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날이 갑자기 추워지네요. 선집도 어제부터 보일러를 틀었습니다.

오랜만에 보일러를 틀어서 온도에 대한 감이 안 잡히더라구요. 이정도면 되려나 하고 29도로 올렸더니

바닥이 후끈후끈거려서 깜짝 놀랐네요. 나도 놀라고 집에 온 동은언니도 놀라고 우리 모두 놀라고..

뭐 아무튼 오늘은 얼마전에 발견한 선집의 부적같이 생긴 종이에 대해 이야기하려 합니다.


화장실에 갔다가 나오는 와중 현관문 위에 붙어있는 노란 종이를 발견!


KakaoTalk_20181012_095900944.jpg


제가 북촌 한옥마을 돌아다니면서 흰색종이에 검은색 글씨로 '입춘대길'이라고 쓰여있는 건 좀 봤거든요.

그런데 이건 노란 종이에 빨간 글씨, 거기에 모르는 글자가 가득! 혹시 이게 말로만 듣던 부적인가 싶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서 열심히 한자를 찾아보았습니다.

왼쪽부터 읽으면 '부모천년수 자손만대영' '입춘대길 만사여의형통' '만복성지 건양다경'

한자 직역하면 '부모님이 천년동안 살아계시고 자손은 만대가 이어진다' 

'봄이 시작되면 크게 길하고 모든 일의 뜻이 통하게 된다'

'만개의 복이 이루어지고 양기(볕)를 세워 경사가 많아진다'

내용은 참 좋네요.. 자손이 만대가 이어진다니 그러진 못 할 것 같은데 아무튼.


선집회의때 한자에 능한 두 선생님 (둥글레,진달래)께 보여드렸더니 

한 분은 그냥 입춘대길 써서 붙인거라고 부적은 아닌 듯 싶다고 말했고 

한 분은 노란 종이에 빨간 글씨라 혹시 모른다고, 너무 찝찝하니 처리할 방법을 구해보자고 말했습니다.

누가 누군지 감이 오시죠?


여러분.. 저게 부적일까요 아닐까요?

맞다면 그냥 놔두어야 할까요, 다르게 처리해야 할까요?



조회 수 :
219
등록일 :
2018.10.12
11:11:59 (*.168.48.172)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lifestory_board/1040153/c1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40153

'1' 댓글

문탁

2018.10.13
09:14:39
(*.8.78.3)

입춘 때  복을 좇기 위해 대문에 붙이는 글이 符야.  부절할 때 부, 부적할 때 부, 부호할 때 부.

그러니까 부적맞고, 하지만 전혀 찝찝한 거 아니구...

근데 이미 입춘이 지났으니까 그 부적을 붙여놔도 소용이 없어. 걍 버리셈.


그리고 세로글자는 오른쪽부터 왼쪽으로 읽어나가는 것임.


또한 입춘대길 만사형통 혹은 입춘대길 건양다경은 세트로 함께 쓰이는 문구임^^


마지막으로 29도 틀어놓으면 절대 안될걸?

건강에도 안좋고, 안전에도 문제가 생길수도^^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5월 단품 오이지와 나물 장아찌 팝니다~ [20] updatefile 관리자 2019-05-19 166
공지 둥글레의 인문약방 연재 시작합니다 [3] 북앤톡 2019-05-14 112
공지 2019년 문탁네트워크 전체 프로그램 (시간표 포함) 안내 [7] file 뿔옹 2019-01-14 1360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562
1565 [파지스쿨] 2019년 파지스쿨을 위한 확대회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진달래 2018-10-18 101
1564 <10월단품ⓛ>맛간장 주문하세요~ [17] file 은방울키친 2018-10-17 214
1563 마을경제 워크숍 1차 돈의 인문학 - 전제를 의심하라 후기 [4] file 먼불빛 2018-10-15 179
1562 [길드다]우현의 힙합칼럼 [2] file 관리자 2018-10-13 132
1561 감자전, 욜로, 방시혁, BTS-마을경제워크숍은 계속된다 moon 2018-10-13 191
» 〔선집통신〕 1015 선집의 부적? [1] file 수아 2018-10-12 219
1559 <10월 절기밥상> 寒露와 霜降사이 설렁탕 한그릇! [1] file 은방울키친 2018-10-11 102
1558 [특강]하승우의 소소한 생활정치 이야기 file 요요 2018-10-11 188
1557 [네트워크활동] 어쩌다보니 차리는 <부스> 이야기 [1] 문탁 2018-10-04 181
1556 활총생, 체력검사 다녀오다 [4] 요요 2018-10-02 170
1555 [이층카페] 책 벼룩 시장 합니다. - 차와 커피 그리고 책 [5] file 진달래 2018-10-01 289
1554 [선집통신] 0930 동은이의 수아보고서 [5] file 동은 2018-09-30 141
1553 [길드다] 초희의 인턴일지 - 두번째 file 관리자 2018-09-29 114
1552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275
1551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28] file 관리자 2018-09-17 860
1550 <상추쌈에서 온 선물> 아이들의 '꿀벌-되기' [4] file 상추쌈사랑 2018-09-16 153
1549 〔선집통신〕0915 선집의 첫 게스트는 누구? [2] file 수아 2018-09-15 136
1548 초희의 인턴일지 [12] file 관리자 2018-09-12 206
1547 페미니즘 첫날 강의 후기 [1] file 새은 2018-09-11 115
1546 <은방울 키친> 돌고 돌아야 돈이지! 은방울키친 2018-09-10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