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여러분!


문탁에서 고전공부를 시작한지도 꽤 오래되었습니다.

그런데 궁금하시죠?

너네 고전 읽어서 훌륭해진 것 맞아?

너네 고전을 통해 어떤 삶의 성찰를 끌어내고 있는거야?


하여, 우리는 이제 뭔가를 써야하겠다고 발심했습니다.

우리가, 그리고 각자가 고전을 어떻게 읽고 있는지 더 많은 사람과 나누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뭔가를 쓰는 게 쉽겠습니까? 하하

엄청난 수련의 과정이 필요할 겁니다.


일단 <논어> 전문을 외우겠다고 나선 겁없는 <미친암송단>이 일주일에 한번씩 돌아가면서 <왈가왈부 논어> 를 쓰고 있습니다.

논어 전체를 해체, 분석, 해석하는 작업은 아직 엄두가 안 나니까 일단 논어의 한 문장이라도 나름 자신의 언어로 장악해보겠다는 거죠.

게으르니-여울아-고은-세콰이어-인디언 순으로 주1회, 매주 월요일 오전 9시에 홈피에 포스팅이 되고 있으며, 오늘로 딱 두바퀴(10회)를 돌았습니다.

물론 아직 미숙합니다.(수련 중이예요...ㅋㅋㅋ)  그러다보니 악플보다 무섭다는 무플이.....................

여러분 우리가 아직 수련 중이라는 것을 감안하셔서 당근과 채찍의 댓글을 부탁드려요. 


tv54NulfRPbMAxpz4ISRZxcqkbF.jpg



그리고 이번 주에 또 하나의 연재가 시작됩니다. 이번엔 <어리바리 주역>입니다. 

목요일 오전 9시에 홈피에 포스팅이 되며 순서는 5월 17일 자누리(중천건)로부터  시작하여, 인디언(중지곤) - 자작(수뢰둔) - 토용(산수몽) - 봄날(수천수) - 담쟁이(천수송) - 문탁(지수사) - 세콰이어(수지비) - 여울아(픙천소축) - 향기(천택리) - 게으르니(지천태) - 느티나무(천화동인) , 마지막 8월16일 진달래(화천대유)로 일단 한바퀴를 돕니다.

주역 글쓰기를 어찌 할지 감이 안 잡히니까 일단 각자의 스타일대로 괘 글쓰기를 해보자고 했습니다. 한바퀴 돌면 뭔가 감이 잡히겠죠.


18234_24433_236.jpg



읽을 것도 많은데, 바빠 죽겠는데 별로 잘 쓰지도 못한  동양고전 토막글을 일주일에 두번씩이나 읽으라구? msn009.gifmsn010.gifmsn038.gifmsn001.gif

원성의 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읽다보면 '풍월읽는 서당개'를 넘어 '청출어람'이 되실 겁니다.



월요일 <왈가왈부 논어>와  목요일 <어리바리 주역>의 구독을, 그리고 무플이 아니라 차라리 악플을 부탁드립니다.

복 받으실거야요^^ 




<왈가왈부 논어> 10회 바로가기 : http://www.moontaknet.com/mt_hakeedang_board/1013254


이상은 고전공방 광고부장이었습니다.

'1' 댓글

세콰이어

2018.05.14
11:34:38
(*.233.107.252)

문탁샘 새로운 감투생겼네요. 광고부장...ㅋㅋ

<왈가왈부 논어>, <어리바리 주역>을 써야하는 스트레스 만만치 않고

댓글이 달릴까, 어떤 댓글이 달리나..노심초사하겠지만...

그래도 쓰는 과정에서 분명히 공부가 됨을 느낍니다.


어떻게 아냐구요?


전 올해 비로소 고전공부에 조금씩 재미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知者에서 好者로 넘어간다고나 할까요? ㅋㅋㅋ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153
공지 <수정공지_은방울> 매실 고추장 생산일정이 조정됩니다. [20] updatefile 은방울키친 2018-05-09 146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507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230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137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203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462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156
1476 [다른 20대의 탄생 5회] 고은 - 참견의 힘 [6] updatefile 김고은 2018-05-20 132
1475 5월 18일 아침, 윤상원을 생각하며.. [2] 요요 2018-05-18 69
1474 <5월의 스토리 밥상> 5월 21일 붓다의 밥상 어떠세요? [1] file 은방울키친 2018-05-17 82
1473 밀양 다녀왔습니다. [3] file 송우현 2018-05-16 83
1472 <급 복활동> 공신단 만들기 참가하세요 자누리 2018-05-16 47
1471 밀양, 여유로운 마지막날 [3] file 새은 2018-05-15 65
1470 2018년 텃밭 오형제! 드디어 김치~~~~ [5] file 문탁텃밭 2018-05-15 87
1469 〔선집통신〕 선집의 일요일~ 청소하는 날! [3] file 수아 2018-05-15 64
» 구독요청 드립니다. 헤헤 [1] file 광고부장 2018-05-14 130
1467 <567추장단> 추장통신② 567추장단 2018-05-12 44
1466 여러분, 월든 홈피에는 잘 안들르시죠? 여기 고급진 정보 하나 알려드려요.^^ [2] 봄날 2018-05-10 61
1465 밀양 농활 준비물과 일정! [7] 지원 2018-05-09 110
1464 금요일의 걷기동맹 시작합니다 [3] 활총생 2018-05-09 74
1463 월든게시판에 들르는 습관을.. [2] 월든관리자 2018-05-09 63
1462 <4월 밥상열전> 밥 잘해주는 예쁜 누나(오빠) [2] file 은방울키친 2018-05-08 83
1461 [책 읽습니다 ③] 삶이라는 ‘가르침’ - 김명길, 『학교는 시끄러워야 한다』 [8] file 차명식 2018-05-07 226
1460 자누리 2959영화제 연기합니다 자누리 2018-05-05 37
1459 5월, 텃밭이 부른다~ file 문탁텃밭 2018-05-04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