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요즘은 밥값 통에서 (구)식권을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그만큼 문탁 식구들에게 '은방울 키친'은 확실히 각인된 것이겠죠? ㅎㅎ

 

저희는 소리나지 않는 '은방울'을 지향합니다.

문탁의 밥상은 은방울의 밥상이 아니라 문탁을 드나드는 모든 사람의 밥상이니까요.

누구든 요리할 수 있고 밥을 먹을 수 있는 열린 밥상을 지향합니다.

은방울 키친은 공동체 밥상이 잘 돌아갈 수 있도록 조용~~~히 준비할 뿐. ^^ animate_emoticon%20(33).gif


 

3월14일,15일 이틀간 은방울키친의 첫 단품인 맛간장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1522037608873.jpg

단품생산이 낯선 게으르니샘은 생산 전부터 걱정이 태산이었습니다.


게:정말 할 수 있어? 괜찮겠어? 난 잘 못하는데....보조 쉐프 더 구해야 하는 것 아닐까?

세:걱정마요. 다 할 수 있어. 내가 맛간장을 세 번이나 해봤다구요!

   

이렇게 큰소리 땅땅 쳤지만......제가 정말 세번을 해봤겠습니까...

토용, 고로께 샘이 맛간장 만들 때 슬쩍 거든 게 전부입니다.

이거 잘라라 하면 자르고, 저거 가져와라...하면 가져오는...


일명 시.다.바.리.


진급하여 메인 쉐프 자리에 서 봅니다.

마트에 가서 장을 보고

 (조금이라도 싸게 사겠다고 코슷코까지 달려가서 레몬 구입을.... 기름값이 더 나온듯. 쩝.)

재료를 씻고, 다듬고, 어느새 주방을 진두지휘하고 있었습니다. 캬캬


1522037607642.jpg

우린 진작에 젊은피를 꼬셔놓았습니다.


유!


주술밥상 시절에 그녀가 잠깐 도와준 적이 있는데 몸이 날렵하더라구요.

그래서 재빨리 수배했죠.

그녀는 눈두덩이 부상을 무릅쓰고 주방으로 기꺼이 나와주었습니다.


1522037594723.jpg

부지런히 썰고, 까고, 씻고, 다듬고...

1522037592538.jpg

결국...우린 해내었습니다~~~~~ ^^

rabbit%20(8).gif


제 입엔 아주 흡족한 맛의 간장이었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셨는지...?


주방에서 단품을 생산하고 늘 골치 아픈게 보관 용기입니다.

저희 생각만큼 용기 회수가 잘 안되고....지난번에 담았던 간장은 주둥이가 넓어서 사용하기가 불편했습니다.

그래서 은방울에선 인터넷 사이트를 뒤져 저렴하고 사용하기 편리한 용기를 구입해서

자신있게 선보였지만.....................


잊고 있었습니다.

<은방울 키친>은 공동체의 밥상이란 것을....

용기 하나를 바꾸는 문제도 우리는 좀 더 고민하고, 생각해야 한다는 것을...

앞으론 좀 더 고민하고, 공동체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하는 은방울이 될 것을 다짐합니다. ^^



맛간장 만드는 일 외에 3월 밥상도 이런 저런 일들이 많았습니다.

1522036307737.jpg1522036312137.jpg1522036314401.jpg1522036316792.jpg1522036318701.jpg

지난 21일 2018파지스쿨이 개강했습니다.

새로운 남학생들의 등장으로 싱글벙글한 수아, 새은이의 얼굴이 돋보이네요. ㅋㅋ

개강을 축하하며 동은이가 후배들에게 계란말이를 선물로 해주었습니다.

1522036321319.jpg

한 주간의 문탁의 밥상 중 가장 많은 사람이 먹는 날은 화요일 점심입니다.

이 날 밥당번인 은주님을 위해서 고전대중지성 동기인 그림님이 팔을 걷어 부쳤습니다.

40인분이 넘는 밥상을 2명이 준비하기에 힘들어 보였나 봅니다.

이런 그림, 아주 훈훈합니다~~~ ^^

1522036324339.jpg

토요일 예술프로젝트 친구들이 준비한 밥상입니다.

젊은이들의 필수 양식(?)인 케챱, 마요네즈가 보이네요.ㅎㅎ

선집, 길드:다, 등의 활동등으로 문탁에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니 활기차게 느껴집니다.


1522036328840.jpg

또 하나 기억할 밥상은 '브로맨스 밥상'입니다. ^^

도깨비, 뿔옹샘이 문탁 밥상을 책임졌습니다.

몇 번 주방을 경험한 적이 있는 뿔옹샘이 이날의 메인 셰프였습니다.

살짝 긴장한 도깨비의 뒷모습에 비해 한결 여유가 느껴지는 뿔옹의 뒷태입니다.

1522036327131.jpg

세상에나.... 정갈한 두부 부침에, 추억의 소시지 구이, 얼갈이 무침까지...정말

하나같이 맛깔스러웠습니다.

이 날의 옥의 티라면 그릇을 삐져나온 오이들....?

테이블 셋팅이 생각보다 어렵답니다~ ^^


3월에도 많은 분들이 문탁에 선물을 주셨습니다.


고로께:시레기, 미나리, 떡, 파김치, 배추

요요:무김치, 참기름 1병

우연:김치

문탁샘 어머니:건과일 셋트 (와...정말 고급진 맛있더라구요. 평소 건과일을 좋아하지 않는데, 이날은 맛있게 먹었습니다. ^^)

문탁샘:어묵 많이, 해바라기 씨유

물방울:쌈모듬, 콩나물 2봉, 미나리, 황태포 2

뚜버기:콩나물 밥 재료, 달걀

담쟁이:감자, 당근

씀바귀:큰 무 3개, 쑥 떡, 쌀 20kg

세콰이어:배, 자몽

봄날:양대콩 (이게...뭐지...? 오...생소해~)

달팽이: 달걀 1판, 쌀 10kg

그림:달걀 1판



4월에는 이런 선물이 들어오면 좋겠습니다. ^^

주방에서 매일 사용하는 말린 다시마가 들어오면 좋겠습니다.

선집 청년들이 주말에 밥을 챙겨 먹을 수 있는 반찬, 혹은 요리하기 쉬운 재료들이 들어오면 좋겠습니다.

한동안 비싸서 주방에서 사지 못한 감자가 들어오면 좋겠습니다.


딱, 요로케 3개 불러 보며 밥상 열전 마칩니다.





'7' 댓글

문탁

2018.03.27
08:39:15
(*.8.78.3)

은방울키친, 조용히 꼬시는 힘이 나날이 늘어나는 듯.

다시마, 반찬거리, 감자 중 뭐라도 들고 가야 할 것 같은 맘이 생기게 하네...ㅋㅋㅋㅋㅋㅋ

2018.03.28
20:57:44
(*.186.85.102)

맛간장 너~~~~무 맛있습니다^^

조림할 때 굳이 국물내지않아도 진한맛이 그뤠잇~!!!!

누가만들었는지 참.... 훌륭해요 ㅎㅎㅎㅎㅎ

세콰이어

2018.03.28
23:38:08
(*.238.168.139)

ㅋㅋ. 그대의 부상 투혼 덕이라우. ^^

인디언

2018.03.29
11:10:21
(*.186.81.96)

다시마

오늘 당장 가져가요 ㅎㅎ


요요

2018.03.29
14:25:36
(*.168.48.172)

며칠전 뚜버기가 무엇인가 슬쩍  놓고 가길래

궁금해서 주방에 들어가 봤더니 다시마였어요.^^

세콰이어

2018.03.29
15:15:29
(*.233.107.252)

여러분~~~이제 다시마 보단 감자, 선집을 위한 반찬에 신경 써주세요. ^^

rabbit%20(33).gifrabbit%20(38).gif

게으르니

2018.03.29
15:35:25
(*.168.48.172)

ㅋ 선물로 운영되는 밥상이라는 것을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셨어요^^

도라지, 뚜버기, 인디언까지 한동안 다시마 걱정은 안해도 되겠어요^^

게다가 인디언님은 선집 밑반찬도 챙겨 주셨어요^^

KakaoTalk_20180329_153313411.jpg

선물 받은 동은의 저 표정^^; 연출일까요? ㅋㅋ

저 사진 후 제가 그 반찬들을 어떻게 먹어야 한다고 잔소리 좀 했거든요 ㅋ

여튼 소리없이 쓴다는 전략이 제대로 소리를 냈습니다그려^^


그리고 선물 보내주신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animate_emoticon%20(75).gif

첨부 :
KakaoTalk_20180329_153313411.jpg [File Size:29.9KB/Download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77
공지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1] file 관리자 2018-09-17 132
공지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50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181
공지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154
공지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58
공지 8월청년밥상-아주 그냥.. 묵사발을 만들어주겠어! [5] file 길드다 2018-08-10 251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59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22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225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318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687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379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232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328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74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247
공지 문탁-마을경제 워크샵에 초대합니다 [40] file 자누리 2017-08-04 1365
1448 <은방울키친>장아찌 예약받습니다~~ [11] 은방울키친 2018-04-27 158
1447 네트워크프린트 설치해서 내컴퓨터에서 프린트해요! [1] file 프린트설치 2018-04-25 124
1446 <은방울 키친> 봄나물 주문 받습니다.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4-23 235
1445 [다른 20대의 탄생 4회] 지원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목수다 [7] file 김지원 2018-04-22 648
1444 [다른 20대의 탄생 3회] 동은 - 나는 어떤 사람인가? [11] file 이동은 2018-04-17 414
1443 〔선집통신〕 0415 내일 뭐 먹지? [4] file 수아 2018-04-15 137
1442 수아의 자누리 뷰티! [9] file 수아 2018-04-09 141
1441 <3월 밥상열전②>이야기 있는 밥상 [6] file 은방울키친 2018-04-09 127
1440 [책 읽습니다 ②] 선생이라는 ‘일’ - 다니엘 페낙, 『학교의 슬픔』 [9] file 차명식 2018-04-08 404
1439 4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자누리와 함께 하는 <담론>입니다! 봄날 2018-04-06 131
1438 <4월 절기밥상> 寒食밥상 차려요~ [1] 은방울키친 2018-04-04 260
1437 [청년밥상] 4인 4색 청년밥상 드시러 오세요! [6] file 길드; 다 2018-04-04 371
1436 [다른 20대의 탄생 2회] 고은 - 말을 찾아 삼만리 [14] file 김고은 2018-04-03 404
1435 [선집통신] 0330 첫 장보기와 선집 오픈 비하인드!! [2] file 동은 2018-03-30 113
» <은방울 키친> 밥상열전_소리나지 않는 방울, 은방울~ [7] file 은방울키친 2018-03-26 211
1433 [남어진 밀양통신 - 3회] 동화전 사랑방 [11] file 밀양통신 2018-03-26 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