡혀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알고도 못하는 우리는 어떻게 해야 자제력 없이 무너지는 비참함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신의 자제력 없는 행동을 후회할 수 있다면   자신의 습관을 바꾸고

 나아가 더 좋은 습관에 대한 훈련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런데  알고도 실천하지 않는 것은 안다고 말할 수 있는가. 그 역시 제대로 모르고 있는것 아닐까

말 그대로 아크라시아 (자제력 없음)의 아포리아다.


다음 시간은 튜터인 새털샘의 여행으로 빠지고

 명상록 9~11 부  메모와  니코마코스 윤리학 8부  발제를 가지고 공부하기로 한다.

부디 헤매지 않고 길을 잘 찾아가야 할 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년 고전대중지성 모집합니다 [4] 고전대중지성 2018.12.21 1059
공지 고전대중지성 개강 안내 [3] 요요 2018.02.18 627
공지 2018 고전대중지성 - 좋은 삶이란 무엇인가 [12] 관리자 2017.12.18 1812
공지 4분기 고전대중지성 개강 공지 [3] 새털 2017.09.30 545
공지 3분기 플라톤의 <국가> 개강 공지 [4] 새털 2017.07.09 514
공지 2월16일 고전대중지성 개강 안내 [5] 문탁 2017.01.30 820
공지 2017 고전대중지성-고대정치철학 탐사 [19] 관리자 2016.12.26 2520
176 이제 수욜 저녁은 사랑입니다.-고전대중지성 에세이 데이 후기 [7] file 도라지 2018.11.30 176
175 5분기 4회차 과제 [10] file 라라 2018.11.27 140
174 11월 28일 수요일 10시 에세이데이에 초대합니다 고전대중지성 2018.11.25 104
173 5분기 3회차 과제 [5] file 도라지 2018.11.21 101
172 5분기 3회차 후기 [2] 고은 2018.11.21 67
171 5분기 2회차 과제 [6] file 도라지 2018.11.14 78
170 5분기 1회차 후기 [3] 은주 2018.11.14 54
169 5분기 1회차 과제 [6] file 스르륵 2018.11.07 75
168 4분기 미니에세이 [6] file 도라지 2018.10.31 108
167 4분기 7회차 후기- '우정' 욕망하기 [2] 스르륵 2018.10.28 98
166 4분기 7회차 과제 [7] file 라라 2018.10.24 76
165 4분기 6회차 후기 [3] 라라 2018.10.19 71
164 4분기 6회차 과제 [6] file 스르륵 2018.10.17 72
» 4분기 5회차 후기 [2] 담쟁이 2018.10.16 74
162 4분기 5회차 과제 [6] file 도라지 2018.10.10 83
161 4분기 4회차 후기 [2] 도라지 2018.10.08 97
160 4분기 3회차 후기 [1] 느티나무 2018.10.06 67
159 4분기 4회차 과제 [6] file 라라 2018.10.03 92
158 4분기 2회차 후기 [2] 고은 2018.09.26 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