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3월의 두번째 밥상열전은 밥상 뒤에 숨은 이야기로 엮습니다^^


이야기 1


은방울키친을 개업하면서 주술밥상의 로고는 쓸 수 없다고 결정한 매니저들은

2018년 들어 문탁에서 가장 바쁜 청년의 하나로 손꼽히는

김새은에게 로고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마침 신나리의 디자인 수업을 듣고 있다는 정보도 입수한 참이었거든요.

하여 결정된 은방울 키친의 로고 입니다~

두 매니저가 번갈아가며 요렇게 원한다 저렇게 수정해다오 했는데

김새은 디자이너 마음 고생 좀 했나요? ㅋ

KakaoTalk_20180407_223700989.png

이 로고를 마음껏 해석해 주세요~

물론 매니저들의 함의도 있지만 밥당번 모두의 로고라는 의미로다가^^


이야기 2


2018년 월든에서 새롭게 둥지를 꾸린 길드;다 청년들

3월에도 두 번 공동체 밥상을 책임져 주었습니다.

그런데 어쩌나,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한 사람은 서울에 갑작스런 일정이

또 한 사람은 예비군 훈련! 띠로리~~

혹시나 펑크날까 전전긍긍한 길드;다 싸장님,

아침부터 밥상 매니저에게 직원들 밥하러 왔느냐 체크에

급기야 바쁜 아침 스케줄 처리 끝에 주방에 들어와

손수 김치 찌개를 끓였다나 어쨌다나~


KakaoTalk_20180409_105113653.jpg


이야기 3


주방에서 들어선 *씨

매니저들이 준비해 둔 단호박으로 요리를 하겠다고 발심!

그 발심은 모험으로 이어져 한 번도 해 본 적 없는 새로운 요리로 탄생했으니

이름하여 '단호박 가지 샐러드(?)' 

이 창의적인 모모씨 누굴까요?

이 요리를 맛 본 모두의 이구동성을 전합니다~

"오~ 맛있는데?"


KakaoTalk_20180409_105112214.jpg


이야기 4


매니저의 최근 고민, 아... 찬밥이 너무 많이 남는다...

저 20리터짜리 주물 압력솥이 너무 큰가... 게다가 저 솥 너무 무거워....

2018년 들어 다시 문탁에 공부하러 온 모모씨

밥당번 하러 왔다가 이런 매니저의 하소연을 듣더니

"안 그래도 나도 그런 생각 들더라! 이 참에 밥솥 하나 선물해?"

진짜요? 매니저의 반색이 너무 쎘던가? 

사전답사로 하나로 마트에 가서 크기 물색해 놓고

어슬렁대던 매니저 데리고 직접 매장에 재방문하여 

13리터짜리 주물 압력솥 즉 25인분용 밥솥을

기어이 선물로 안겨준 통  큰 동학! 게다가 섬세하기까지 한 그녀^^!

과연 누굴까요? 


KakaoTalk_20180409_105107145.jpg


 이야기 5


은방울 키친의 월별 기획 '주제가 있는 밥상'

3월의 명절 대보름 밥상에 이어

4월의 '절기 밥상' 한식 밥상을 차리기로 했으니

또 한 번의 우연인가.... 은방울 매니저 세콰이어가 밥당번인 날~

짝궁 곰곰님과 합심하여 차린 밥상

주방에서 최대한 불을 쓰지 않고 차려낸 寒食 밥상~

금요일의 루쉰 세미나팀

"너무 맛있어요~ 한식의 유래까지 듣다니"

금요일의  스피노자팀

"단오에도 해 줄거예요?"

여러 회원님들께 드리는 은방울 키친의 즐거운 대접에 앞으로도 힘 좀 쓰겠습니다~~


KakaoTalk_20180409_105110056.jpgKakaoTalk_20180409_105108600.jpg

KakaoTalk_20180409_105110750.jpgKakaoTalk_20180409_105109402.jpg


이야기 6


목요일의 밥당번 봄날님과 달팽이님 이라구? 고뤠?

어쩔 수 없어 이리저리 굴러다니던 냉장고의 재료들을 몽땅 꺼내놔야지~

시들어가는 채소, 어쩌다 골아가던 우엉, 국 재료까지..

하지만 그녀들의 지청구는 감당해야 할 것이야!

아니나 달라 주방에 얼굴을 내미는 순간 그녀들이 쏘아댄 레이저 ㅋㅋ

다들 밥을 먹은 것을 체크한 후에야

나란히 앉아 밥술을 뜨는 두 사람 한 컷!


KakaoTalk_20180409_105111579.jpg


이야기 7


2018년 봄 어린이 낭송서당이 열렸다.

봄 분기에는 서당 학부모들의 토요일 밥당번 참여에 공을 들이겠다고 마음 먹은 터

튜터들에게 대놓고 압력 넣기,

서당 학부모들에게 토요일 토요일 입에 달고 다니기 등등

그에 응답한 두 사람의 학부모

진겸서의 아버지와 백승연의 어머니!

다음 타자는 누굴까?


KakaoTalk_20180409_105104062-1.jpg


이렇게 3월의 밥상 뒤에 숨은 이야기가 흘러 넘쳤습니다.

물론 선물도 흘러 넘쳤고요^^


진달래님이 엄마가 딸 먹으라 챙겨 준 신선한 표고 버섯을 나눠 주었네요.


봄날님은 곰삭은 갓김치 냉장고에 넣어두셨다길래 꽁치 통조림 넣어 잘 지져 먹었고요


밥상열전에 응답하여 다시마 보내 주신 도라지님, 뚜버기님, 인디언님

인디언님은 선집 밑반찬까지 응답!


히말라야가 직접 볶았다는 고구마 줄기, 못 먹어서 아쉬웠고요


유는 친정어머니표 파김치 등등을 나눠 가져와 맛있게 먹었습니다.


주방 선물의 큰 손 요요님은 들기름을 1리터나 갖다 주셨습니다^^


루쉰세미나의 앞사귀님은 시간이 안 맞아 밥당번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는 미역 선물을^^


콩땅님이 가지와 오이를 선물해서~ 뭔가를 창조 ㅋ


달팽이님이 오리고기를 1키로나 선물해서 수요일 파지스쿨러들에게 생색 좀 냈고요^^


세콰이어님이 가족들이 안 반긴다는 멸치를 챙겨 오셨네요^^

우리는 잘 볶아 먹었는데,

4월 절기 밥상에 꼭 맞춤한 쑥떡도 잘 먹었습니다~


4월 단품이었던 김치 담그는데

인디언님이 손수 마련했다는 사과 엑기스와 아껴둔 새우젓을

도라지님은 농가에서 직접 공수해 준 쪽파 10단, 이번 단품에 톡톡히 효자 노릇^^

두 분 늘~ 고맙습니다~


오랜 만에 문탁 선물을 하고 싶었다며 구름님이 한 통 가득 챙겨오신 묵은지^^

아휴~~ 그 묵은 정도가 대단해서

맛나게 하겠다고 도전하신 오영님의 참치캔과 꽁치캔~

이 도전으로 화요일 점심 저녁 연속 밥당번 하신 오영님, 고맙습니다~


적고 보니 선물 뒤에도 참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네요.

월화수목금토까지 밥당번들이 각각 주방에 모여 엮은 이야기는 앞으로도 계속 됩니다.

그러는 동안 우리들은 점점 주방과 합체되어 갈 것입니다~

그러다 어느 날 '활연관통' 하는 그 순간을 주방에서 맞이할지도 ㅋㅋ

이상 3월의 두번 째 밥상열전 이었습니다~


피에쑤: 이번 밥상 열전에 몇개의 질문이 담겨 있습니다.

질문의 개수와 답을 맞히는 분께 식권 1장 쏩니다~~

'6' 댓글

새털

2018.04.09
13:07:07
(*.212.195.119)

우와~밥상은 이야기의 보고군요^^

에세이 주제를 못찾겠다고 고심하시는 분들께

밥상이야기를 추천합니다~

요요

2018.04.09
13:56:56
(*.168.48.172)

밥솥이야기를 꺼내기가 무섭게

우연샘이 응답을 하셨더라고요.

멀리서 볼 때는 뭔가 시크해 보이는 우연샘, 

하지만 그건 겉모습일 뿐,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것 같더라고요.

한마디로 이런 걸 츤데레라고 하지요? ㅎㅎㅎ

우연샘의 선물을 받은 게으르니 얼굴이 요즘 벚꽃처럼 활짝 피었던데요!

문탁

2018.04.09
15:12:17
(*.168.48.172)

밥상열전!

그 점입가경^^

큐406

2018.04.11
00:05:57
(*.130.109.223)

은방울키친의 한식절기밥상!!! 정말 맛났어요. 

색깔부터 식욕을 확 땡기는 음식이었어요.


절기밥상! 또 언제 해 주실건가요?

은방울051

2018.04.11
14:11:18
(*.233.107.252)

큐406이 누군지 밝히면.....

인디언

2018.04.16
18:58:56
(*.186.81.96)

재밌다...ㅎ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73
공지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1] updatefile 관리자 2018-09-17 115
공지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49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179
공지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152
공지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57
공지 8월청년밥상-아주 그냥.. 묵사발을 만들어주겠어! [5] file 길드다 2018-08-10 250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58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21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224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316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685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378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230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327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72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246
공지 문탁-마을경제 워크샵에 초대합니다 [40] file 자누리 2017-08-04 1365
1448 <은방울키친>장아찌 예약받습니다~~ [11] 은방울키친 2018-04-27 158
1447 네트워크프린트 설치해서 내컴퓨터에서 프린트해요! [1] file 프린트설치 2018-04-25 123
1446 <은방울 키친> 봄나물 주문 받습니다.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4-23 235
1445 [다른 20대의 탄생 4회] 지원 -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목수다 [7] file 김지원 2018-04-22 648
1444 [다른 20대의 탄생 3회] 동은 - 나는 어떤 사람인가? [11] file 이동은 2018-04-17 414
1443 〔선집통신〕 0415 내일 뭐 먹지? [4] file 수아 2018-04-15 137
1442 수아의 자누리 뷰티! [9] file 수아 2018-04-09 141
» <3월 밥상열전②>이야기 있는 밥상 [6] file 은방울키친 2018-04-09 127
1440 [책 읽습니다 ②] 선생이라는 ‘일’ - 다니엘 페낙, 『학교의 슬픔』 [9] file 차명식 2018-04-08 404
1439 4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자누리와 함께 하는 <담론>입니다! 봄날 2018-04-06 131
1438 <4월 절기밥상> 寒食밥상 차려요~ [1] 은방울키친 2018-04-04 260
1437 [청년밥상] 4인 4색 청년밥상 드시러 오세요! [6] file 길드; 다 2018-04-04 371
1436 [다른 20대의 탄생 2회] 고은 - 말을 찾아 삼만리 [14] file 김고은 2018-04-03 404
1435 [선집통신] 0330 첫 장보기와 선집 오픈 비하인드!! [2] file 동은 2018-03-30 113
1434 <은방울 키친> 밥상열전_소리나지 않는 방울, 은방울~ [7] file 은방울키친 2018-03-26 209
1433 [남어진 밀양통신 - 3회] 동화전 사랑방 [11] file 밀양통신 2018-03-26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