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오전 내 천둥 번개에 비가 세차게 오다가 멈추었네요. 

가을 단풍이 절정인 시기인데다 이런저런 이유로 여행을 떠난 분들이 꽤 있어서

특히 지난 주 금요일은 문탁과 파지 공간이 텅 빈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나마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고수다>발표에 참석해 주신 친구들 덕분에 오후에는 훈훈한 온기가 

공간을 채웠더랬지요.   



자,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달에 은방울 키친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다들 소식을 들어 아시는 바와 같이, 세콰이어샘이 예상치 못한 건강상의 이유로 공부와 활동을 잠시 쉬게 되었지요.

은방울 키친에서는 그 빈 자리를 제가 채우게 되었구요.  

10월 10일에 첫 장을 보았으니 제가 은방울 키친 매니저로 주방에 입성한지 대략 3주가 되어 갑니다. 


지난 해 3개월간 주술밥상의 객원 밥티스트로 활동했던 경험이 있던 터라 주방 활동이 특별하다거나 낯설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지난 3 주간을 돌아보니 은방울 키친의 매니저로서의 출발은 또 다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마 그때와는 다른 배치와 다른 마주침 속에 서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전혀 새롭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뭔가 새로운

출발로 느껴지는 이 느낌,  전 좋은 출발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자, 그럼 이제 주방 매니저로서 여러분들께 '누구나 알아두면 쓸모있을 이야기'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자신이 맡은 날의 밥당번 뿐 아니라 우리 모두 공동체 주방을 함께 꾸리는 구성원들이라는 관점에서 말입니다. ^^



먼저 치커리 이야기입니다.

지난 주 목요일에 유님이 치커리를 박스째 선물했습니다. 치커리를 워낙 좋아한다는데 박스로 사면 훨씬 저렴해서 친구들과

같이 나누어 먹으려고 사왔다네여.  덕분에 그날 게맛살 샐러드와 치커리 쌈으로 밥상이 풍성해졌지요.  냉장고에 아직 많은 

양의 치커리가 있답니다. 깨끗하게 씻어 둔 치커리도 있고 씻지 않고 보관한 것도 있으니 참조하세요. 그냥 쌈장에 찍어 드셔도 좋고

샐러드용으로 드셔도 좋아여.  


두번 째, 아주 깨끗한 최상급 깨입니다. 아~주 최상품이라는데 제가 씻어 볶다가 좀 태우고 말았어요. 

깨를 볶아본 적이 없지만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다가 잠깐 한 눈 파는 사이에 그렇게 되었네요.

다행히 많이 타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탄 부분이 신경쓰이시는 분들은 좀 골라 내시고 사용하시기를......



4.jpg2.jpg



3.jpg1.jpg


세 번째, 표고버섯이야기입니다.

목요일에 표고버섯이 선물로 들어왔습니다. 제가 미처 어느 분의 선물인지는 못 챙겼네요.

표고는 축축해지면 상하기 쉽기 때문에 상온에 바람이 통하게 바구니에 펼쳐 두었어요. 밥당번들께서 너무 마르기 전에

사용해 주세요.^^


네 번째, 마늘이야기입니다.


마늘을 까고 계신 뚜버기샘과 봄날샘!  두분은 사실 회의 중이세요. 마늘은 진달래 샘이 한참 전에 선물하신 건데요.

한꺼번에 손질하기는 벅차서 저렇게 조금씩 시간이 날 때마다 까기로 했지요. 그간 게으르니샘이 열심히 손질한 마늘들은 이미

곱게 갈아 냉동실에 차곡차곡 쌓아두었구요. 두 분 샘이 회의 중이시면서도 부지런히 손을 보태주신 덕에 그날의 미션을 마칠 수

있었네요.  다들 바쁘시겠지만 30분 정도만 시간 내서 틈틈이 마늘 손질에 손을 보태주시면 좋겠습니다.~  


6.jpg5.jpg


P.S :  마음은 마늘을 까고 계셨으나 회의록 작성에 두 손이 바쁘셨던 자누리샘의 마음이 보이시죠? 

  


'2' 댓글

새털

2018.10.28
20:13:52
(*.212.195.119)

오영님의 주방입성을 축하해요!!


게으르니

2018.10.29
12:04:13
(*.168.48.151)

조근조근 주방의 이야기를 풀어놓으시는 오영샘의 음성이 들리는듯^^

오영님의 주방일지로 주방과 더욱 친해지는 동학들이 많아지기를 바래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밀양] 2월 10, 11일에 밀양 갑니다! newfile 고은 2019-01-21 60
공지 2019년 문탁네트워크 전체 프로그램 (시간표 포함) 안내 [6] file 뿔옹 2019-01-14 433
공지 <청년페어이야기3> 길 위는 광주에 가서 ○○○을 했다 file 고은 2018-12-05 96
공지 <청년페어이야기2> 길드다 첫 해를 마무리하는, “길드다 일 년과 2019” file 명식 2018-12-03 141
공지 <청년페어이야기1> 일본에는 무인양품, 한국에는 共産品!! [1] file 문탁 2018-11-28 234
공지 스즈카 공동체 탐방보고회 [1] file 요요 2018-11-09 251
공지 2018년 김장 데이! 11월 22일~23일 ~ [7] file 김장데이 2018-11-05 330
공지 청년예술프로젝트'타인의 고통' 무료특강!! [1] file 일이삼사 2018-11-01 306
공지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8] file 은방울 2018-10-23 294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343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346
1586 <축제 준비> 축제 자료집 교정 도와 주세요 담쟁이 2018-12-01 92
1585 <축제준비> 우리 함께 소제할까요? ^^ (12월 5일 수요일) [3] 향기 2018-11-29 149
1584 (커밍아웃) 규문 "청년, 니체.." 출판기념회 소식 [2] file 히말라야 2018-11-25 171
1583 2018 텃밭농사를 수확했어요! [10] file 텃밭농사 2018-11-21 143
1582 [길드다]담쟁이에게 바치는 수아의 타르트 [4] file 문탁 2018-11-14 168
1581 [길드다] 큐레이터의 하루 - 초희의 그림인턴일지 [10] file 문탁 2018-11-14 224
1580 [청년밥상] 청년(페어 홍보)밥상!! file 길드다 2018-11-14 96
1579 <달밤 더치> 에세이 세트를 선물하세요! 반짝반짝 세트! [14] file 초희 2018-11-13 245
1578 〔선집통신〕1115 아파요 [2] file 수아 2018-11-13 112
1577 <9,10월 밥상열전>진정한 주연은 보이지 않는다 [4] file 은방울키친 2018-11-05 135
1576 오영의 주방일기 2 [1] file 오영 2018-11-04 106
1575 가을의 끝자락에서 오랜만에 저녁낭송 한 자락!!! file 봄날 2018-10-31 130
1574 스피노자 에세이 쓰다가 시 한토막.... [2] 너스레시인 2018-10-31 112
» 오영의 주방 일기 [2] file 오영 2018-10-28 142
1572 문탁 2층 무선공유기가 바뀌었어요. ^^ [2] 뿔옹 2018-10-27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