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때(時)'는 날이면 날마다 오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데 6월 밥상에서 그 '때'가 몇번이나 펼쳐졌습니다^^

늘 차려지는 밥상이지만 아무 '때'나 펼쳐지지 않는 밥상의 향연,

6월의 밥상 열전은 그 한 '때'를 포작해 봅니다.


1. 화요일의 청일점이 차린 밥상


문탁에는 화요일에  40명이 함께 2층에서 공부합니다.

문탁 고전공부의 산실 '이문서당' 이지요.

올해는 주역을 배우고 있는데 그 40명 가운데 청일점이 있습니다^^

바로 이분^^


c67d6084fa58726e72e37ed7c82c4a18.jpg

이문서당 봄소풍에서 찍은 사진인데 이 날 노래도 한 곡조 근사하게 뽑으셨는데 사진을 못 구했어요 ㅠ

바로 조현학님^^

그간 매달 돌아가는 밥당번표를 보면서 한 번 하시겠다고 마음 낸 6월의 어느 금요일

드디어  카레라이스로 밥당번 입뽕하셨습니다^^

청일점으로 지내는 애환이 남다르실텐테도 묵묵히

점심 먹고 복습까지 열공은 물론 예습까지 하신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그만큼 이문서당과 그리고 동학들에 마음이 끌린다는 거겠죠^^?

조현학님, 한 걸음 더 가까와지는 우리 사이, 밥당번이 그 시작임을 아시는 감각^^훌륭합니다~

8월에도 밥당번 하실꺼죠?


KakaoTalk_20180626_174740285.jpg


2. 문탁의 주방은 '이상한 나라'가 아니다


최근에 본 티비 예능에서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라는 프로그램을 보면서

생각이 많아졌는데요

그 프로그램이 문제화한 것 중 하나가 남자들이 주방에 안 들어선다 것이었습니다.

문탁의 주방에도 그런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문탁의 주방은 그 '이상한 나라'에서 벗어나기 시작(?)!

6월은 그 '때'의 징조가 확연해졌습니다^^


KakaoTalk_20180626_174234838.jpgKakaoTalk_20180626_174309648.jpgKakaoTalk_20180626_174127788.jpgKakaoTalk_20180626_174739574.jpg


네 번째 사진의 파란색 글씨로 쓰인 선물을 가져온 '다빈'은 예술프로젝트에 온 청년인데 남자, 

김치통 들고 와서 문탁 주방 냉장고에 잘 넣어두고, 음식 설명까지 친절하게^^

이 정도면~ 뭐... 앞으로의 문탁 주방은 음양이 조화로워지는 和의 공간으로 거듭날만 하지 않을까요?


3. 공식적인 낮술과 팔씨름 한 판


문탁의 공간을 함께 쓰는 청년회사 '길드다'는 매달 한 번 청년 밥상을 차립니다.

6월 밥상은 '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 데 쓰입니다'라는 주제로

밥상을 차리면서 녹두전과 막걸리를 주 메뉴로 점심상을 차렸습니다.

이날은 점심 먹는 사람이 가장 많은 화요일, 40여명이 함께 먹었습니다.

공식적인 낮술의 때, 막걸리를 반주로 차린 점심, 흔히 볼 수 없는 한 '때'의 밥상이었습니다.

길드다가 경기문화 재단 사업에 지원하여 선정된 기념으로

우리의 세금이 잘~ 쓰이도록 다짐하는 청년들의 밥상 또한 한 '때'의 밥상!

7월 말의 길드다 캠프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도록 주변에 널리 알려 주시압!


KakaoTalk_20180626_174313256.jpgKakaoTalk_20180626_174229974.jpg


은방울키친은 매월 '스토리밥상'을 차립니다.

6월은 '단오밥상'을 차려서 잘 먹고 상을 물려두고 팔씨름 한 판이 벌어졌습니다.

밥상을 물리고 팔씨름으로 전격 뭉친 식객들^^

단오의 놀이로 다가올 여름의 무더위에 대비했던 옛사람들의 흥취~

파지사유가 단오 놀이로 흥청이는 한 '때' 

우리는 어디서나 잘 먹고 잘 노는 사람들 맞습니다^^


34e2da199e4ac5ab5e93a7262e8a55ad.jpg


4. 새 솥이 까맣게 밥을 태우던 '때'를 만나


이문서당 동학 우연님이 주방에 대용량 압력밥솥에 휘둘리는 밥당번들의 손목과 허리를 보살피시어

흔쾌히 선물했던 윤기도 빛나던 풍년 압력밥솥~~

드디어.... 밥을 까맣게 태우면서 새 솥의 자태를 벗어나는 '때'에 이르고 말았으니,

뭐... 새 것이 낡아가는 이치라 받아들이더라도

계속 밥이 타는 상황은 아무래도 곤란합니다.

마침 인디언쉐프가 밥당번으로 뜬 날, 탄 밥의 변신을 청했습니다^^


KakaoTalk_20180708_135522309.jpgKakaoTalk_20180708_135523142.jpg

밥상 매니저들은 이런 '때'가 주방에서 늘~~~상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비법은^^ 인디언쉐프에게 문의하는 것으로^^


문탁의 주방에서 밥상을 차리는 모든 순간은 물론

늘 그 순간에만 차려지는 한 '때'의 밥상입니다.

다만, 6월에는 그 밥상 중에서도  관전 포인트가 좀 많았던 밥상을 추렸을 뿐입니다.

여러분이 차리는 한 '때'의 밥상이 쌓여갈수록

밥심으로 사는 맛이 더욱 깊어집니다.



그리고 일상,

KakaoTalk_20180626_174741624.jpgKakaoTalk_20180708_140838947.jpg


6월에 주방에 도착한 선물들입니다~

시어머니표 반찬, 친정에서 키운 양파, 동생이 수확한 감자, 집 앞 텃밭에서 키운 푸성귀 등등

선물의 목록은 여름의 수확을 느끼게 하고 그 수확물을 주방으로 선물하는

풍성한 마음도 함께 느껴집니다^^

오랜만에 낭송유랑단 공연 관람하러 오시면서 수박 두통 들고 오신 아렘님도 보이네요~

6웡 목록 분석을 해보니^^

주방에서 한 달에 쌀을 60키로는 확실히 먹는군요^^ 6월 말에 새로 20키로 들였는데^^

선물의 노래를 살펴보니 선물을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으신가요?

쌀! 환영합니다~

식용유 등등 각종 기름 환영합니다~

은방울키친에서도 여러분께 풍성한 밥상을 선물하도록^^ 더 정진하겠습니다~



'1' 댓글

둥글레

2018.07.08
20:25:08
(*.206.240.214)

인디언 샘의 깜밥 주먹밥 맛있었어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특강]하승우의 소소한 생활정치 이야기 file 요요 2018-10-11 65
공지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161
공지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28] file 관리자 2018-09-17 665
공지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62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200
공지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175
공지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69
공지 8월청년밥상-아주 그냥.. 묵사발을 만들어주겠어! [5] file 길드다 2018-08-10 264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72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36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241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335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702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408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246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356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90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264
공지 문탁-마을경제 워크샵에 초대합니다 [40] file 자누리 2017-08-04 1394
1522 "철학자에게도 삶이 앎을 구원할 수 있을까요?" [3] 히말라야 2018-08-01 140
1521 감자전의 만화展 43회 - 미션임파서블을 봅시다 [2] file 감자전 2018-07-31 76
1520 [플라톤이 돌아왔다 3회] 트라시마코스는 소크라테스의 대화법을 싫어해 [2] file 새털 2018-07-31 99
1519 <텃밭>지금은 한여름 [5] file 도라지 2018-07-24 95
1518 벨라 챠오 Bella, Ciao [2] 문탁 2018-07-24 104
1517 추장통신: 풋쳐 핸즈 업!! - Put your hands up!!! [2] 추장단 2018-07-23 111
1516 7월 28일 토요일 <식어도 맛있는 예술> 발표회 [1] file 예술프로젝트 2018-07-23 254
1515 <7월단품②>봄날의 토마토김치 신청하세요~ [13] file 은방울키친 2018-07-16 212
1514 [청년밥상] 7월25일.수, 저희들의 시제품을 평가해주세요. file 동은 2018-07-18 164
1513 <7월 스토리 밥상> 무더위랑 놀죽! [3] file 은방울키친 2018-07-18 112
1512 〔선집통신〕 0715 선집과 화장실 곰팡이 [3] file 수아 2018-07-15 123
1511 감자전이 그린 만화展 시작합니다!! file 요요 2018-07-10 97
1510 월든에 잘 안들르게 되죠? 게시판도요.ㅎㅎ 그래서 친절한 가이드!! [2] 봄날 2018-07-08 115
» <6월밥상열전>밥상에 '때'가 왔다~ [1] file 은방울키친 2018-07-08 87
1508 <텃밭>수중울력과 우중새참 [4] file 문탁텃밭 2018-07-02 113
1507 [금요산행] 활총생 걷기동맹에 오세요~~ ^^ file 활총생동맹 2018-06-23 97
1506 7월 1일(일)오후4시 텃밭에서 놀아요~ [4] file 텃밭팀 2018-06-22 114
1505 노라-노신 커플탄생을 축하하며, 잡지 드려요^^ [4] file 문탁 2018-06-22 133
1504 월든 더치의 새로운 이름과 로고가 나왔습니다. file 더치커피 2018-06-20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