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유난히 더웠던 올여름 8월....

너무 더워서 사람들도 드문드문 와서 밥상도 한산했으리라... 짐작하시나요^^?

8월의 밥상열전에서 그 진위를 알아볼까요?


1. 8월의 주인공


KakaoTalk_20180820_102756525.jpgKakaoTalk_20180906_183318244.jpg

KakaoTalk_20180906_183405183.jpg


8월의 한 여름 밥상의 주인공은 이 세 컷에서 찾으셔야 합니다~

폭염도 아랑곳하지 않고 선물의 노래를 부르신 분들 모두^^

그리고 세번째 사진에서 주인공은 저 날렵한 옆 모습의 누구? 아니면 텃밭?

알아맞혀 보세요^^

주방 매니저는 이 주인공들의 열연으로

8월 주방 회계 20만원 흑자를  이룩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2. 고추가루를 섞은 듯 만듯... 점점이 뿌려라! 마라!


KakaoTalk_20180820_102809763.jpg


매니저의 카메라에 포작된 이 장면, 미역 무침에 뿌려지는 고추가루에 대한 그녀들의 스따일~

우리는 이날 점심 어떤 무침을 먹었을까요? 

알아맞혀 보세요^^


3. 매니저님이 30인분만 하라고 했다고요!


KakaoTalk_20180820_102800942.jpg


파지스콜러가 밥당번을 하는 화요일 어느 날~

문탁에서 가장 밥 먹은 사람이 많은 날...

일찌감치 매니저가 정해준 일품요리 카레로 메뉴를 정했으나 양 조절에 실패...

이 날 밥도 카레도 바닥을 긁고 이 청년 셋은 결국 카레 구경을 못했다나...어쨌다나..

세 청년의 표정에서 그 서운함이 읽히시는지?

공동식탁을 차려 놓고 밥 구경을 못하는 불상사?(눈총이 막 날아오는 이 기운은 뭐지 ㅋ)


4. 역전의 용사들이 뭉쳐서 날~ 좀 보소~ 밀양


KakaoTalk_20180820_102804606.jpg


반가운 얼굴들이지요^^?

2017년 주술밥상 밥티스트들이 밀양인문학캠프때 먹을 맡반찬 만드는 김에 단품까지~ 일석이조^^

근데 그 옆에서 얌전히 깻잎 다듬는 저이? 텃밭에서도 본듯?

허... 스피노자님께 밥당번 성토할 자격 충분하네요그려~

이날 만든 단품^^ 가격 솔찬히 책정하여 연대기금에 10만원 쾌척하였습니다~~

모이니 일이 생기고 일이 되니 선물이 마구 돌아가네요~ 


5. 돈과 돈까스의 역학관계


KakaoTalk_20180906_183152016.jpg


두 번째 단품은 돈과모더니티 세미나팀이 돈까스를 생산해 주셨습니다~

이 날 돈까스를 만들면서 돈과 돈까스의 역학관계를 탐구하여

10월에 마을 경제 포럼에서 밝힌다고 하니!

이번에 돈까스 단품 구매하신 모든 분들은 필참하셔야 합니다~

'하우'라고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여튼 선물을 받고 다른 선물로 순환하지 않으시면

하우가 해꼬지 할 지도 모른다나 어쩐다나...

꼭 포럼 현장에서 돈까스 먹은 인연으로 모두 만나는 '기적'을 만들어 보아요~


6. 보너스 컷


KakaoTalk_20180820_102758900.jpgKakaoTalk_20180820_102759531.jpg


8월에 냉동실의 안부를 물었던 선물 릴레이에 호응해주신 많은 분들 우선 감사를~

그 중 듬뿍 보내주신 봄날님의 냉동실의 안부와~

저 검은 봉지 속의 꽁치의 사연인즉슨^^

둥글레의 실수로 파지사유로 배달된 꽁치박스가 고스란히 주방의 냉동실로^^

무슨 실수인지 본인에게 물어보시압~

이런 실수 대환영~~~


기록을 갱신하는 폭염에도 밥상은 어김없이 차려졌습니다^^

매니저들에게는 주방에서 흘러다니는 선물 선물이 그저 기적스럽습니다~

같이 밥 먹는 '식구'가 되는 일이 늘 그렇듯이 말입니다.

이제 더운 8월은 가고 9월입니다.

여기서도 저기서도 같이 밥 먹는 식구들의 안부를 두루두루 챙겨야 할 철^^

9월의 선물을 기대해도 좋을까요^^?

쌀, 기름 등등 늘~~~ 환영합니다~

'4' 댓글

새털

2018.09.07
05:19:42
(*.212.195.119)

폭염에도 밥상이!!!

돌이켜 생각해보니 기적적이네요~

요요

2018.09.07
17:21:56
(*.168.48.172)

하하하

잘못 배달되어 온 꽁치가 은방울키친의 냉동실로 들어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은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통큰 결정을 한 둥글레, 고마워요!!

덕분에 싱싱한 꽁치요리 맛나게 먹었네요.

띠우

2018.09.10
00:47:36
(*.98.93.172)

오랜만에 밭에 따라가보았네요. 

계절이 주는 변화를 느끼게 해주는 곳이에요~

텃밭팀에게, 그리고 주방에 늘 감사합니다

또 언제고 함께 갈게요

둥글레

2018.09.14
00:57:22
(*.206.240.214)

결국 고추가루를 살짝 뿌렸고 맛은 좋아졌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2월 단품>스피노자 단팥죽 신청하세요~ newfile 은방울 2018-12-12 9
공지 <청년페어이야기3> 길 위는 광주에 가서 ○○○을 했다 file 고은 2018-12-05 61
공지 <청년페어이야기2> 길드다 첫 해를 마무리하는, “길드다 일 년과 2019” file 명식 2018-12-03 108
공지 <청년페어이야기1> 일본에는 무인양품, 한국에는 共産品!! [1] file 문탁 2018-11-28 203
공지 스즈카 공동체 탐방보고회 [1] file 요요 2018-11-09 211
공지 2018년 김장 데이! 11월 22일~23일 ~ [7] file 김장데이 2018-11-05 294
공지 청년예술프로젝트'타인의 고통' 무료특강!! [1] file 일이삼사 2018-11-01 268
공지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8] file 은방울 2018-10-23 259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307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309
1556 [네트워크활동] 어쩌다보니 차리는 <부스> 이야기 [1] 문탁 2018-10-04 149
1555 활총생, 체력검사 다녀오다 [4] 요요 2018-10-02 127
1554 [이층카페] 책 벼룩 시장 합니다. - 차와 커피 그리고 책 [5] file 진달래 2018-10-01 249
1553 [선집통신] 0930 동은이의 수아보고서 [5] file 동은 2018-09-30 107
1552 [길드다] 초희의 인턴일지 - 두번째 file 관리자 2018-09-29 78
1551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205
1550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28] file 관리자 2018-09-17 761
1549 <상추쌈에서 온 선물> 아이들의 '꿀벌-되기' [4] file 상추쌈사랑 2018-09-16 118
1548 〔선집통신〕0915 선집의 첫 게스트는 누구? [2] file 수아 2018-09-15 104
1547 초희의 인턴일지 [12] file 관리자 2018-09-12 168
1546 페미니즘 첫날 강의 후기 [1] file 새은 2018-09-11 84
1545 <은방울 키친> 돌고 돌아야 돈이지! 은방울키친 2018-09-10 76
» <8월밥상열전>8월의 한 여름 밥상에서 [4] file 은방울키친 2018-09-06 123
1543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82
1542 텃밭이야기>> 가을에도 잘 먹고! 잘 살자! [5] file 도라지 2018-09-04 131
1541 <추장통신> 가을에 우리 여기서 만나요 ^^ [3] 지금 2018-08-31 155
1540 이 사람을 보라! [6] 요요 2018-08-29 164
1539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211
1538 <경축> 낭송 사자소학 출간! [9] file 고전공방 2018-08-27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