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10월이 훌쩍 지나가고 어느새 11월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옛날 노래 중에  When October Goes라는 노래가 있어요.

많은 분들이 아실텐데요. 가사 중에

'It doesn't matter much how old I grow~

Oh, how I hate to see October go~ 라는 부분이 있어요. 눈부시게 아름다운 가을날에 비해 10월이 너무 짧게만

느껴져서 늘 아쉬움과 함께 이 노래를 듣곤 했죠. 하지만 11월의 가을도 여전히 아름답네요.

오늘도 몇 가지 알아두면 쓸모 있을 주방 이야기 몇 가지 알려 드립니다. 


1. 요요샘의 선물 : 일본 여행에서 선물로 가져오신 것들 중 장아찌 중 일부입니다.

   몇 가지는 이미  금요일에 맛있게 먹고 아래 사진과 같이 두 종류가 남아있어요.

   아마도 월요일 밥상에 오르지 않을까 싶네요.


요요샘선물.jpg  


2. 코스모스가 가져온 의 선물입니다. 겨우내 잘 보관했던 김치와 냉장고 정리를 하며 발견한 꽤 많은 양의

검정콩과 렌틸콩입니다. 검은 콩 일부는 씻어 물에 담가 두었으니 밥하실 때 넣어주세요. 렌틸콩도 기억해

두셨다가 밥 지을 때 넣어주세요.


콩불린것.jpg콩.jpg김치.jpg


3. 고로케의 선물, 코다리와 생강즙입니다. 코다리 조림을 맛있게 해드시라고 생강즙까지 내서 가져왔어요.

금요일에 다른 재료들을 먼저 사용하느라 아쉽게도 코다리는 냉동실로 들어갔어요. 한 번 솜씨를 발휘하실 분은

기억해주세요. 다른 생선 조림 하듯이 하시면 된다네요~ 


 코다리.jpg생강즙.jpg


  참, 고로케가 만든 멸치볶음을 잊을 뻔 했네요.  금요일에 밥당번이었던 고로케에게 주방 매니저가 특별히

  멸치볶음을 만들어달라고 부탁을 했었답니다. 함께 밥당번을 했던 코스모스의 증언에 의하면, 뚝딱뚝딱, 휘리릭 

  눈 깜짝할 사이에 멸치볶음을 만들더랍니다. 모두들 그 맛에 감탄에 감탄을 하며 먹었지요. 짭쪼름하면서도 고소한

  멸치볶음 덕에 다들 깨끗이 밥을 비웠지요.  아직 고로케 표 멸치볶음이 남아 있으니 꼭 한 번 맛보세요.

  아마도 월요일이면 싸악 사라질 것 같기는 합니다만... ㅎㅎ 



멸치.jpg


4.  다음은 몰래 온 선물들입니다. 어느 분의 선물인지 꼬옥 밝혀주세요~

    하나는 노란 가방에 담겨 있는 선물입니다. 미역처럼 보이는 데 맞는지 잘 모르겠네요. 누가 선물하셨을까요?


미역.jpg미역2.jpg  

한 분이 둘 다 가져다 주셨는지 따로 따로 가져다 주셨는지 모르겠으나 <바다 내음 듬뿍 나는 미역> 선물도 

 감사히 잘 받았습니다. 미역국도 끓이고 살짝 데쳐서 오이와 함께 새콤달콤 무쳐 먹어도 맛있겠네요. 

 

 그리고 토요일에 들어온 쌀입니다. 이것도 어느 분의 선물인지 도통 알 수가 없어 여기에 올립니다.  

 선물 하시는 분들은 잊지 마시고 꼬옥 선물의 노래에 써 주세요. 우리의 주방은 여러분들의 선물로 더욱 풍성해집니다.

 

 오늘 올린 선물을 주신 분들은 댓글로 정체를 밝혀주시거나 선물의 노래에 적어주세요.  


       

쌀.jpg  


여러분~ 감사합니다. ^^







'1' 댓글

게으르니

2018.11.05
11:07:14
(*.168.48.151)

노란 가방에 든 미역은 오래전에 느티나무님이^^

그 옆 포장된 미역은

먼물빛님이 집안을 뒤져서 안 먹는 미역을 가져 오셨어요~

이렇게 보니 그날 그날 주방으로 오는 선물이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맛이 있군요^^

쌀은 문탁샘 선물이구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스즈카 공동체 탐방보고회 [1] file 요요 2018-11-09 123
공지 2018년 김장 데이! 11월 22일~23일 ~ [7] file 김장데이 2018-11-05 200
공지 청년예술프로젝트'타인의 고통' 무료특강!! [1] file 일이삼사 2018-11-01 186
공지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8] file 은방울 2018-10-23 197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237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55
1581 [길드다]담쟁이에게 바치는 수아의 타르트 [2] newfile 문탁 2018-11-14 31
1580 [길드다] 큐레이터의 하루 - 초희의 그림인턴일지 [5] newfile 문탁 2018-11-14 41
1579 [청년밥상] 청년(페어 홍보)밥상!! newfile 길드다 2018-11-14 27
1578 <달밤 더치> 에세이 세트를 선물하세요! 반짝반짝 세트! [6] newfile 초희 2018-11-13 90
1577 〔선집통신〕1115 아파요 [2] newfile 수아 2018-11-13 42
1576 <9,10월 밥상열전>진정한 주연은 보이지 않는다 [4] file 은방울키친 2018-11-05 88
» 오영의 주방일기 2 [1] file 오영 2018-11-04 59
1574 가을의 끝자락에서 오랜만에 저녁낭송 한 자락!!! file 봄날 2018-10-31 96
1573 스피노자 에세이 쓰다가 시 한토막.... [2] 너스레시인 2018-10-31 74
1572 오영의 주방 일기 [2] file 오영 2018-10-28 104
1571 문탁 2층 무선공유기가 바뀌었어요. ^^ [2] 뿔옹 2018-10-27 52
1570 천안으로 이사가신 행복님이 전한 선물^^ [10] file 파지사유 2018-10-23 115
1569 미국으로 유학간 현민군에게서 온 소식 [5] file 최현민 2018-10-23 90
1568 내일, 화요일! 다섯번째 청년밥상.. 면목없는 '지원밥상'...! file 지원 2018-10-23 78
1567 첫번째 책별밤 후기 [5] file 큐육공일 2018-10-22 126
1566 <마을경제워크숍 세션2> 후기 [1] file 띠우 2018-10-21 89