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가끔은, 완벽하고 정확한 햇살이 드는 날,

사물들이 가질 수 있는 모든 실재를 지니는 날이면,

천천히 스스로에게 물어본다

나는 왜 굳이 사물에게 

아름다움을 부여하는가.


한 송이 꽃이 아름다움을 지니나?

과일 하나가 아름다움을 지니나?

아니, 그저 색깔과 형태 그리고

존재를 지닐 뿐.

아름다움은 존재하지 않는 무언가의 이름

내게 주는 만족감의 보답으로 내가 사물에게 주는 것.

아무것도 의미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왜 나는 사물을 두고 말하는가, 아름답다고?


그래, 나에게도, 그저 사느라 사는 사에게도,

보지 못하는 새, 사물들에 대한

그저 존재할 뿐인 사물들에 대한

인간의 거짓말이 찾아온 거다.


스스로가 되는 것, 그리고 보이는 것만 보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포르투갈 시인 페르난드 페소아가 알베르투 카에이루라는 이름으로 쓴 <양 떼를 지키는 사람>의 한 토막,

 내가 이름붙인 아름다움이 아무것도 아니라면, 내가 이름 붙이는 추함이나 화남 역시 아무것도 아니겠죠...

 그래도...깊은 가을의 하늘과 잎사귀들은 아름답구먼요...ㅎㅎ )

조회 수 :
127
등록일 :
2018.10.31
09:24:22 (*.98.51.224)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lifestory_board/1042995/a4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42995

'2' 댓글

새털

2018.10.31
09:57:22
(*.246.68.102)

페소아의 시집이 번역됐다는 소식을 최근 들었는데

누가 부지런히 올리셨네요

눈부시지 않아 아름다운 가을 아침입니다...

오영

2018.10.31
10:06:39
(*.211.199.36)

아름답고 또 아름다운만큼 날카롭기도 한 시네요. 

막힌 변기랑 싸름하다가 마침내 시원스레 뚫린 변기, 그리고 

뜻밖에 읽게 된 시 하나~ ㅎㅎ

이 아침, 모든 게 조화롭고 아름답네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4월 단품> 토마토 비프 스튜 주문하세요~ [7] newfile 관리자 2019-04-20 54
공지 2019년 문탁네트워크 전체 프로그램 (시간표 포함) 안내 [7] file 뿔옹 2019-01-14 1246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528
1589 <축제준비> 우리 함께 소제할까요? ^^ (12월 5일 수요일) [3] 향기 2018-11-29 173
1588 <청년페어이야기1> 일본에는 무인양품, 한국에는 共産品!! [1] file 문탁 2018-11-28 383
1587 (커밍아웃) 규문 "청년, 니체.." 출판기념회 소식 [2] file 히말라야 2018-11-25 212
1586 2018 텃밭농사를 수확했어요! [10] file 텃밭농사 2018-11-21 167
1585 [길드다]담쟁이에게 바치는 수아의 타르트 [4] file 문탁 2018-11-14 193
1584 [길드다] 큐레이터의 하루 - 초희의 그림인턴일지 [10] file 문탁 2018-11-14 251
1583 [청년밥상] 청년(페어 홍보)밥상!! file 길드다 2018-11-14 124
1582 <달밤 더치> 에세이 세트를 선물하세요! 반짝반짝 세트! [14] file 초희 2018-11-13 271
1581 〔선집통신〕1115 아파요 [2] file 수아 2018-11-13 136
1580 스즈카 공동체 탐방보고회 [1] file 요요 2018-11-09 466
1579 <9,10월 밥상열전>진정한 주연은 보이지 않는다 [4] file 은방울키친 2018-11-05 159
1578 2018년 김장 데이! 11월 22일~23일 ~ [7] file 김장데이 2018-11-05 473
1577 오영의 주방일기 2 [1] file 오영 2018-11-04 125
1576 청년예술프로젝트'타인의 고통' 무료특강!! [1] file 일이삼사 2018-11-01 468
1575 가을의 끝자락에서 오랜만에 저녁낭송 한 자락!!! file 봄날 2018-10-31 148
» 스피노자 에세이 쓰다가 시 한토막.... [2] 너스레시인 2018-10-31 127
1573 오영의 주방 일기 [2] file 오영 2018-10-28 160
1572 문탁 2층 무선공유기가 바뀌었어요. ^^ [2] 뿔옹 2018-10-27 115
1571 천안으로 이사가신 행복님이 전한 선물^^ [10] file 파지사유 2018-10-23 180
1570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8] file 은방울 2018-10-23 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