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 , 사람, 그리고


봄이 오면 꽃도 피고 사람도 핀다고 하지요. 꽃은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해주고 마음도 따뜻하게 해주는 힘이 있어요. 꽃이 차로 다시 태어나면, 우리의 감각도 일깨워줍니다. 차를 마시는 사람들 간에 관계도 꽃이 피게 되고요.

 

담쟁이 베이커리의 풍습이라 할 수 있는 차 마시며 회의하기! 그저 차를 마시는 것이 아닌 차에 대해 얘기도 많이 한다고 합니다. 차 맛에 대한 이야기부터 차에 대한 역사까지 무궁무진 하답니다. 무궁무진한 이야기 중 우리가 관심을 가져 할 것!

 

animate_emoticon%20(53).gif차 벼룩시장


이층카페의 담쟁이 베이커리와 더치커피가 함께 준비한 첫 번째 차 벼룩시장입니다.

10시부터 4시까지는 차 도구 관련 된 것을 나눔하고 전시합니다. 미리 담쟁이 베이커리 (이층카페) 에게 가져다주세요. 그러면 차 벼룩시장 당일 날 도구들이 전시 되어있는 걸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집이 아닌 다른 곳에 전시 된다는 것 처음 보실 거예요. 처음 보는 것만큼 짜릿한 게 없죠.  지혜언니와 수아언니가 여러분들을 맞이해 줄 겁니다~!

 

1시부터 2시까지는 파지사유에서 새롭게 구매한 차를 시연하는 시간입니다. 파지사유에도 차가 다양하게 있지요. 아쉽게도 모르시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아서 준비한 시간입니다. 그날 어떤 차가 나올지 보고 가세요~

 

그리고 더치커피도 도구와(있으시다면) 원두(가지고 계시다면)를 가져다주세요. 파지스쿨러와 진달래 쌤이 함께 만든 더치커피도 구매가능 하니 많이들 와주시어요~!!

 

 

나는 커피도 차도.. 별로하시는 분들도 놀러오셔요. 인생은 한치 앞을 모르는 겁니다. 싫어하는 게 아니라 특정차를 싫어했던 것일 수도 있지요. 그렇다면 파지사유의 신상 차를 드셔보시길 추천합니다. 차처럼 커피도 안마셔봐서 그럴 수 있어요. 저도 더치커피 만들면서 더치에 빠지는 중이거든요. 난 달짝지근한 게 좋다 하시는 분들 자신의 몸한테도 물어봐주세요. 아마 차를 마시자고는 안 해도 차 벼룩시장 가보자고 할 겁니다. 인생은 도전이지 않습니까?^7^ 차 벼룩시장은 열려있습니다. 딱 하루 2018419am10시부터 pm4시까지.                                                                                                                                                                                                             rabbit%20(6).gif                         rabbit%20(6).gif                           rabbit%20(6).gif

 


차-벼룩시자.png


ps. 초희

KakaoTalk_20180416_143231103.jpg



'3' 댓글

세콰이어

2018.04.16
09:25:47
(*.233.107.252)

내일 차 가져갈게요~

2018.04.16
10:09:13
(*.163.198.61)

올 봄 송이송이 따서 만든 꽃차가 좀 있어요.

제가 만든 매화차 도화차 목련차 산수유차가 궁금하신 분~~~!

꼭 오세요~^^

수아

2018.04.16
15:12:37
(*.168.48.172)

물건들이 들어오고 있네요~

복경매할 물건들 보실래요?


IMG_1977.JPG

IMG_1974.JPG

봄날-다기세트


IMG_1976.JPG

건달바-다기세트

첨부 :
IMG_1974.JPG [File Size:56.3KB/Download8]
IMG_1976.JPG [File Size:56.6KB/Download7]
IMG_1977.JPG [File Size:55.7KB/Download1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5월 단품 오이지와 나물 장아찌 팝니다~ [20] file 관리자 2019-05-19 192
공지 둥글레의 인문약방 연재 시작합니다 [3] 북앤톡 2019-05-14 124
공지 2019년 문탁네트워크 전체 프로그램 (시간표 포함) 안내 [7] file 뿔옹 2019-01-14 1373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566
»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495
1444 〔선집통신〕 0415 내일 뭐 먹지? [4] file 수아 2018-04-15 172
1443 수아의 자누리 뷰티! [9] file 수아 2018-04-09 180
1442 <3월 밥상열전②>이야기 있는 밥상 [6] file 은방울키친 2018-04-09 187
1441 [책 읽습니다 ②] 선생이라는 ‘일’ - 다니엘 페낙, 『학교의 슬픔』 [9] file 차명식 2018-04-08 460
1440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674
1439 4월 파지사유인문학은 자누리와 함께 하는 <담론>입니다! 봄날 2018-04-06 165
1438 <4월 절기밥상> 寒食밥상 차려요~ [1] 은방울키친 2018-04-04 413
1437 [청년밥상] 4인 4색 청년밥상 드시러 오세요! [6] file 길드; 다 2018-04-04 552
1436 [다른 20대의 탄생 2회] 고은 - 말을 찾아 삼만리 [14] file 김고은 2018-04-03 455
1435 [선집통신] 0330 첫 장보기와 선집 오픈 비하인드!! [2] file 동은 2018-03-30 155
1434 <은방울 키친> 밥상열전_소리나지 않는 방울, 은방울~ [7] file 은방울키친 2018-03-26 255
1433 [남어진 밀양통신 - 3회] 동화전 사랑방 [11] file 밀양통신 2018-03-26 919
1432 <은방울키친>인디언샘 김치 예약받습니다~~ [1] 은방울 2018-03-24 149
1431 봄눈오는 날, 추장단이 전하는 소식 [2] file 뚜버기 2018-03-21 157
1430 파지스쿨 졸업생 지빈이가 글을 올렸네요~ file 뚜버기 2018-03-21 128
1429 3월 25일 텃밭 공동 울력 함께 가요~~ 텃밭지기 2018-03-21 102
1428 [다른 20대의 탄생 1회] 지원 - 수단이 되는 삶 [11] file 김지원 2018-03-20 734
1427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307
1426 인도의 서사시-라마야나를 아시나요? file 요요 2018-03-17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