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강독

기묘한 일오에겐자부로

 

반복되면서 돌아가며 읽어야하는 잔인한 표현들이 읽는 내내 몸서리쳐지는 오에겐자부로와의 첫 만남이었다. 개 짖는 소리가 격심하게 들끓어 올라 엎치락뒤치락하며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 개 짖는 소리가 젖은 수건처럼 내 몸에 착 휘감겨 생활에 깊이 파고든다, 따뜻하게 피어오르는 개의 피 냄새, 새하얗게 가죽이 벗겨져서 아담하고 얌전해 보이는 죽은 개의 뒷다리, 미지근한 피 냄새, 손톱사이에 개의 피가 들러붙어서 떨어지지 않는 모습, 읽다가 모두 잠시 책을 내려놓고 마치 옆에서 그 냄새와 기운이 느껴지는 것처럼 모두 몸서리치며 잠시 숨을 고르고 읽어내야 하는 시간들이었다. 오에겐자부로가 좋아하는 잔인한 표현들도 알아냈다.

 

별로 웃지 않는 여학생이 알바 페이를 받으면 눈물을 흘리면서 웃을 수 있는 화산을 보러간다고 할 때에는 온 몸에 소름이 돋았다. 거대한 산의 한가운데 구멍이 뿅 뚫려 있고 거기서 연기가 나는 것은 아주 웃기는 일이라고 할 때는 모두가 무엇인가에 홀려 그저 동의되는 않는 각자의 길을 가는 것이 우리네 인생과 비슷하구나 생각했다.

 

개 도살자의 문화, 매춘문화, 기업 문화, 젊은 대학생의 모습처럼 모두 뭔가 역겨운 것에 빠져있는 나를 돌아보게 하는 것인지 잘 알 수는 없지만 겉으로 표현하는 저 일본인들의 문화는 그 깊이의 실체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우리가 이러 쿵, 저러 쿵 할 수 없는 미묘한 것임에는 틀림없다는 것만을 알게 된다. 어쩔 수 없이 낮은 담에 갇혀서 내일 죽을 것도 모르고 꼬리를 흔들면서 먹이를 기다리는 개들의 모습 속에서 저자는 혹시 그 당시 젊은이들의 모습,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라고 의도한 것은 아니겠지.개도살이 가 기묘한 것이 아니라 알 수 없는 우리네 인생의 기묘함을 나타내고자 한 것은 아닌지 노벨상 수상의 저자를 선입견을 갖고 탐색하게 된다. 앞으로 계속해서 읽어내야 할 남은 작품들과 첫 작품에서 선명하게 찾지 못한 답들을 찾아내려 좀 더 오싹한 여행을 더 해야 할 듯하다. 단지, 원어로 노벨수상자 작품을 읽어낸다는 위로 외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조회 수 :
72
등록일 :
2019.01.20
17:25:47 (*.134.146.196)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japanese_lect_board/1055717/3e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55717

'4' 댓글

요요

2019.01.20
17:57:30
(*.178.61.222)

정말.. 예상치 못했던 만남입니다.

내용도 그렇고, 왜 이야기를 이렇게 풀어내는지 아직 낯설어서 속을 알 수 없는 젊은 오에겐자부로도..

참으로 기묘한 읽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밭향님의 첫 후기, 반갑게 잘 읽었습니다!

밭향

2019.01.21
07:04:56
(*.194.146.89)

선생님으로부터 많은 것 배웁니다 함께 할수 있어 행복합니다

뚜버기

2019.01.21
19:23:22
(*.34.153.115)

밭향님 후기 읽으니 오오에의 생생한 표현들에서 피냄새를 느꼈던 감각이 되살아납니다.

그 집요한 표현들이 독자를 엄청 힘들게 하는 작가인거 같아요

그러면서 뭔가 각인시켜버리는 내공에 또 놀랍니다.


혼자서는 한글판이라 해도 애저녁에 접었을 스타일의 글을 덕분에 잘 따라 읽었습니다.


밭향

2019.01.22
13:24:04
(*.134.146.196)

전 그냥 매일매일이 새롭기만합니다 일본어때문이 아니라 함께하시는 분들때문에!!!!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집] 오에 겐자부로 자선단편 읽기 [2] file 일본어 강독 2018-11-26 272
공지 나카자와 신이치의 <녹색 자본론> 같이 읽어요~ [4] file 요요 2018-06-21 374
공지 [모집]아사히 신문 사설 읽기 [7] 뚜버기 2018-01-08 652
공지 사사키 아타루의 『야전과 영원』 하권 시작합니다. file 토용 2016-08-09 810
공지 <일본어 강독 공지> 사사키 아타루의 "야전과 영원"을 원전으로 함께 읽으실 분!!! [20] 띠우 2014-03-18 5582
공지 <일본어강독>새로운 책 시작해요~ 함께 읽으실 분? [6] 바람~ 2013-05-12 5967
공지 일본어를 배운다- 씨즌2 [19] 인디언 2010-08-17 14090
공지 마을에서국경넘기-일본어를배운다 [35] file 관리자 2010-05-24 16741
870 139~140쪽 단어 및 해석 [5] 둥글레 2019-03-24 16
869 p132단어 올립니다 [5] 띠우 2019-03-16 15
868 사육 120쪽 단어 [5] 요요 2019-03-09 24
867 [후기]죽은 자의 사치와 산 자의 곤궁 [2] 요요 2019-03-02 33
866 P116단어 올립니다 [5] 띠우 2019-03-02 25
865 <사육> 단어 올립니다. [5] 요요 2019-02-24 38
864 2월 18일 일본어 강독 (78쪽6줄부터 끝까지) [1] 루시아 2019-02-17 26
863 p76단어 올립니다 [4] 띠우 2019-02-16 24
862 69쪽 9-15줄 루시아 2019-02-10 18
861 66~67쪽 단어 및 해석 [5] 둥글레 2019-02-04 35
860 61쪽 5줄 올립니다. 루시아 2019-01-28 29
859 죽은 자의 사치 리뷰와 56쪽 단어 [7] 요요 2019-01-24 58
» 오에겐자부로 기묘한일 후기 [4] 밭향 2019-01-20 72
857 p53단어 올립니다 [5] 띠우 2019-01-19 53
856 <죽은 자의 사치>p43단어와 해석 [4] 띠우 2019-01-11 49
855 녹색자본론 교정본 올립니다 [3] file 띠우 2019-01-05 59
854 죽은자의사치 과제 [5] 밭향 2018-12-23 64
853 사사키 아타루가 권하는 오에 겐자부로 요요 2018-12-17 60
852 오에겐자부로 '기묘한 일' [7] file 요요 2018-12-09 118
851 [모집] 오에 겐자부로 자선단편 읽기 [2] file 일본어 강독 2018-11-26 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