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공방

내공프로젝트 <고전공방>은 근대의 외부를 탐사하기 위해 동아시아 사유의 정수를 공부하는 장입니다.

<曰可曰否 논어>30회-내 삶의 내공을 위하여

2018.10.08 04:39

게으르니 조회 수:51

  <曰可曰否논어>는 '미친 암송단'이 필진으로 연재하는 글쓰기 입니다.


葉公 問孔子於子路 子路不對

子曰 女奚不曰 其爲人也 發憤忘食 樂以忘憂 不知老之將至云爾

섭공이 자로에게 공자에 대해 물었다. 자로가 대답하지 못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너는 어찌 말하지 못했느냐? 그 사람은 분한 마음이 일어나면 밥 먹는 것도 잊고 즐거우면 근심도 잊고 

늙음이 장차 이르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말이야.” (술이,18)


 

 난생 처음 논어원문을 읽기 시작했던 그 때, 내 마음을 잡아챈 첫 문장이 發憤忘食(발분망식)’이었다. 뜻을 파악함과 동시에 ! 이게 어떻게 가능하지?’라고 떠올렸던 것이 지금도 생생하다. 發憤은 분함이 일어나다로 직역할 수 있지만 분함이 일어나는 곳이 마음이라고 보면 發心(발심)으로 읽어도 크게 어긋나지 않았다. 발심, 무언가 해 보겠다는 마음을 일으키면 밥 먹는 것도 잊는다고? 문장 하나하나가 정언명령으로 읽히던 시절, 식탐에 휘둘리기 일쑤인 나에게는 도저히 불가능한 문장으로 읽혔나 보다.


99ba507bd107fa110be6251bc5689b00.jpg30c0775411e1fc5210db3cd354d5bcf0.jpg6b8688728e0a9b3a0b0bf40331d4cb47.jpg    

94446aba5a921617bcd6995665b25a20.jpga36f9541f0ea94a5982bd9d8718cf9f0.jpgecd485f94ec3d6a2160bdcbdc012737a.jpg

ab591988d00a77ae8fe769f0ca90e523.jpgb89292966bf4b480e192f3d474e73abc.jpg  

ce919a5fbd3fad4b839c8c7ae7d2c0e0.jpgd356b945b340f96f99db85a07a9b3336.jpgf2405f8e941693654ddeba4140ae7b1a.jpg

 <2012년 인문학축제때 논어 '9인9색'을 함께 썼던 동학들, 그리고 문탁샘과 우샘>

   

 올해 논어20편 전문을 암송하고 <왈가왈부 논어>라는 코너명으로 글쓰기까지 하면서 다시 논어를 읽게 되었다. 더 많은 문장에서 더 깊은 울림으로 여전히 생생하게 읽는 시간이었다. 그 시간을 마무리하는 <왈가왈부 논어> 문장으로 이 문장을 다시 마주했다. 그 때 읽지 못한 그리하여 몰랐다가 이제는 알게된 것은 무엇일까?


 공자님은 열다섯에 배움()에 뜻을 둔 이후 평생을 배우기를 좋아하는(好學) 삶에 충실했다. 위에 문장에는 배움이라는 단어가 전혀 언급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배움에 세월 가는 줄 모르는 공자님의 모습을 떠올리는 까닭이다. , 배움의 현장에서 모르는 것에 봉착했을 때 그 마음에 분()함이 일어나서 앎에 이르기까지 밥 먹는 것조차 잊어버리고 몰두하는 모습이다. 일상에서 가장 일상적인 밥 먹는 일을 잊는다는 것은, 밥 먹는 시간이외에는 오로지 그 앎에 일상을 집중시키는 것이다.

 그렇다면 공자님이 이토록 적극적으로 배우고자 했던 것은 무엇일까? 우선은 사람이다. 구체적으로 그 사람의 선()과 불선(不善)이다. 세 사람이 길을 가도 나의 스승이 있으니, 그들과 함께 하면서 선한 것은 따라 배우고, 불선한 것은 고친다(술이, 21) 했다. 내가 갖추지 못한 선이 있다면 배우고, 나에게도 저런 불선이 있을까 돌이켜보아 고치려는 자세이다. 또 하나를 꼽자면 시경이다. 물론 공자님은 자기 당대에 전해오던 주()나라의 경전을 두루 공부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시경은 특히 배워야 한다고 강조한다. 정원을 산택하다 만난 아들에게도 시를 배웠느냐 묻고, 여러 제자들에게도 시를 꼭 배워야 한다고 강조한다. 시를 배우면 감정을 풍부하게 하고(), 일의 추이를 살필 수 있고(), 사람들과 잘 어울리고(), 원망을 잘 드러낼 수 있게()한다는 것이다. 그 결과 가까이는 부모님을 잘 섬기고, 멀리로는 임금을 잘 섬길 수 있다고 했다.(양화,9)


 사람과 경전을 배움이 인간다움을 향한 연마이자 실제 일상에서 적용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시 300편을 다 외웠더라도 정사에 능숙하지 못하고, 외교 업무를 유능하게 처리하지 못한다면 (자로,5)아무 소용없다고 일축했다. 하여 공자님의 배움은 일상에서 제 맡은 일을 잘 해내는 능력으로 드러날 때 완전히 터득되는 것이다. 치열한 앎이 곧 능숙한 삶이 되는 순간의 희열()로 근심을 잊을 뿐만 아니라, 장차 닥칠 근심()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14.jpg

  삶이 많이 흔들렸던 그 시절, 우연히 문탁에 접속하여 논어를 읽었다. 읽는 문장 족족 정언명령이 되어 내 자신이 한없이 왜소해졌던 때를 지나, 이제는 공자님이 살았던 시대를 살피고 공자님의 질문을 탐구하면서 차근차근 제대로읽을 수 있는 힘을 키우고 있다. 그 힘으로 흔들리는 삶에 중심을 잡기 위해 애쓰고 있다. 배움은 내가 관계 맺고 있는 모든 일상을 텍스트가 담지하고 있는 이치로 꿰어 보겠다는 발분에서 비롯된다는 것도 알았다.  배움으로 보낸 세월만큼 근심 가운데에서도 즐길 수 있는 내공 또한 깊어지리라 믿게되었다. 하여 논어를 읽은 시간 내 삶의 내공(內功)을 키웠다. 그리고 내 삶의 내공 프로젝트는 여전히 고군분투중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 <주자평전> 읽기세미나 송명유학 2018.04.21 319
공지 2018 <송명유학> 세미나 [3] 진달래 2018.02.05 304
공지 2018년 <주역세미나> 같이 하실래요? [5] 자누리 2018.02.05 410
공지 <무료특강> 지금, 고전을 읽어야 할 때 [24] 관리자 2018.02.04 972
공지 2월14일 고전공방 개강 안내 [4] 문탁 2017.01.30 977
공지 2017 고전공방 - 사대부의 탄생(북송오자 해석자혁명) [12] 관리자 2017.01.17 1047
공지 <고전공방>고전공방탈핵액션의 날 & 3분기 공지 [7] 문탁 2016.07.14 828
공지 <고전공방> 2분기 공지 [3] 문탁 2016.04.28 1427
공지 2016 고전공방 - 2월18일 개강 공지 [5] 문탁 2016.01.30 1843
공지 2016 學而堂 - 고전공방 : 대학/중용 [13] 관리자 2015.12.21 2167
공지 2015<불독-학이당> 시즌2 '맹자' [3] 불독반장 2015.05.03 3865
공지 <반짝 학이당> 중국 고대사 세미나 2 시작합니다 [5] 진달래 2015.03.05 2467
공지 2015<학이당> 복습편 -<학이당-불독(不讀)> [11] 게으르니 2015.02.02 2314
공지 <반짝 학이당> 중국 고대사 세미나를 하려고 합니다. [11] 진달래 2014.12.19 2808
공지 2014 <학이당> 장자 - 모집 [19] 관리자 2013.12.16 8626
공지 2013 [학이당] 제자백가의 정치적독해 [17] 관리자 2012.12.04 6333
공지 출범- 內功 프로젝트 ! [58] 관리자 2011.12.03 9943
849 <曰可曰否 논어>32회 - 내가 공부하는 이유 [1] newfile 여울아 2018.10.22 17
848 <어리바리주역>21. 법정드라마의 주인공-서합괘 file 느티나무 2018.10.18 39
847 <曰可曰否 논어>31회 - 자연인도 어쩔 수 없는 것이 있다 [1] file 고은 2018.10.16 46
846 <어리바리주역>20회 바람의 눈으로 - 풍지관괘 [2] file 담쟁이 2018.10.11 46
845 <송명유학> 3분기 에세이 데이 file 진달래 2018.10.09 26
» <曰可曰否 논어>30회-내 삶의 내공을 위하여 [2] updatefile 게으르니 2018.10.08 51
843 <송명유학> 주자평전 에세이 [2] file 자작나무 2018.10.04 36
842 <어리바리주역> 19회-지택림, 군자가 세상에 임하는 법 [2] file 봄날 2018.10.04 61
841 [고전공방] 10월 회의록 진달래 2018.10.03 31
840 <4분기공지> 합체+축제글쓰기 돌입 [8] 문탁 2018.10.03 129
839 <주역세미나> 3분기 9회차 메모 [6] file 자작나무 2018.10.01 33
838 [고전공방] 10월 정기 회의 공지 [4] 진달래 2018.10.01 67
837 <曰可曰否 논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file 인디언 2018.10.01 34
836 <송명유학> <주자평전> 23장, 24장 메모 [2] file 자작나무 2018.09.27 26
835 <송명유학> 2000쪽에서 건진 주희, 워커홀릭? [1] 게으르니 2018.09.27 31
834 <송명유학> <주자평전> 21장 22장 메모 [1] file 자작나무 2018.09.20 27
833 [주목] 4분기운영방안-글쓰기와 축제준비 관리자 2018.09.20 71
832 <어리버리 주역> 18회 산풍고-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썩는줄 모른다 [2] file 고로께 2018.09.20 52
831 [고전공방] 원데이 주역세미나 후기 [1] 토용 2018.09.17 57
830 <주역 세미나> 3분기 8회차 메모 [5] file 고로께 2018.09.17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